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강렬하다, 뮤지컬 '머더 발라드' [공연예술]

글 입력 2020.11.03 00: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강렬하다.

 

극장 안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극장을 빠져나오는 순간까지, <머더 발라드>는 강렬하다. 극장 안으로 들어서자 뉴욕의 한 바에 와있는 듯한 느낌이 온몸을 감싼다.

 

삼각형 세 개가 합쳐진 중앙의 무대와 주변의 객석까지, 당장이라도 맥주와 위스키를 마셔야 될 것 같은 분위기다. 자리에 앉아있는 관객들이 마치 바의 손님인 것처럼 보인다. 극이 시작하기 오분쯤 전, 배우들이 나타나고, 마치 바에서 수다를 떨며 놀 듯이 극장의 분위기를 풀어나간다.

 

극이 시작되면 본격적인 강렬함이 시작된다. 폭발하는 사운드와 날카로운 가사, 끈적한 안무와 끼가 넘치는 연기, 아찔한 조명과 독특한 연출, 그리고 무엇보다 파격적인 스토리까지 단 한 부분도 강렬하지 않은 것이 없다.

 

송스루 뮤지컬답게 극의 시작부터 끝까지 강렬하면서도 때로는 섬세한 록 음악이 흘러나온다. 네 배우의 폭발적인 가창력의 합은 짜릿한 전율을 느끼게 한다. 여기에 아찔한 몸짓들과 섬세한 연기가 더해지며 풍부한 감각적 자극을 선사한다.

 

 

무대사진.jpg

 

 

두 남녀의 뜨거운 사랑으로 시작되는 공연은 서서히 식어간 그들의 이별과 새로운 만남, 그리고 새로운 시작을 순식간에 보여준다. 그리고 또 다시 맞이한 권태로움과, 뒤틀린 욕망에 사로잡혀 갈등하는 인물들의 모습을 직설적으로 표현한다. 점점 핏빛 비극을 향해 치닫는 극은, 꽤나 놀라운 반전으로 마무리된다.

 

반전의 마무리 이후 이어지는 커튼콜은 또 다른 양상으로 이어진다. 귀여운 소품을 착용한 배우들이, 극중 인물에서 빠져나와 신나는 콘서트를 여는 느낌이다. 관객들이 충격적인 비극에서 빠져나올 수 있게 만들어주는 듯하다.

 

배우들은 온 극장을 휘젓고 다니며 흥을 돋우고, 관객들은 소리 없는 아우성과 반짝이는 형광 응원봉으로 화답한다.

 

 

커버사진.jpg

 

 

커튼콜까지 모든 공연이 끝나자 ‘코로나 시국이 아니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진하게 남았다.

 

뉴욕의 바에 왔다는 느낌으로 자리를 잡고 맥주를 한잔하며 보면 더 강한 쾌락을 느낄 수 있었을 것 같다. 커튼콜에도 마음껏 환호하고 함께 뛰어놀 수 있었다면 뉴욕 펍에서의 맥주 한 잔과, 뮤지컬 공연과, 락 콘서트를 한 번에 즐기는 경험이었을 것이다.

 

비록 더 자유롭게 공연을 즐기지 못해 아쉬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멋진 감각적 자극과 쾌락을 선사한 공연이었다는 것은 변하지 않는 사실이다.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3798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