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오늘은 행복한 요리사 _ 집에서 명란파스타 즐기기

글 입력 2017.04.23 12: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최종 앞 표지2.jpg
 

'오늘은 행복한 요리사' 책이 드디어 집에 도착했다!
도착하자마자 처음부터 끝까지 메뉴를 흝어보며
만들어 보고 싶은 요리 페이지에는 포스트잇을 붙여두었다.

가츠동이나 연어덮밥 같은 것도 만들어보고 싶었지만...
튀기는 건 아무래도 자신이 없고 연어는 너무 비싸서 사기가 어려웠다.

아쉬웠지만 다음을 기약하기로 하고,
그럼 뭘 만들어 볼까 하다가 '명란크림파스타' 라는 메뉴가 눈에 들어왔다.

'잉? 크림파스타에 베이컨이나 게살, 날치알이 들어가는 건 많이 봤지만... 명란이라니?'
호기심이 생겼다. 사실 명란젓이라는 재료도 꽤 들어는 봤지만 익숙하지는 않았다.
처음에는 이게 맛이 있을까? 혹시 비리진 않을까? 의심이 살짝 들었지만
그럴수록 그 맛이 점점 더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문제가 있었다.
만들어보고는 싶은데... 명란젓을 어디서 구한담...? 마트에 가면 파려나?
괜히 한 통 사왔다가 입에 안맞으면 다 버리는 거 아닌가? 하고 있었는데,

우연의 일치였을까?
불과 이틀 뒤에 엄마가 지인분으로터 명란젓을 한 통 사오셨다!!
그래서 옳다구나 하고 명란 파스타에 도전해보게 되었다.^o^


명란 파스타 레시피를 설명한 페이지이다.


1.jpg
 

재료는 우유, 생크림, 명란젓, 스파게티면, 양파, 통마늘, 베이컨, 쪽파, 화이트와인, 소금/후추/커터/올리브유 등이다.

하지만 하필이면 집에 그 흔한 양파가 없었고, 베이컨과 생크림도 없었다.
화이트와인은 더더욱 없었다...



그래서 나름대로 이 레시피를 바탕으로 만들되,
집에 있는 재료를 활용하는 방향으로 레시피를 살짝 변형해서 만들었다.
우유 200ml + 생크림 100ml 대신  우유 300ml + 치즈 한 장을 사용했고,
베이컨 대신에 냉동 모듬해물을 사용했다. 쪽파,양파,버터,화이트와인은 생략했다.


2.jpg
 
 
재료 집합!!


3.jpg
 
 
이게 바로 오늘의 주인공인 명란젓이다.
엄마께서 친절하게도 껍질에서 알만 발라다가 이렇게 통에 넣어두셨다.
선홍빛 알들이 탱글탱글하니 살아있는 것 같다.ㅎㅎ


4.jpg
 
 
물을 끓여 소금 한 꼬집 넣고 스파게티 면을 넣어 8분간 삶는다. 중간에 모듬해물도 넣어서 함께 끓인다.


5.jpg
 
 
후라이팬에 올리브유에 다진마늘을 볶는다. (나는 음식사진을 정말 못 찍는다...)


6.jpg
 
 
마늘을 볶은 다음에는 우유와 치즈를 넣고 치즈가 녹아 걸쭉해지고 전반적으로 거품이 올라올 때까지 잘 저으면서 끓여준다.


7.jpg
 
 
삶은 스파게티면과 해물을 투척한 후 끓인다.


8.jpg
 
9.jpg
 
 
이렇게 잘 끓어오르면 명란젓을 한 두 스푼정도 떠서 잘 저으면서 끓인다.
명란젓이 익으니 불투명한 밝은 오렌지색이 되었다.

마지막에는 소금/후추 등으로 간을 맞추어야 하는데, 여기서 사실 실수를 했다.
명란젓이 기본적으로 짠맛이 난다는 걸 생각 못 하고, 명란젓을 넣기 전에 간을 미리 맞춰버린 것이다.
막판에 명란젓을 넣자 필요 이상으로 짜진 바람에 결국 물을 반 컵 정도 넣어서 무마했다..
다음부턴 명란은 짜다는 사실 절대로 잊지 말 것!!


명란스파게티가 완성되었다!!


10.jpg
 
 
책을 뒤에 살포시 두고 좀 그럴듯한 사진을 찍어보려 했으나.. 실패.
이 날이 부활절이라 받아온 계란도 함께 까서 사이드메뉴로 장식했다. (근데 이건 무슨 조합..?)
완성된 스파게티 위에는 책 이미지대로 따라하고 싶어서 생 명란을 한 스푼 얹었고,
파마산 치즈가루와 파슬리가루도 중앙 부분에 뿌렸다.
또 혹시 느끼할까 봐 평소에 잘 먹지도 않던 김치도 꺼냈다.


11.jpg
 

맛은 비교적 성공적이었다!
사실 원래 레시피에서 많이 벗어났고 간 맞추는 데 실패했는데도 꽤나 맛있었다.

만약 원래 레시피대로 해물대신 베이컨, 우유 대신 생크림을 넣었다면 훨씬 더 부드러운 맛이 났을 것 같다. 화이트와인을 넣으면 조금 더 고급진 맛(?)이 났을 테지.
해물을 넣어서 그런지 소스에서 해산물 맛이 살짝 느껴졌지만 그런대로 괜찮았다.
명란젓은 넉넉하니 나중엔 원래 레시피대로 만들어봐야지.


12.jpg
 
 
나에게 명란의 신세계를 열어준 명란 스파게티!

이제 책을 차근차근 보면서 다른 요리도 도전해 봐야겠다.
명란 오니기리도 있던데, 다음엔 그것도 만들어 봐야지.
앞으로 계속 맛있는 음식을 해 먹을 생각을 하니 기대가 된다.




[박한나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8918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