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 collection] 그동안 걸어온 길과 나

그동안 내가 했던 활동들을 바라보며
글 입력 2019.02.23 22: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rlf.jpg
illust by Hosun Sim


'그동안 걸어온 길과
나를 마주 보며'


어두운 밤에 달빛에
나를 바라보는 거울에
그림자가 생기고
내가 지나간 길에는 
흔적이 남았다.

밝고 영롱한 달이 내 흔적을 만들어주니
그 길이 고된 일이었더라도
지금 보면 보람찬 일이다.

나를 바라보는 거울은
그저 나를 비추고 있을 뿐이지만
이 거울이라는 존재 자체가
여러 기억과 회상을 하게 한다.





길.jpg
 

스스로 정해둔 업로드 규칙인
주말 업로드가 이번 달로 마침표를 찍습니다.
에디터로서 마지막활동이기에
더욱 뜻깊은 것 같습니다.

사실 최근에 자주 애용하던 그림 프로그램이
기간만료가 돼서 포토샵으로 그려봤습니다.




심호선.jpg
 



[심호선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