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의 순간] 새벽 두시가 내는 소리

글 입력 2017.03.31 15: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새벽두시가내는소리2.jpg
COPYRIGHTⓒ 2017 BY 나른 NAREUN. ALL RIGHTS RESERVED.




새벽 두시가 내는 소리를 들어봤나요?

밤도 아니고, 새벽도 아닌 오묘한 시간.
모두가 잠든 줄만 알았는데
속닥속닥 들려오는 소리들.

어두운 방에서 눈을 감고 그 소리를 듣자면
여기가 방인지, 밖인지 잘 모르겠어요.
아마 새벽 두시가 만들어준 공간 같아요.

지나가는 자동차 소리
사람들의 얘기 소리
발자국 소리
바람 소리

나는 새벽 두시의 소리를 사랑합니다.






<작가의 말>

내 방은 아주 작다. 키가 큰 편이기도 하지만, 이불 하나 펴면 꽉 찰 정도로 아늑한 공간이다. 나는 오래된 아파트에 사는데 우리 동은 아파트 단지 맨 끝자리에 있어서 내 방은 도로를 향해있다.

성향상 보통 늦은 시간까지 깨어있곤 한다. 날이 풀리면 늦은 시간에도 밖의 소리가 들려온다. 속닥속닥 들려오는 소리들이 무척이나 사랑스럽게 느껴지던 어느 봄날의 새벽이었다.







장의신.jpg
 

[장의신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3494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12.02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