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당신의 도깨비는 어떤 모습인가요? [문화전반]

글 입력 2016.12.05 23: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Opinion] 당신의 도깨비는 어떤 모습인가요? [문화전반]


도깨비 포스터.PNG
 
도깨비 포스터3.jpg
tvN 드라마 도깨비 포스터


 2016년 12월 2일 첫 방영된 tvN 드라마 ‘도깨비’는 방영 첫 주부터 큰 화제가 되었다. 2016년 초반을 뜨겁게 달구었던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이응복 감독-김은숙 작가가 다시 한 번 뭉쳐 차기작으로 내놓은 작품이기 때문이다. 캐스팅은 더욱 화려했다. 영화 ‘부산행’과 ‘밀정’으로 천만배우가 된 ‘공유’와 ‘풍선껌’ 이후 1년 만에 드라마로 다시 돌아온 배우 ‘이동욱’과 드라마'치즈인더트랩'에서 홍설 역을 맡으며 큰 인기를 얻은 배우 ‘김고은’이 출연하였다.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신비로운 이야기를 그려낸다.  


깨비 공유.jpg
도깨비 '김신'역을 맡은 배우 공유 
 

 극 중 ‘도깨비’역을 맡은 배우 공유는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다. 그런데, 도깨비라는 단어를 들었을 때 떠오르는 이미지와 극 중 공유라는 배우가 자아내는 이미지라든가 드라마 속에서 그려진 캐릭터의 느낌은 거리감이 있었다.(드라마가 현대적으로 재해석 된 것이라고 쳐도 말이다. 저승사자는 갓 대신 중절모를 착용하고, 삼신할머니는 잠깐이라도 할머니의 모습으로 그려지는 등 극 중 다른 캐릭터들은 나름의 특성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우리가 도깨비에 대해 흔히 떠올리는 모습은 뿔 달린 더벅머리와 짐승의 가죽을 대충 걸치고, 방망이를 들고 있는 모습으로 때로는 무섭게 때로는 무식하게 그려진 모습일 것이기 때문이다. 이 같은 생각을 하다 갑자기 도깨비에 대해 좀 더 알고 싶어져 이것저것 찾아보다보니, 우리가 흔히 떠올리는 뿔 달린 도깨비의 형상은 사실 우리나라 도깨비가 아닌 일본 도깨비 ‘오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요니.jpg오니 무섭....jpg
일본 도깨비 '오니'


 도깨비 이야기 중 가장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는 ‘혹부리 영감’에 나오는 도깨비 역시, 일본 도깨비 ‘오니’이며 본래는 이 이야기 자체도 일본의 민담인 ‘고부도리지이상’이라는 일본의 민담에서 나온 것이라고 한다. 일제 강점기 시절, 조선인의 정신을 말살하고 조선을 착취하기 위해 만들어 낸 구호인 ‘내선일체’ 사상 아래, 두 나라가 민담(더 나아가 역사)을 공유한다는 취지에서, 교과서에 처음으로 실린 도깨비 이야기가 바로 우리의 전래동화라고 믿고 있는 ‘혹부리 영감’인 것이다.


한국 도깨비.jpg
한국형 도깨비.png

한국형 도깨비를 형상화해본 그림들


 그 때 이후, 우리에게 도깨비의 모습은 일본의 ‘오니’의 모습으로 그려졌다. 설화 속 들었던 ‘고려장’이 일제의 잔재였듯, 도깨비의 이미지 역시 일상 속에 깊게 스며들어 미처 알아채지 못했던 일제의 잔재 중 하나였던 것이다. 인간들을 벌하고 잔인하며 무시무시한 괴물이었던 ‘오니’와는 달리 한국 설화 속 도깨비는 인간과 어울려 놀기를 좋아하고, 해학적이며 악의가 없는 친근함을 가지고 있다. 형상은 전해 내려오는 자료들에 의하면 추상적이어서 딱히 정형화된 모습이 없다고 한다. 혹부리 영감 이야기가 아닌 옛 문헌 자료에서 찾을 수 있는 진짜 ‘우리의 도깨비’이야기는 김서방 도깨비, 외눈 도깨비, 불 도깨비 등의 다양한 민담의 형태로  전해 내려왔음을 알 수 있게 하고, 이는 도깨비의 모습을 하나로 단정 짓기 더욱 어렵게 하기도 한다. 


교과서 오니.PNG

지적을 받았던 교과서 속 오니의 모습

 
천재교과서 도깨비.jpg

 초등학교 2학년 국어 쓰기(위)
천재교육 3학년 영어 교과서(아래)


 현재는 우리 도깨비를 제대로 알리기 위한 프로젝트라든가 연구들이 다방면에 걸쳐 진행되고 있고, 교육인적자원부도 적극적인 움직임은 아니지만 오니의 삽화가 교과서에 있는 컴플레인이 들어올 시 수정하고 있다. 하지만 여태껏 가져온 도깨비 이미지에 대한 인식을 바꾸기 위해서는 아직 갈 길이 먼 것은 자명하다. 오래된 만큼 친숙하지만, 이제는 뿔 달린 도깨비는 외국에서 물 건너온 도깨비 ‘오니’라는 것을 기억하고, 우리나라의 도깨비와 구분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 일제의 잔재라면 더더욱.




[김현숙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3599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