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김연아가 선택한 음악들: 아디오스 노니노/ 세헤라자데/ 피아노협주곡 F장조 [공연예술]

글 입력 2015.06.12 14: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피겨스케이팅은 참으로 매력적인 스포츠이자 예술이다.
피겨스케이팅은 빙판 위에서 끝없이 몸을 움직이는 육체적인 표현이자, 
음악의 해석으로 비롯된 동작들은 정신적인 표현이기도 하다.
그런 상반된 두 장르가 만나 엄청난 시너지를 내는 종목이라 생각한다.

내가 이 매력적인 종목에 빠지게 된 것은 
다름아닌 ‘김연아’의 퍼포먼스 때문일 것이다.
사실 그녀의 무대는 어떤 가수나 혹은 스포츠선수들의 경기보다 
아름답고 감동적으로 느껴지는데 
그 이유에는 단연 그녀의 노력이 몫을 했을 것이다. 
정신력과 체력, 그리고 열정 말이다.

하지만 나는 그녀의 뛰어난 경기를 만드는 것 중 
‘음악에 대한 해석력’ 또한
크게 일조했을 것이라 믿는다.
 
아닌게 아니라 그녀의 경기 이후 
나는 그녀가 맞춰서 경기한 음악들에 대해
언젠가부터 크게 귀를 귀울이기 시작했는데 
그 음악들을 이해하고 경기를 보면 
김연아의 움직임은 더욱 생동감 있게 느껴지는 것이다.

그렇기에 나는 오늘 연아Queen 의 음악들을 소개해보려고 한다. 
그녀의 열정 만큼이나 아름답고 매혹적인 클래식 음악들 말이다.



아디오스.jpg


1. 아디오스 노니노( Adios Nonino) – 아스토르 피아졸라

이 곡은 스페인 어로 ‘안녕히 아버지’ 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탱고의 심금을 울리는 멜로디 라인이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 
혹은 어떤 감정으로 표현되었든 간에 감정이 극대화 되는 곡인 것 같다.

 김연아의 소치올림픽 마지막 프리스케이팅 무대에 사용된 이 곡은
 이별이라는 슬픈 감정을 살려 ‘보라색’으로 옷을 매칭했다.
 
이 곡은 또한 네덜란드의 왕 빌럼알렉산더르와 
여왕 막시마 소레기에타의 결혼식에서 연주되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품이 되었다고 한다.


밴쿠버.jpg


2. 피아노 협주곡 F장조 1악장과 3악장 – 조지 거쉰

1925년 완성된 이 곡은 정식으로 음악 교육을 한 번도 받은 적 없는 
조지 거쉰이 만든 곡으로 김연아에게 생애 첫 올림픽 금메달과 
세계 신기록을 안겨주었던 
밴쿠버 올림픽 프리스케이팅 음악으로 쓰인 곡으로
 더욱 알려지게 되었다. 

처음 이 곡이 뉴욕에서 초연됐을 때 평단은 
물론 평론가들 사이에서도 재즈를 클래식의 반열에 올려 놓았다며 
깜짝 놀랐다는 일화가 있을 만큼 많은 충격을 주었던 곡이라고 한다. 

즉 클래식 변방인 뉴욕에서 재즈 멜로디를 형식적으로 
거의 완벽한 콘체르토로 만들어 냈다는 점에서 
거쉰의 천재성이 잘 드러난 작품이라 할 수 있다. 

그런 신선한 충격을 준 발랄한 곡이어서 그런지 그 때 
김연아가 택한 드레스 컬러 ‘Blue’가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 졌다.

세헤3.jpg


3. 세헤라자데 -니콜라이 림스키 코르사코프

이 곡은 아라비안 나이트를 소재로 잡은 관현학 곡으로 알려져 있다.
이 곡은 빼어난 관현악법으로 차이콥스키를 
비롯한음악가들의 찬탄을 받았다. 
그러나 이 곡이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것은 
단순히 관현악법 때문만은 아니다.
전곡에 걸쳐 짙게 배어 있는 이국적이고도 
관능적인 오리엔트 정취와 단순하고도
호소력 짙은 선율미야말로 이 곡을 
오늘날의 명성에까지 끌어올린 원동력인 것이다. 

또한 친숙한 이야기가 담겨있기에 국경을 넘어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일으킬 수 있었던 곡이 아닐까 생각했다. 
이 곡으로 김연아는 여성 피겨스케이터로서는
 최초로 200점을 돌파하게 되었는데,
아직 어린 소녀의 모습이 많이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표현력과 기술력으로 많은 
피겨 팬들에게 어필하게 된 무대였다. 

아라비안 나이트를 본떠 붉은 색 옷을 착용했는데, 
음악과 아주 잘 어우러졌다고 느꼈다.

레미제라블.jpg


이 외에도 스티븐 손데임의 어릿광대를 보내주오
갈라쇼에서 사용했던 이매진(Imagine) 그리고

2년의 공백기를 깨고 새로 경기에 오른 2013년 세계선수권에서 
금메달을 안겨주었던 아름다운 곡 ‘레미제라블’까지 

그녀의 경기력과 예술성은 지금까지도 
많은 대중들에게 감동을 안겨주고 있는데 
이 매력적이고 아름다운 클래식이 
그녀의 퍼포먼스를 더욱 빛내주었다고 생각한다.

[서혜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3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