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경이로운 자연에 기대어

글 입력 2022.06.28 19: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경이로운 자연에 기대어
- 자연은 하나의 언어다 -


경이로운 _ 평면(띠지유).jpg

 

 
시인, 에세이스트, 해양생물학자,
동물복지 활동가, 야생생태학자가
써 내려간 스무 편의 에세이
 




<책 소개>
 
 
인류세 시대,
자연과 하나 된 삶의 기쁨에 관하여
 
 
시인, 에세이스트, 철학자, 활동가, 생물학자, 생태학자, 조경가, 농부 등 스물한 명의 작가들이 지구를 위한 탄원서를 제출했다. [경이로운 자연에 기대어]는 기후변화와 식량위기, 코로나19 등 전례 없는 최악의 환경문제에 직면한 인류세 시대의 작가들이 써 내려간 성찰과 응답의 기록이다.
 
미국의 가장 위대한 사상가로 평가받는 랠프 월도 에머슨의 [자연]에서 시작된 이 책은 그가 전하는 주제에 관해 숙고하며, 저마다가 묻고 답한 자연에 관한 사유의 언어들로 채워진다. 에머슨의 '자연'은 레이철 카슨의 "이 세상에서 인간이 만들지 않은 부분"으로서의 자연으로 파생되고, 어머니 대지의 무한한 사랑과 생명력을 지닌 자연, 인종과 계급의 족쇄에서 벗어나게 해주는 치유적인 자연, 무심하고도 모두에게 평등한, 자유 그 자체로서의 자연 등으로 확장되어 뻗어나간다.
 
[침묵의 봄]의 저자 레이철 카슨의 비공개 연설문을 비롯해, 과학과 시를 넘나드는 진화생물학자 데이비드 해스컬의 '자연문학', 소로의 [월든]을 처음 페르시아어로 번역한 이란의 학자 알리레자 타그다라의 회고록, 동물복지 활동가 진 바우어의 간곡한 요청은 우리 안의 '자연'을 들여다보고, 자연 속의 '우리'를 다시 돌아보게 한다. 또한 아메리카 원주민들의 땀 움막에서 이루어지는 정화의식, 살얼음이 남아 있는 늦겨울 연못에서의 수영, 깊은 바닷속 산호초 도시를 여행하는 프리다이빙 등 에머슨 시대의 사람들 못지않게 자연과 가까이 살며 자연에서 힘과 의미를 얻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경험에서 우러난 진솔함과 명료함을 지니고 있어 오랜 여운과 감동을 준다.
 
오늘날의 과학자들은 우리가 '인류세'를 살고 있다고 말한다. 인류로 인해 급격하게 변화된 지구환경과 맞서 싸우게 된 이 시대는 코로나19로 대표되는 '질병과 격리의 시대'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 책의 저자들은 우려와 경고를 앞세우기보다는 숲과 사막, 늪지와 산호초, 수백 년을 사는 나무들과 해안에 부서지는 파도에서 들려오는 자연의 목소리에 먼저 귀 기울일 것을 권한다. 어쩌면 아직 지구에는 '조화로움'이라는 가치가 존재하고 있을지 모른다는 간절한 바람과 함께.
 
레이철 카슨은 "우리가 자연을 존중하고 더욱 겸허하게 행동할 때 지구상의 다른 생명체는 물론 우리 자신을 구할 수 있다"고 호소한다. 우리는 이 책을 통해 자연을 위한, 그리고 우리 자신을 구하기 위한 질문을 스스로 던지고 답해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출판사 서평>
 
 
헨리 데이비드 소로, 마거릿 풀러 등 당대의 사상가와 작가 들에게 큰 영향을 준 랠프 월도 에머슨(1803~1882)은 한 강연에서 이렇게 말했다. "자연은 하나의 언어다. 나는 이 언어를 배우고 싶으며, 이는 새로운 문법을 알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연의 언어로 쓰인 위대한 책을 읽기 위해서다."
 
몬슨예술갤러리 수석고문이자 메인주 계관시인을 역임한 스튜어트 케스텐바움은 에머슨이 말한 '자연의 언어'에서 출발하여 "자연은 어떤 식으로 말하고, 우리는 어떻게 귀 기울이는가"라는 주제 아래 [경이로운 자연에 기대어]를 기획하고 엮어냈다.
 
코로나19로 세상이 뒤집혔던 5월의 어느 날에 대한 회상으로 시작되는 그의 서문은 혼돈 속에서도 제 할 일을 다하는 단풍나무 씨앗과의 조우를 전하며 자연이 지닌 무한한 가능성의 세계로 우리를 초대한다. 생태학과 환경과학, 동물 보호, 조경 디자인, 약초 재배에 이르기까지 자연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크고 작은 움직임과 소요들이 때로는 진지하고 열띤 음성으로, 때로는 고요하고 나지막하게 전해진다.
 
로키산의 브리슬콘소나무는 천 년을 산다. 젊은 나무들도 17세기, 18세기에 태어났다. 곧게 뻗은 다른 소나무와 달리 브리슬콘소나무의 가지는 엉키고 뒤틀렸다. 어떻게 이 나무들은 이렇게 오래 살까? 소나무의 특징 및 물리적, 환경적 요인에 관한 고찰은 시간에 대한 관념으로까지 나아간다. 데이비드 해스컬은 말한다. "브리슬콘 소나무는 긴 시간이 아니라 다른 시간을 산다. 모든 생명체는 자신만의 리듬을 가지고 있다."
 
어둠 속을 유영하는 새들의 '야간 비행'은 또 어떨까. 해먹에 누워 밤하늘을 감상하던 과학 저술가 킴벌리 리들리는 대부분의 명금이 과열과 탈수를 방지하기 위해 밤에 이동하고, 철새들이 별자리의 움직임을 비행 보조물로 삼는다는 놀라운 사실을 알려준다.
 
과학자 윌리엄 파워스는 코로나 락다운으로 시작한 늦겨울 연못 수영에 대해 말한다. 저자는 잊고 있던 몸의 감각을 되찾으며 "질병과 격리의 시대에 삶을 헤쳐 가는 건 육체가 아닌 정신"이라는 사실을 일깨운다.
 
여행 작가가 전하는 프리다이빙을 통해서는 심해의 푸름 속에 오직 나뿐인 아찔하고도 생생한 '망각의 자유'를, 뉴욕 도심을 벗어나 산책하며 인종차별의 상처를 달래는 저널리스트를 통해서는 어느 편도 들지 않는 '자연의 무심함이 주는 위로'를, 하루 14시간씩 흙에서 일하며 지속가능한 농법을 실천하는 농부와 우연히 날아든 우는비둘기를 통해 도깨비산토끼꽃의 치유력을 발견하는 약초 재배자의 이야기에서는 '자연과 하나 된 삶의 기쁨'을 고스란히 전하고 있다.
 
이 책은 랠프 월도 에머슨의 에세이 [자연]에서 시작되어, 우리의 삶을 둘러싼 대괄호 '자연'으로 끝을 맺는다. 그러나 자연에 관한 성찰은 나 자신으로, 더 나아가 우주로까지 확대되며 인간 존재에 대한 사유로까지 이어진다.
 
에머슨의 [자연]에 따르면 우주를 끌어안기 위한 필요조건은 개개인의 고독이다. "혼자가 되려면 별들을 보라. 천상의 세계에서 오는 그 빛들은 우리가 접촉하는 것들로부터 우리를 분리시켜줄 것이다." 이처럼 자연은 물리적 제한으로부터 우리의 지평을 넓히고, 언어와 종교, 정치로 인한 분열을 야기하지 않는 저 광활한 우주의 세계로 우리들을 연결시킨다. '자연' 안에서 우리는 그렇게 홀로이자 '함께'인 존재가 된다.
 
이 책에 실린 스무 편의 글들은 인간으로서 경험 가능한 다채로운 자연에 대한 그림을 짧지만 힘 있는 목소리들로 하나하나 그려놓았다. 자연을 닮은 듯, 아름답고도 자유로운 모습을 한 이 책은 자연이 하는 말들에 보다 귀 기울이기를, 그리하여 그 말들이 우리 영혼과 정신에 가닿기를 바라고 있다. 자연과의 질서를 회복하고 조화를 되찾을 때, 우리의 삶은 또다시 삶으로 이어지며 계속 앞으로 나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경이로운 자연에 기대어
- 자연은 하나의 언어다 -
 
 
지은이
레이철 카슨 외
 
엮은이
스튜어트 케스텐바움
 
옮긴이: 민승남
 
출판사: 작가정신

분야: 에세이

규격
113*188mm(양장)

쪽 수: 208쪽

발행일
2022년 07월 05일

정가: 13,000원

ISBN
979-11-6026-288-9 (03840)




 
레이철 카슨 Rachel Carson - 해양생물학자이자 작가, 환경보호 활동가. [침묵의 봄Silent Spring] 저자.

앨리슨 호손 데밍 Alison Hawthorne Deming - 시인이자 에세이스트. 애리조나대학 명예교수.

몰리언 데이나 Maulian Dana - 메인주 페놉스코트 네이션 부족 대사. 작가이자 인종평등 활동가.

킴 스태퍼드 Kim Stafford - 시인. 루이스&클라크칼리지 교수 역임.

데이비드 해스컬 David Haskell - 생태학자이자 진화생물학자. 사우스대학 생물환경학 교수.

후안 마이클 포터 2세 Juan Michael Porter Ⅱ - 문화예술 저널리스트. 전미비평가협회, 미국연극비평가협회 회원.

알리레자 타그다라 Alireza Taghdarreh - 작가이자 번역가. [월든Walden]의 첫 페르시아 번역본 출간.

벳시 숄 Betsy Sholl - 시인이자 버몬트예술대학 교수. 5년간 메인주 계관시인 역임.

윌리엄 파워스 William Powers - 작가이자 최신 과학기술 전문가. 휴먼테크놀로지 연구자.

아키코 부시 Akiko Busch - 에세이스트. 20년간 《메트로폴리스》지 객원편집자 역임.

킴벌리 리들리 Kimberly Ridley - 에세이스트이자 과학 저술가. 

폴 베넷 Paul Bennett - 작가이자 기업가. 여행사 '컨텍스트' 공동설립자.

더그 탤러미 Doug Tallamy - 델라웨어대학 곤충학 및 야생생태학 교수.

지니 블롬 Jinny Blom - 전 심리학자, 현 조경가. '지니 블롬 조경설계' 설립자.

토머스 L. 월츠 Thomas L. Woltz - 조경가. '넬슨 버드 월츠 조경' 대표.

진 바우어 Gene Baur - 오프라 윈프리 '수퍼솔 100인'. 먹거리 산업, 동물복지 활동가.

월리스 코프먼 Wallace Kaufman - 작가. '우즈 홀 해양생물학연구소' 과학저술강사 역임.

맥스 모닝스타 Max Morningstar - 유기농법 농부. 'MX모닝스타 농장' 설립자.

데브 솔 Deb Soule - 약초재배자이자 약제사, 생물역학적 원예가.

캐슬린 딘 무어 Kathleen Dean Moore - 작가. 오리건주립대학 철학 교수 역임.

에린 무어 Erin Moore - 건축가이자 오리건대학 건축환경학 교수.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2975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