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F/14에서 더 알아보고 싶은 것들! -2편

글 입력 2014.09.30 18: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1초만이죠?
ㅎㅎㅎㅎㅎㅎㅎ
 
그럼 이제 더 알아보고 싶은 작품편
2탄이자 마지막 이야기를 시작하겠습니다!
 
 
 
 
 
 
 
 
코헤이나와.jpg

 
 
코헤이 나와의 작품입니다.
코헤이 나와는 일본작가인데 아주 무섭게 떠오르는 신예작가라고 해요~
 
솔직히 일본영화 같은 스타일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편이라
일본의 예술에 대해 나와는 맞지 않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그의 작품들을 보고나서는 생각이 조금씩 바뀌어 가고 있는 것 같아요 ㅎㅎ
앞으로도 그 행보를 지켜볼만한 작가 중의 하나! 코헤이 나와였습니다
 
 
▼'코헤이 나와'에 대해 더 알아보기!▼
 
 
홍경택ㅡ서재ㅡ골프장.jpg

 
홍경택ㅡ연필그림ㅡ사천.jpg

 
 
보자마자 바로 알아보았던, 홍경택 작가의 작품들입니다.
그 색상이 어찌나 선명한지 멀리서도 눈에 확! 들어오더라구요 ㅎㅎ
 
그리고 그의 그림에 자주 등장하는 색연필들까지..
못 알아볼 수가 없었죠
 
사실 팝아트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 없고
단지 그 색감만 예쁘다는 생각이었는데,
 
홍경택 작가의 작품들을 보며 팝아트도 충분히 그리고 매우,
예쁠 수 있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ㅎㅎ
그 의미도 물론 소중하구요~
 
그리고 색상도 선명하고 다채로워서 더 인상깊었던 것 같기도 합니다 ㅎㅎ
 
 
▼'홍경택'에 대해 더 알아보기!▼
 
 
오치균.jpg

 
CAM00578.jpg

 
 
오치균 작가의 작품들입니다.
멀리서 보기엔 일반적인 회화그림을 그린 풍경같은데,
가까이서 보면 이렇게나 유화작품의 매력을 마음껏 발산하고 있어요~
 
앞의 포스팅에서도 언급했지만
전 이렇게 물감을 '떡칠'한 작품이 너무 좋아요
 
그래야 뭔가 유화작품만의 매력이 뿜어져나온다고 해야하나..
암튼 그렇거든요 ㅎㅎㅎ
 
오치균 작가는 사실 '잘 팔리는 그림을 그리는 화가'라는 이미지가 있는데요,
그 이미지를 벗어나고 싶냐는 질문에 화가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아니다. 내 그림 계속 잘 팔렸으면 좋겠다. 잘 팔리는데 내가 안 파는 거라면 좋겠다.
그렇지만 나도 화랑이 아니라 미술관에서도 전시하고 싶고, 해외 나가서 인정받고 싶다.
나도 (인기 시리즈인) 감만 그리는 화가가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싶다.”
[출처] 중앙일보 2014.06.04
 
 
인터뷰만 보더라도,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작가입니다!
 
 
▼'오치균'에 대해 더 알아보기!▼
 
 
 
 
CAM00608.jpg

 
 
조영남 작가입니다.
사실 우리에겐 작가라는 신분보다, 가수라는 신분으로 더 잘 알려져있죠 ㅎㅎ
 
저도 조영남 작가가 작가데뷔를 했다는 것을 KIAF/14를 통해 알게되었거든요..
그런데 꽤나 감각적이고 아름다운 색채를 이용한 작품들을 보니
작가로서의 역량도 충분히 가지고 있는 분이라는 걸 느꼈어요
 
게다가 찾아보니, 지난 8월에는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전시회를 열기도 하셨더라구요~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됩니다!^____^
 
 
우성립ㅡ사랑과정열을그대에게 후~.jpg

 
우성립ㅡ오늘은 노을이 참 좋구나.jpg

 
 
우성립 작가의 작품들입니다.
어딘가 여유가 느껴지는 작품들이 많았어요 ㅎㅎ
 
특히나 첫 번째 작품은 <사랑과 정열을 그대에게 후~>
라는 작품인데 왜 전 연민정이 생각나죠 ㅋㅋㅋㅋㅋㅋㅋㅋ
얼마전 왔다장보리에서 너희 엄마 후~ 이러면서 보리를 약올렸던 장면이 생각나네요 ㅋㅋㅋㅋ
 
왔다장보리 안 보는데도 왠지 그 장면이 떠올라서 작품이 더 친근하게 느껴졌어요 ㅋㅋ
 
우성립 작가는 찾아보니 작년도 그렇고
제작년 쯔음에도 그렇고 꾸준히 전시를 해온 조각가시더라구요~
 
이제 KIAF/14를 통해 알게되었으니,
앞으로 더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 할 작가인 것 같습니다!
 
 
윤기원ㅡ키스.jpg

 
 
이제 마지막으로 윤기원 작가의 작품입니다.
작품 제목은 너무나 당연하게도 <키스>입니다.
 
별 다르게 독특한 장면이 아니지만
작가만의 독특하고 선명한 색감으로 인해 굉장히 눈길이 갔던 작품이었어요!
 
배경의 오렌지빛 색 역시 사랑하고 있는 연인들의 따뜻함이 느껴지는 듯하구요~
 
 
 
▼'윤기원'에 대해 더 알아보기!▼
 
 
 
 
 
 
 
여기까지 관람후기에서 다루지 못했던 작품들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제 글을 보시고
이번에 KIAF/14의 현장에 가보지 못하신 분들은 전시 현장이 더욱 궁금해지셨나요?
그럼 갔다오신 분들은 다시 좋았던 작품들이 생각나시나요?
 
이제 KIAF/14는 막을 내렸습니다.
KIAF/15를 기다리실 일만 남았답니다 ^__^
 
 
저는 도록을 보며 내년 전시회를 기다리려고 하는데,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모두 KIAF/14를 나름대로 잘 즐기셨길 바라면서 마무으리!
뿅!
 
 
 
 
 
[정다영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12.02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