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다채로운 빛의 향연 속 서울을 느끼다 – 2021 딜라이트 서울

미디어 아트에 담긴 서울의 모습들
글 입력 2021.03.01 20: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한가로운 평일 낮, 전시를 보기 위해 한국의 전통과 문화가 숨 쉬는 곳 인사동을 찾았다.

 

고등학교 때 친구와 왔었던 이후로 몇 년 만에 다시 오는 곳이라 그런지 반가운 마음이 든다. 인사동은 아기자기한 공예품을 파는 공방부터 분위기 있는 전통 찻집 등 천천히 둘러보는 재미가 있는 곳이다.


버스를 타고 정류장에 내려 카페거리부터 지도를 따라 위쪽으로 천천히 걸어 올라갔다. 전시가 열리는 안녕인사동은 이것저것 구경할 거리도 먹을거리도 많은 복합문화공간이다. 서울을 테마로 한 전시의 내용과 인사동이라는 위치가 잘 어울린다는 생각을 하면서 친구와 표를 받아 전시장에 들어섰다.

 

2021 딜라이트 서울은 서울의 이미지를 재해석, 재구성한 실감형 미디어 아트 전시다. 총 11개의 섹션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모두 한국의 이야기들로 구성한 순수한 ‘한국의 미디어 전시’다.

 

최근 미술계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전시 형태인 미디어 아트는 기술의 발달과 함께 대중매체를 미술에 도입한 것으로 관객이 직접 전시와 상호작용하며 능동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기대감을 품고 전시장으로 들어갔더니 가장 먼저 커다란 보름달이 우리를 맞아주었다. 달은 본격적인 전시를 경험하기에 앞서 서울의 역동성으로 진입하기 위한 처음을 상징한다고 한다. 일렁이는 강물 위에 은은하게 빛나는 달의 잔상을 가지고 더 안으로 들어갔다.

 

 


The Myth / 12지신의 숲



토끼.jpg

 

 

땅을 지키는 열두 신장, 동양의 십이지신 이미지가 눈앞에 화려하게 펼쳐졌다. 중앙의 큰 기둥에 12간지 동물들이 번갈아 가며 등장했다. 전시에 들어가기 전 생년월일을 입력하고 받은 바코드를 스캔하면 자신의 수호신 이미지를 확인할 수 있다. 내 것을 스캔했더니 토끼의 모습이 드러났다. 꽤 신선한 경험이었다.

 

 

 

Welcome to Delight / 환영


 

청사초롱.jpg

 

 

발걸음을 옮겨 향한 공간에는 조선 후기 백성들의 혼례식에 쓰였다는 색색의 청사초롱이 가득하다. 형형색색의 빛으로 둘러싸여 있으니 잠시나마 일상에서 벗어난 것 같은 착각이 든다. 미디어 기술을 통해 한국 전통 물건을 화려한 이미지로 구현한 점이 인상적이다.

 

 

 

Dynamic Seoul / 서울


 

글자.jpg


 

서울의 역동성과 분주한 모습을 표현한 ‘Dynamic Seoul’ 섹션에서는 서울의 힙함이 느껴진다.

 

‘대한민국의 수도이자 한반도의 중심’, ‘멋쟁이들이 사랑하는 도시’ 등 서울을 나타내는 다양한 어구들이 벽면에 나타난다. 개인적으로는 큰 의미가 느껴지지 않아 그냥 지나치게 되었지만, 관람객들이 이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Echo of Soul / 한글


 

글자2.jpg

 

 

한글로 체험하는 인터랙티브 세계, 'Echo of Soul'은 관람객과 미디어의 소통이 글자를 타고 흐르는 곳이다. 원하는 글자를 입력하면 다른 글자들과 함께 화면에 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나의 프로필 사진을 찍을 수도 있다.

 

 

 

Authentic Street / 거리, 은유 


 

1.jpg


  

이어지는 섹션 'Authentic Street'에서는 거리의 네온사인, 표지판 등 서울의 모습을 담고 있다.

 

다양한 색깔을 이용해 나타낸 이미지들로 서울의 화려함, 힙함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미디어 아트의 장점을 십분 활용하여 구성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통적인 이미지를 테마로 한 섹션에서와는 또 다른, 한국과 서울의 역동적인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

 

솔직히 말하면 새로운 사실을 배우거나 어떤 의미를 찾는 것과는 거리가 먼 전시였지만, 대신 색다르고 다채로운 이미지들을 눈에 가득 담을 수 있었던 전시였다. 딜라이트 서울이라는 제목답게 시각을 자극하는 다양한 색감의 조명으로 공간을 연출하여 지루함을 느낄 새 없이 회랑을 돌아보고 나올 수 있었다.

 

단조로운 일상 속 새로운 자극이 필요한 사람들이라면 친한 사람과 전시장을 찾아 화려한 공간을 배경 삼아 사진도 찍으며 재미있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딜라이트서울_포스터_세로형-01.jpg

 

  

2021 딜라이트 서울

- 2021 Delight Seoul -



일자 : 2020.12.18 ~ 2021.06.30


시간

10:00 ~ 20:00

(입장마감 19:00)


*

휴관일 없음


장소

안녕인사동 B1 인사센트럴뮤지엄


티켓가격

성인 18,000원

청소년 15,000원

어린이 12,000원

 

주최/기획

㈜디자인실버피쉬

 

관람연령

전체관람가

 

 

 

오영은 태그.jpg

 


[오영은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8844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