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자유로운 영혼의 눈으로 스타일을 담다, 노만 파킨슨.

글 입력 2018.11.30 00: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4.jpg
 

Norman Parkinson
_Timeless Style


1.jpg
 

영국 패션 사진계의 혁명가로 불리우는 노만 파킨슨(Norman Parkinson, 1913-1990)의 사진전을 다녀왔다.

스튜디오 촬영이 만연했던 당시에 역동적이고 자유로운 야외촬영을 도전했던 노만 파킨슨. 그의 사진에 과연 어떠한 매력이 있었기에 사람들을 매료시켜 새로운 트렌드가 되었는지 궁금했다.


2.jpg
 
6.jpg
전시장에 입장하자마자 가장 먼저 받은 인상은 '감각적'이다는 것이었다. 강렬한 레드 빛깔로 채워진 전시 공간은 노만 파킨슨의 감각적인 사진의 매력을 한층 더 빛나게 만들어 주었다. 감각적인 색감에 더해진 여러 공간 연출은 하나의 패션 잡지 속에 들어온 듯한 느낌을 선사해 주었다.

전시 공간에는 '체험 공간' 또한 마련되어 있었다. 노만 파킨슨의 작품 속 모델처럼 포즈를 취해볼 수 있도록 공간을 연출해 두었다. 모델의 포즈를 따라해 봄으로써 노만 파킨슨과 작업을 하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해주는 공간이었다. 이를 통해, 노만 파킨슨과 2018년 현재의 사람들 사이의 '관계 맺음'이 이루어지는 듯 했다.
5.jpg
전시 공간의 연출 또한 인상적이었지만, '콘텐츠'가 매력이 없다면 이러한 공간 연출 또한 의미가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노만 파킨슨의 사진이 지닌 매력은 너무나 확실하고 독보적이었다. 내가 만약에 이 전시회의 공간 연출가였다면, 굉장히 설레는 마음으로 참여했을 것이다.

그의 작품은 그만큼 나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어떤 작품은 너무나 사랑스러워 나도 모르게 미소를 짓게 해주었고, 또 어떤 사진은 시각적으로 나를 압도하는 듯해 그저 바라보게 만들었다. 그의 작품은 제각각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나에게 말을 걸고 있었다.
7.jpg
영국 패션 사진계의 혁명가로 불리우는 노만 파킨슨. 그의 사진이 얼마나 그 당시에 혁명적이었는지는 그의 사진을 보면 단번에 느낄 수 있었다. 2018년인 오늘, 그의 사진을 봐도 전혀 '과거의 것'으로 느껴지지 않는다. 오히려 지금 현재에도 살아있는 듯한 '생동감'이 강하게 느껴졌다. 그의 작품은 '과거형'이 아닌 '현재 진행형'이었다.
8.jpg
노만 파킨슨의 사진들은 굉장히 스타일리쉬한 영화의 한 장면을 캡처한 듯했다. 이는 그의 사진이 지닌 넘치는 '생동감'이 보는 이로 하여금 '스토리'를 생각하게끔 만들어준 덕분이다. 이를 보고, 왜 많은 현대 예술가들이 아직도 그의 작품으로부터 영감을 받는지 알 수 있었다. 나 또한 노만 파킨슨의 작품들을 감상하면서 끊임 없이 '상상'을 하고 있었다. 그의 작품에는 '상상력'을 자극하는 힘이 있는 듯 하다.


3.jpg
 

전시회를 다 보고 난 뒤 분명하게 느껴진 것이 하나 있다. 노만 파킨슨의 시선은 그 누구의 것보다 자유롭고 순수했다는 것이다. 순수하고 자유로운 그의 시선으로 담은 스타일은 2018년의 오늘에도 여전히 그 생동감을 지니고, 또 다른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선물해 주고 있다.

노만 파킨슨의 자유로움과 트렌디함, 그리고 예술을 향한 순수함은 나에게 매우 좋은 인상을 선물해 주었다. 앞으로 이런 그의 시선을 또 한 번 느껴보고 싶은 순간이 종종 찾아올 것 같다.


윤소윤.jpg
 

[윤소윤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4127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3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