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향기로 공간의 분위기를 바꾸는 방법, 오브뮤트 슬리핑 듀(sleeping dew)

사소한 변화가 생활에 활기가 되기를
글 입력 2021.09.03 00: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일괄편집_DSC07782.jpg

 

 

가수 태연이 콘서트를 위해서 향을 특별 제작하고, 콘서트 때 뿌렸던 향을 그대로 룸 스프레이 형식으로 만들어 팬들에게 추억을 선사했다는 소식을 들은 적이 있다. 팬들은 룸 스프레이를 뿌릴 때마다 태연과 함께했던 콘서트장의 공간과 시간을 떠올리며 그때를 추억할 것이다. 이처럼 향기는 향기를 맡았던 그때 그 공간과 시간을 기억하게 한다. 향은 분위기를 소환한다.


요즘에는 콘서트장을 마음대로 갈 수 없다. 마스크를 벗고 가장 오래 있는 공간은 단연 집이다. 신체에 뿌리는 향수가 아니라 공간, 섬유, 침구, 물건 등에 뿌릴 수 있는 멀티 퍼퓸이라는 점이 오브뮤트(OVMUTE)의 ‘슬리핑 듀(sleeping dew)’를 사용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게 했다. 내가 오래 머무는 공간을 좋은 향기로 채우고 싶었다.


코로나로 인해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게 되면서 집에 있는 아이템들을 전보다 더 많이 사게 되었는데 그중 하나가 테이블웨어였다. 알록달록하고 때로는 시크한 컵들, 크기가 각양각색인 접시들은 변화의 즐거움을 주었다.


사소한 변화가 일상에 즐거움을 준다는 것을 알기에, 공간의 분위기에 큰 영향을 주는 향을 바꿔보고 싶었다. 최근에 스콜처럼 비가 자주 와서 눅진한 공기가 집 안을 크게 짓누르고 있는 느낌이어서 제법 불쾌했다. 집안의 분위기를 바꿔보고자 슬리핑 듀를 뿌렸다.

 

 

TOP: Mint, Pine tree, Herb

향의 첫인상인 탑노트: 민트, 소나무, 각종 허브들


MIDDLE: Muguet, Morning dew

향의 주제인 미들노트: 은방울꽃, 아침 이슬

 

LAST: Cedarwood, Skin musk

향의 마지막인 라스트노트: 시더우드, 살결같은 머스크

 

 

첫 향은 향의 존재를 알리는 듯 코를 톡 쏘는 향이 밀려온다. 향수를 생각하면 연상되는 흔한 꽃 향은 아니다. 슬리핑 듀는 키 큰 나무들이 많이 있는 숲속에서 피톤치드를 들이마시는 것 같은 시원하고 산뜻한 향이다.

 

시간이 지나 톡 쏘는 향이 사라지고 나면 조금 더 부드러운 향을 만나게 된다. 미들노트는 슬리핑 듀의 주제인 은방울꽃과 아침 이슬이다. 실제로 은방울꽃의 향기를 맡아본 적 없지만, 슬리핑 듀의 향을 통해 짐작해보자면 시원하되 부드럽고 촉촉하다.


슬리핑 듀는 오드퍼퓸급의 부향률로 의류에서는 약 3-5시간 머문다고 한다. 지속력은 그리 길지 않고 강한 향은 금세 날아가지만, 사라지는 과정에 있는 끝 향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주변의 원래 공기와 잘 어우러지며 부드러운 인상을 준다. 슬리핑 듀를 뿌렸나 싶을 정도의 미미한 향기는 이상하게도 엄마의 체취와 닮아서 포근하고 향긋했다.

 

 

일괄편집_DSC07589-2.jpg

 

 

누군가는 비가 오는 날에 집에 있으면 빗방울이 창문을 두들기는 소리를 듣는 게 좋다고 하지만 나는 비 오는 날에 집에 있어도 기분이 유쾌하지 않은 사람이었다. 특히 여름의 비는 텁텁하고 눅진한 공기가 집안을 짓누르고, 습기가 더해져 벽지와 함께 울고 싶은 기분을 느껴야만 했다.


운이 좋게도 슬리핑 듀를 여름에 받아 비로 인해 끈끈한 집 안의 분위기를 산뜻하게 바꿀 수 있었다. 슬리핑 듀(sleeping dew)가 잠자는 님프들의 몸에 밴 아침 이슬을 모은 물에서 날 법한 향에서 착안하여 지은 이름인 것처럼, 깨끗하고 맑은 향은 자연과 가까워진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산뜻한 향기에 울적했던 기분이 괜스레 나아진다.


나는 여름의 눅눅함을 쫓아버리기 위해 슬리핑 듀를 즐겨 사용했지만, 요즘 아침저녁으로 부쩍 쌀쌀해진 가을 날씨에도 무척 잘 어울린다. 코를 톡 쏘는 민트의 첫 향은 쌀쌀하게 살결을 감싸는 가을 공기와 닮아있기 때문이다.


익숙한 공간에 분위기의 변화를 주고 싶을 때, 축 처지는 일상에 생기를 주고 싶을 때 공간의 공기를 바꿔보는 건 어떨까. 마스크를 벗고 가장 오래 머무는 곳의 분위기는 그곳에서 생활하는 나에게 큰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집 안의 사소한 변화가 생활에 활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조윤서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7147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