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민감한 사람을 위한 감정 수업

글 입력 2020.02.17 19: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민감한 사람을 위한 감정 수업


[크기변환]감정수업-표1.jpg




왜 나는 사람들 반응에
신경 쓰고 상처받을까?






<책 소개>


30년 경력의 임상심리사가 말하는
감정에 압도당하지 않는 8가지 방법


남들보다 민감하다는 것은 삶의 선물이기도 하고, 또 때론 짐이 되기도 한다. 민감한 사람들이 갖기 마련인 타인에 대한 높은 공감력과 깊은 유대감, 강렬한 기쁨, 뛰어난 직관과 창의력 등은 삶의 질을 높여준다. 그러나 한편, 지나치게 감정적이 된 나머지 잘못된 선택을 하거나 부정적인 생각에 사로잡혀 힘들 때면 민감한 성격이 무거운 숙제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따라서 민감성을 삶의 선물로 느끼고 활용하기 위해 우리는 격렬한 감정을 잘 다스리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 이 책에서 소개하는 마음을 평온하게 해줄 다양한 방법들의 핵심은 ‘꾸준한 연습’이다. 생각이나 행동을 하루아침에 바꾸는 게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시간과 노력을 들일 만한 충분한 가치가 있다. 감정에 지배당하지 않고, 자유자재로 다스릴 수 있을 때 우리의 일상은 한결 편안하고 만족스럽게 변할 테니까.

 

 


 


<출판사 서평>

 


인간관계에 지치고 있는 나,

민감한 사람인가요?

 

베스트셀러 <센서티브>의 저자 일자 샌드는 '민감함은 신이 주신 최고의 감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신의 선물은 이따금 스스로를 괴롭게 만들기도 한다. 굳이 느끼지 않아도 될 감각까지도 예민한 사람들은 기민하게 알아채기 마련이기에.

 

책에서는 예민한 사람들의 특징을 열한 가지로 정리했다.

 


1 자연을 상당히 민감하게 느낀다.

2 타인의 감정에도 민감하다.

3 상당히 너그럽지만 한순간 돌아선다.

4 본인의 감정과 애증관계에 놓여 있다.

5 거절에 민감하다. 

6 정서적 피로를 자주 느낀다.

7 의사결정을 어려워한다.

8 직관적인 사고가 발달해 있다.

9 창의력이 뛰어나다.

10 정의감이 투철하다.

11 정체성이 흔들리곤 한다.


 

즉 예민한 사람들은 직감이 뛰어나고, 세상을 통찰하는 눈과 정의감이 있기에 세상을 바꾸는 데에 앞장서기도 한다. 자신의 감정에 예민하다는 것은 타인의 감정에도 예민하게 반응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는 타인의 감정에 자신이 크게 영향을 받는다는 뜻으로도 읽을 수 있다.

 

이 사람이 왜 이렇게 행동하는지, 이 사람은 나에 대해 무슨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인지 지나치게 많이 신경쓰는 바람에 에너지를 과하게 투자하는 경향도 있다. 인간관계 자체에서 커다란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으므로 자연을 더 선호하기도 한다. 타인의 감정에 신경을 곤두세우지 않아도 안정적인 삶을 살 수 있는 자연이 한편으로는 안락한 안식처가 되는 것이다.

 

 

민감함을 다스리는 여덟 가지 방법

 

이처럼 민감함은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 누구보다도 통찰력 있게 세상을 살아갈 수 있는 무기도 될 수 있고, 자기 자신을 지치게 만드는 독이 될 수도 있다.

 

이 책은 민감함이 피로함으로 돌변하지 않도록 감정을 다스리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감정에 압도당하지 않는 8단계 감정훈련법'을 통해 감정의 지배에서 벗어나 평안한 삶과 관계를 이룩할 수 있도록 돕는다. 기본적인 생활습관부터 감정을 인지하는 방법까지, 어떻게 하면 나의 마음을 챙길 수 있는지 자세하게 기술한다.

 


감정의 실체를 정확히 파악해야 원인도 제대로 찾을 수 있다. 슬픔을 정확히 인지한다면 무슨 일 때문에 자신이 슬픔을 느끼는지 생각해볼 수 있다. 그렇게 원인을 알면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더 많은 정보를 얻기 위한 고민을 할 수 있고, 자신이 바꿀 수 없는 상황에 대해서는 수용할 여유도 얻는다. (165~166쪽)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 자신을 피로하게 했던 민감함이 어느 새 손에 잡히게 될 것이다. 감정에 지배 받는 인생이 아닌 감정을 통제하는 삶을 시작하면 분노와 슬픔도 서서히 가라앉을 수 있다.






민감한 사람을 위한 감정 수업


지은이: 캐린 홀
 
옮긴이: 신솔잎
 
출판사: 빌리버튼

분야
인문학
심리

규격
130X200mm

쪽 수: 348쪽

발행일
2020년 02월 07일

정가: 16,000원

ISBN
979-11-88545-77-3 (03180)





지은이 캐린 홀
 
캐린 홀은 휴스턴에 위치한 변증법적 행동치료 센터(Dialectical Behavior Therapy)의 센터장이자 미국 경계성 성격장애 협의회(National Education Alliance Borderline PErsonality Disorder)의 이사회 멤버이다. 버지니아 대학에서 아동 및 청소년 임상심리학 박사학위를 받고, 행동 및 인지치료협회(Association of Behavior and Cognitive Therapy)의 멤버이자 휴스턴의 정신건강 단체 NAMI의 교육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캐린 홀은 [The Power of Validation자기 확신의 힘(국내 미출간)]의 공동 저자이기도 하며, 휴스턴에 가족 치유 컨퍼런스(Healing Hearts of Families)를 창립했다. 다양한 미디어 매체에 칼럼을 기고하며, 민감하고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팟캐스트 <정서적으로 민감한 사람The Emotionally Sensitive Person>을 운영하고 있다.
 
 
옮긴이 신솔잎
 
프랑스에서 국제대학을 졸업한 후 프랑스, 중국, 국내에서 경력을 쌓았다. 이후 번역 에이전시에서 근무했고 숙명여대에서 테솔 수료 후, 현재 프리랜서 영어강사로 활동하며 외서 기획 및 번역을 병행하고 있다. 다양한 외국어를 접하며 느꼈던 언어의 섬세함을 글로 옮기기 위해 늘 노력한다.
 
옮긴 책으로는 <죽음을 생각하는 시간><직장인의 말연습><최강의 인생><유튜브 레볼루션><내 마음의 균형을 찾아가는 연습><나는 직원 없이도 10억 번다><이 삶을 사랑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기다리는 마음><무엇이 성과를 이끄는가> 등이 있다.

 


 

 

민감-입체.jpg





[정지은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6774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