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365일 명화 일력

글 입력 2021.12.12 21: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365일 명화 일력
- 7가지 테마로 만나는 명화 투어 -
 
 

365일 명화 일력_평면표지.jpg


 
하루의 시작이 좋아지는 그림의 힘
 
 



<책 소개>
 
 
매혹적인 명화와 함께하는
1년 365일 만년 일력
 
 
"이 그림 앞에 머물 수 있었기에, 인생의 10년은 행복할 것이다."
 
렘브란트의 작품 〈유대인 신부〉를 보고 반 고흐가 남긴 이 말처럼, 때로 한 점의 명화는 처음 본 순간부터 감동이 사라지는 그날까지 오래 마음에 남아 살아갈 힘을 주고, 일상의 빛이 되어준다. 미술관을 자주 찾기 어려워진 요즈음이지만 《365일 명화 일력》과 함께라면, 매일 바로 내 책상 위에서 세계의 눈부신 명화들을 손쉽게 만나볼 수 있다.
 
하루를 행복하게 여는 방법은 어쩌면 단 한 가지 루틴이면 충분할지도 모른다. 눈길이 가장 자주 닿는 곳에 《365일 명화 일력》을 놓아두고, 매일 한 장씩 그림을 느끼며 마음을 읽는 것. 아직 휴일의 여운이 가시지 않은 월요일부터 한 주간 애쓴 나를 돌보고 싶은 일요일까지, 이 책은 각 요일에 꼭 필요한 리듬과 감성의 명화들을 풍성하게 담고 있어 매일매일 보는 것만으로 행복해지는 시간을 선사한다.

[MON] 에너지: 하루의 시작이 좋아지는 빛의 그림 / [TUE] 아름다움: 눈부신 기쁨을 주는 명화 / [WED] 자신감: 나를 최고로 만들어주는 색채들 / [THU] 휴식: 불안과 스트레스를 내려놓는 시간 / [FRI] 설렘: 이색적인 풍경, 그림으로 떠나는 여행 / [SAT] 영감: 최상의 황홀, 크리에이티브의 순간 / [SUN] 위안: 마음까지 편안해지는 그림
 
예술 분야 스테디셀러 《세상의 모든 지식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미술 365》의 저자인 김영숙 작가의 친절하고도 재미있는 해설은 이 책에서 만날 수 있는 또 하나의 기쁨이다. 더불어 섬세한 보정을 거쳐, 고급지에 인쇄한 명화 이미지들은 마치 눈앞에서 명화를 보고 있는 듯한 생생한 현장감을 전해준다.
 
이 책의 그림과 글 속엔 아름다움이 있다. 용기를 주는 힘이 있다. 예술가들의 삶을 관통했던 설렘과 열정, 지혜가 있다. 올 연말, 새로운 한 해를 힘차게 시작할 나에게, 마음을 전하고 싶은 소중한 사람에게 《365일 명화 일력》은 최고의 선물이 되어줄 것이다.
 
++
 
눈이 그쳤다. 뽀드득 소리와 함께 찾아온 환한 아침 햇살이 하얗게 쌓인 눈 위에 그려낸 그림자들을 갖가지 색으로 잡아내느라 모네는 시린 발을 동동 굴리며 언 손에 입김을 불어넣었다. 이 그림은 파리 살롱전에 출품되었지만 안타깝게도 낙선한다. 하지만 그는 몇 년 안 가 프랑스는 물론 해외에서도 각광받는 대화가로 성장했다. - [까치가 있는 풍경](클로드 모네, 1월 3일) 중에서
 
고흐는 밀레를 무척 좋아해, 그의 그림을 모사하곤 했다. 이 그림 역시 1858년에 밀레가 그린 것을 고흐 특유의 밝고 강렬한 색으로 다시 제작한 것이다. 분홍옷의 아이가 엄마의 도움을 받으며 첫걸음을 뗀다. 아빠는 아이를 향해 두 팔을 활짝 벌린다. 눌러쓴 모자 아래로 아빠의 웃음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 [첫걸음마](빈센트 반 고흐, 1월 19일) 중에서
 
코르베는 왕립 미술아카데미에서 정확한 데생과 아름답고 견고한 구도, 높은 완성도의 고전적인 그림을 배웠다. 그 뒤로 이탈리아로 유학, 가로가 긴 파노라마식 그림을 그리던 조반니 코스타를 사사했다. 마당의 난간에 기대서서 일몰을 바라보는 남자는 등을 돌린 채여서 감상자에게 묘한 일체감을 선사한다. - [발다르노의 저녁](매튜 리들리 코르베, 2월 10일) 중에서
 
몽마르트르 거리의 모습을 각각 다른 계절, 다른 시간으로 묘사한 14점의 연작 중 하나이다. 피사로는 작업을 위해 이 거리가 내려다보이는 호텔에 방을 잡고, 발코니에 나와 그림을 그렸다. 봄날 아침 빛을 잔뜩 머금은 거리 위로 쏟아져 나온 19세기 파리지앵들에게 달콤하고 경쾌한 프랑스어로 아침 인사를 건네고 싶어진다. 봉주르! - [봄날 아침 몽마르트르 거리](카미유 피사로, 3월 21일) 중에서

 



365일 명화 일력
- 7가지 테마로 만나는 명화 투어 -
 
 
지은이 : 김영숙
 
출판사 : 빅피시
 
분야
미술일반/교양

규격
223*140*26.5mm / 스프링
 
쪽 수 : 384쪽
 
발행일
2021년 11월 03일
 
정가 : 18,800원
 
ISBN
979-11-91825-15-2 (00600)




 
김영숙
 
수만 년을 거슬러 현재에 다다른 예술 작품들 속에서 아름다움과 재미, 감동을 짚어내며, 지식의 저변을 넓혀주는 미술 에세이스트이다. 세종문화회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법제처, 용인문화재단 등을 비롯한 공공단체나, 여러 기업과 갤러리, 도서관 등에서 미술사를 강의했고, 미술과 관련된 다수의 베스트셀러를 집필했다.
 
고려대학교에서 서어서문학을 전공했고, 주한 칠레 대사관과 주한 볼리비아 대사관에서 일했다. 마흔 살 즈음 그림에 대한 열정으로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에 들어가 미술사를 공부했다.
 
《세상의 모든 지식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미술 365》, 《루브르와 오르세 명화 산책》, 《미술관에서 읽는 세계사》, 《피렌체 예술 산책》, 《네덜란드 벨기에 미술관 산책》, 《현대 미술가들의 발칙한 저항》, 《우피치 미술관에서 꼭 봐야 할 그림 100》, 《신화로 읽고 역사로 쓰는 그리스》 등 20권 이상의 미술 관련 책을 썼다.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6439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