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컬러 인사이드

글 입력 2023.08.24 20: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컬러인사이드 표지2.jpg

 

 

눈으로 보고 마음으로 느끼는

일상 속 컬러 이야기


매일 만나는 수백, 수천 가지 컬러의 아름다움

예술 작품, 영화, 디자인, 브랜드를 통해 살펴보다

 

 

일상, 예술, 브랜드, 디자인 등 다양한 컬러의 의미를 알아보는 책. LG전자에 입사해 휴대폰, 가전 등 다양한 전자제품들의 컬러와 소재를 발굴하고 적용하기도 하고, CMI의 대표로 국내와 유럽, 중국의 회사들과 컬러 및 소재 컨설팅 프로젝트를 수행 중인 20년 차 CMF(컬러, 소재, 마감) 디자이너 황지혜의 냉철하고 독특한 시선으로 아홉 가지 컬러를 설명한다. 컬러에 갇힌, 컬러와 같이 사는 우리는 컬러에 의해 시각적이며 심리적인 영향을 받고, 역사와 전통적인 의미를 발견하기도 한다.

 

빨강, 파랑, 노랑, 검정, 초록 등 우리는 매일, 매시간 컬러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우리의 감성을 자극하기도, 각자의 개성을 표현하기도 하는 컬러는 중요한 시각적 언어이기도 하다. 황지혜 작가는 이에 착안해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예술 작품, 영화, 디자인, 브랜드를 통해 컬러의 시각적 특성과 우리에게 주는 심리적 영향,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기록과 경험을 통해 컬러를 설명하고 소개한다. 작가는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이 컬러를 선택하는 것은 의미 있는 과정이며, 깊고 진한 컬러의 세계로 안내하여 즐거움과 활기를 더하기를 바란다. 이 책은 컬러에 대한 열정과 사랑을 담은 책이다.

 

앙리 마티스의 작품을 보면서 왜 빨간색을 사용했는지, 조니워커 위스키는 왜 블루라벨이 가장 비싼지, 애플은 왜 제품에 화이트를 사용했는지 궁금한 적이 있는가. 또 폴 고갱이 오렌지 컬러를 사용했을 때의 그림을 본 적이 있는지, 뉴욕 맨해튼 의 옐로캡은 어떤 의미일까 생각해 본 적이 있는지, 안나수이는 왜 퍼플을 주로 사용했는지 아는가. 역사에서 혹은 브랜드에서 컬러는 이렇듯 다채로운 방식으로 전해 내려온 기록의 하나다. 에르메스, 보테가 베네타, 샤넬 등 명품 브랜드, 페라리, 롤스로이스 등의 자동차 브랜드를 대중에게 각인시킨 것은 바로 컬러이며, 삼성, BTS, 카카오 등이 세계적인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컬러가 가진 힘 덕분이었다.

 

"세상에서 가장 좋은 색은 당신에게 잘 어울리는 색입니다"라는 가브리엘 샤넬의 말처럼 컬러는 개성과 감성을 표현하는 도구다. 이 책에서 다루는 아홉 가지 컬러는 작가가 우리 일상에서 가장 익숙하게 마주하는 대표적인 색을 선정한 것이다. 가장 천박할 수도 가장 매혹적일 수도 있는 컬러 '빨강', 이성적이고 중립적이며 깊고 넓은 컬러 '파랑', 생명의 탄생에서 죽음까지 대자연의 시작과 끝이 담긴 컬러 '초록', 밝고 긍정적이며 무한한 에너지를 품은 태양의 컬러 '노랑', 미각과 후각을 자극하는 가장 상큼한 컬러 '주황', 불완전하고 변화무쌍한 역동적 가치의 컬러 '보라', 로맨틱하고 부드러운 꿈과 낭만의 컬러 '핑크', 모든 것을 담은 가장 광범위하고 철학적이며 시크한 컬러 '검정', 순수하고 심플한 무한한 가능성의 컬러 '하양'. 황지혜 작가의 컬러를 보는 독특한 시선과 참신한 스토리텔링에서 각각의 예술 작품, 브랜드, 디자인에 담긴 컬러의 전통적이고도 새로운 의미를 발견할 수 있다.


이 책을 쓴 황지혜 작가는 20년 동안 꾸준히 컬러와 소재, 마감을 연구하며 관련 분야에서 인정받는 디자이너다. 작가가 컬러를 꾸준히 연구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컬러가 가진 무궁무진한 가능성과 영감을 꼽는다.

 

"빛의 반사로 우리 눈에 이식되는 컬러는 시각적으로 명료하면서도 아름답습니다. 또 물감이나 안료와 같이 물리적인 대상에 녹아 있기도 하면서 철학과 사상같이 정신적인 가치를 담고 있어 다양한 영역을 넘나듭니다. (…) 컬러 하나하나에는 오랜 세월 전해 내려온 인류의 역사와 전통에 대한 고유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으며, 서로 다른 것들을 연결하고 새로운 것들을 창조해 나갈 수 있는 힘이 있습니다. 이것이 제가 생각하는 컬러의 매력이자 제가 컬러를 사랑하는 이유입니다."

 

이 책은 아홉 가지 컬러에서 시작해서 시각적 특성, 심리적 영향,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우리 삶 속에 뿌리 깊게 박힌 컬러의 특성을 파악해 독자들에게 재미있게 전달한다. 컬러는 사소한 영역에서든 공적이나 사적인 영역에서든 어디나 존재하고 강한 호불호의 성질을 지닌다. 그만큼 내가 좋아하는 컬러와 그 취향이 선명해진다면 예술 작품을 볼 때나 영화나 뮤지컬 등의 작품을 볼 때, 기업의 브랜딩과 인테리어를 할 때도 감각을 성장시킬 수 있다. 컬러를 보며, 그 안에 담긴 선명한 의미를 알아가며, 진정한 취향을 느끼며 우리의 일상을 진한 컬러의 세계로 녹여보자.

 

*


황지혜 - CMF(Color, Material, Finishing) Designer. 20년 차 CMF 디자이너로 LG전자에 입사해 휴대폰, 가전 등 다양한 전자제품들의 컬러와 소재를 발굴하고 적용하는 경험을 쌓았다. 이후 CMI의 대표로 국내와 유럽, 중국의 회사들과 컬러 및 소재 컨설팅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며, 영국의 소재 전문가인 크리스 레프테리(Chris Lefteri)와도 협업 중이다.

 

다양한 디자인 요소 중에서도 컬러를 가장 사랑하며, 컬러에 담긴 함축적이고도 포괄적인 의미들을 찾는 일에 즐거움을 느낀다. 다양한 매력을 가진 컬러가 우리의 일상에 색다른 활력과 에너지가 되도록 이를 교육하고 알리는 일에 힘쓰고 있다.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4.07.24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중동로 327 238동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4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