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라스트 세션 [대학로 TOM(티오엠) 1관]

글 입력 2022.01.04 17: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라스트 세션
- Freud's Last Session -
  


22라스트세션_메인포스터_페어(사진제공_파크컴퍼니).jpg

 
 
20세기 가장 위대한 학자들의
가장 역사적인 만남이 성사된다

 





<시놉시스>
 
 
영국이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하기로 결정한 1939년 9월 3일 오전, 런던. 프로이트의 서재.
 
옥스퍼드대학의 젊은 교수 겸 작가 루이스가 저명한 정신분석학자 프로이트의 초대를 받아 방문한다. 루이스는 자신의 책에서 그를 비판한 탓에 불려왔다고 생각하지만 프로이트는 뜻밖에 신의 존재에 대한 그의 변증을 궁금해한다.
 
시시각각 전쟁과 죽음의 그림자가 그들을 덮쳐오는 와중에도 두 사람은 종교와 인간, 고통과 삶의 의미를 넘어 유머와 사랑에까지 지칠 줄 모르는 논쟁을 이어가는데…
 

 


 

<기획 노트>
 
 
프로이트 vs 루이스
단 하루의 세기적인 만남
 
 

151.jpg

 
 
연극 <라스트 세션>은 미국의 극작가 마크 세인트 저메인(Mark St. Germain)이 아맨드 M. 니콜라이(Armand M. Nicholi, Jr.)의 저서 [루이스 vs 프로이트(THE QUESTION OF GOD)]에서 영감을 얻어 쓴 작품으로, 영국이 독일과의 전면전을 선포하며 제2차 세계대전에 돌입한 1939년 9월 3일을 배경으로 '지그문트 프로이트'와 'C.S. 루이스'가 직접 만나 논쟁을 벌인다는 상상에 기반한 2인극이다.
 
작가는 실제로는 만난 적 없는 두 사람을 무대 위로 불러내 신과 종교에 대한 도발적인 토론을 야기한다. 20세기의 무신론의 시금석으로 불리는 '프로이트'와 대표적인 기독교 변증가 '루이스'는 신에 대한 물음에서 나아가 삶의 의미와 죽음, 인간의 욕망과 고통에 대해 한치의 양보 없이 치열하고도 재치있는 논변을 쏟아낸다.
 
작품은 2009년 초연 이후 2년 간 총 775회의 롱런 공연을 기록함과 동시에 2011년 오프브로드웨이 얼라이언스 최우수신작연극상을 수상하며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은 바 있다. 미국 전역은 물론 영국, 스웨덴, 호주, 일본 등 전 세계 무대를 매혹시킨 작품은 2020년 한국 초연에서도 평단의 호평, 뜨거운 관객 반응을 이끌며 웰메이드 명품 연극으로 자리매김 했다. 이러한 작품이 2년 만에 돌아와 다시 한번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스트리아 출신의 정신병리학자이자 정신분석의 창시자인 '지그문트 프로이트' 역은 초연에도 출연하며 범접할 수 없는 연기력으로 프로이트 그 자체를 연기했던 배우 신구가 출연한다. 그는 "내 생애 도전하는 다시 없을 마지막 작품이라 할 만큼 애정이 큰 작품이었다. 열심히 했음에도 아직 아쉬운 부분이 많다. 아쉬움을 남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과 열의를 비쳤다.
 
또한 이번 시즌에 새롭게 합류하게 된 대체 불가 연기력으로 연일 화제를 모으는 배우 오영수는 "'오징어게임'으로 주변에서 나를 많이 띄워놓은 것 같다. 자제력이나 중심이 흩어지진 않을까 염려하던 차에 품격 있는 좋은 연극을 만나게 되어 뜻 깊게 생각한다"고 전하며 작품에 임하는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한편 [나니아 연대기]의 작가이자 영문학 교수 'C.S. 루이스' 역에는 드라마 '원더우먼'을 성황리에 마치고 다시금 연극 무대로 돌아온 배우 이상윤이 "'라스트 세션'은 내게 첫사랑과 같다. 내 인생의 첫 연극이라 그런지 의미가 남다르다"고 애정을 표하며 "다시 만난 루이스를 더욱 풍성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여기에 루이스의 새 얼굴로는 다양한 무대에서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배우 전박찬이 참여한다. 그는 "운명 같은 타이밍에 좋은 대본을 만났다"고 하며 "관객들이 이미 멋진 루이스를 만났지만 또 다른 루이스를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141.jpg

 

 



라스트 세션
- Freud's Last Session -


일자 : 2022.01.07 ~ 2022.03.06

시간
화, 목, 금 오후 8:00
수 오후 5:00
토, 일, 공휴일 오후 3:00, 6:00

장소 : 대학로 TOM(티오엠) 1관

티켓가격
R석 60,000원
S석 45,000원
  

주최/기획

(주)파크컴퍼니


관람연령
만 13세 이상

공연시간
90분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5234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2.01.22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