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하나 글한줌] 십대의 끝자락, 이십대의 출발점

글 입력 2017.11.21 21: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수능을 본지 벌써 4년정도 지났다.



대표이미지_수능보고나오는길.jpg
Copyright 2017 이소영 all rights reserved.


매년 수능날이 다가올 때마다
수능을 보던 날을 생각해보곤 한다.

수능을 보러 들어갔던 교문, 수험표, 컴퓨터 싸인펜,
첫 교시에 우리 학교 선생님이
감독관으로 들어오셨던 기억 등 많지만,

그 중에서도 
수능을 마치고 교문을 나섰던
그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

교문을 나오며 처음으로 가장 크게 느껴졌던 감정은
 '시원섭섭'

'드디어 끝났다'라는 안도감과 '더 열심히 했더라면'
이라는 아쉬움이 함께했던 그때 느낌은 잊을 수 없다.

/

그 다음으로는 
'나는 이제 어떡하지'

어중간하게 정해진 미래가 없는 느낌으로
나의 십대가 끝나버린 것 같았다.


//


 수능을 보고 나오면 위와 같은 생각을 가지게 되는
친구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걱정은 하지 않길 바란다. 
다만, 고민은 해보았으면 좋겠다.


십대의 끝자락에서
이십대의 출발점에 서게 될

그 순간이

여유로울 것 같은 대학생활보다 
훨씬 더 여유롭고 귀중한 시간이고

하고 싶은 것들을 
마음껏 고민 해볼 수 있는 시간이니까.




[이소영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