(~10.02) 오를랑 테크노바디 1966-2016 [전시,성곡미술관]

글 입력 2016.07.18 22: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오를랑 테크노바디 1966-2016
ORLAN TechnoBody Retrospective


d6ecbd39-4d5d-4923-b768-cbb4398d5aed.jpg
 


본 전시는 50년 이상 자신의 몸을 대상으로 작업을 하고 있는 오를랑의 회고전이다. 오를랑은 정치, 사회, 종교가 우리의 몸, 특히 여성의 몸과 정신에 가해온 낡은 정체성을 벗어던지고, 생명과학과 의학, 인공지능과 같은 기술을 통하여 인간의 몸 자체를 변형시킴으로써 첨단 기술시대의 새로운 개념의 신체를 제시하고자 시도한다. 오를랑은 1947년 생테티엔 출신의 프랑스를 대표하는 거장으로 1990년대 < 성형수술 퍼포먼스 시리즈 >로 세계적 명성을 얻기 시작하였다.






< 상세정보 >


성형수술 퍼포먼스 시리즈는 외과수술을 예술 도구로, 수술실을 작업실로 삼아 수술대 위에서 작가 자신이 수술 받는 전 과정을 위성중계 하는 퍼포먼스이다. 작가는 절개되고 변형된 자신의 몸을 창작을 위한 실험적 재료로 삼아 아홉 번에 걸친 성형수술 퍼포먼스를 시도하였다.

오를랑은 수술의 전 과정이 사회적 공론의 장으로 작동하길 바라며 다음과 같이 고백한다. “처음부터 내 작품은 신체에 가해지는 사회적, 정치적, 종교적 압력들에 대한 질문이다.” “신체를 작업하기, 그리고 내 몸 위에서 작업하기, 그것은 사적인 것과 사회적인 것을 함께 나열하기 위한 것이다.” 오를랑은 예술의 지평을 인류의 역사와 전 지구적 문화 그리고 인간을 넘어 동식물계, 생명 창조의 초기까지 넓혀 나간다.
그는 이렇게 변형된 자신의 몸을 ‘수정된 기성품’이라 부르며, 더 이상 성형수술이 어려워진 이후에는 생명공학, 디지털 합성기술, 증강현실, 게임 등 다양한 첨단 기술들을 활용하여 오늘날 예술과 기술의 관계, 그리고 미래의 인간 정체성에 대해 질문한다.

그의 대표작 ‹성형수술 퍼포먼스›는 바로 이러한 맥락에서 자신의 몸에 과감히 현대 의학 기술을 도입하여 정체성을 변형시키고자 하는 시도이다. 그의 변형된 신체는 과거에 대한 명백한 도전임과 동시에 새로운 인류의 도래를 예고한다. 그것이 바로 오를랑이 제안하는 인류 해방의 길이다. 기술 앞에서 벌거벗겨진 인간, 과거 인간의 정체성으로부터 탈피, 새로운 인류의 모색이 바로 오를랑 예술의 핵심이다.





오를랑 테크노바디 1966-2016
ORLAN TechnoBody Retrospective


일자: 2016.06.17~2016.10.02

시간: 월요일 휴관
화요일~일요일 오전 10:00 - 오후 06:00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20:00까지 연장개관)
매표는 전시종료 30분전에 마감됩니다.

장소: 성곡미술관

티켓가격: 일반 (만 18세-64세) 10,000원
청소년 (만 13세-17세) 8,000원
어린이 (만 4세-12세) 6,000원
국가유공자, 장애인, 만 65세 이상 6,000원

주최: 성곡미술관

관람등급: 전체관람




문의: 02-737-7650

관련사이트: 성곡미술관




< 상세정보 >

ORLAN_portrait-1200x750.jpg
 
REPERES-1200x750.png
 
11-1200x750.jpg
 
02-1200x750.jpg
 
06-1200x750.jpg
 
12-1200x750.jpg
 

[신예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0628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