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angle] 완벽한 날?. Prologue

마침 빗소리가 예쁘고 좋네요
글 입력 2018.09.29 21: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


"네?"

예찬이가 도망쳤어요

"아니 지금 그게 무슨 소리예요"

마침 빗소리가 예쁘고 좋네요


prologue_title.jpg
 

{Untangle}
-여름빛 물-
완벽한 날?. Prologue



[6월 10일]

정신 차리니까 나는 떠나기로 했다.
갑자기?
갑자기.


prologue_2.jpg
 


[6월 11일]

날씨가 나와 닮았다.
하늘은 곧 비가 올 것 같다.
나는 곧 포기하기 직전이다.
너는 마구 쏟아지는 햇빛을 그대로 받아내기 지친거니,
나도 더 이상 무엇인가를 감당하기에는 지쳐 버린 것 같다.

불과 일주일 전에 너는 폭염주의보를 들고 왔고,
나는 약한 체력이고 뭐고 너의 햇빛 아래서 마음껏 뛰어다녔었는데.
지친다는 게 뭔지도 모르고,
불과 일주일 전에 말이야.


웃음밖에 안 나오네


*


나는 흔한 말로 몸과 정신으로 이루어진 평범한 인간이야,
요즘 너무 피곤해. 역시 난 체력이 안 좋은 것 같아,
그래 오늘은 조금 일찍 자자,

그럼 괜찮겠지
그럼 괜찮겠지?

일어났어, 와 근데 진짜 아무 힘 안 난다.
나야 살아있니
왜 이러지, 나 10시간은 자지 않았어?
너 요즘 계속 알람 울리기도 전에 눈 떠,
요즘 하루에 두세 번씩은 깨는 것 같아
하, 나 왜 이러지

왜 이러긴 몸을 아무리 쉬어도 회복하지 못할 정도로,
아마 그렇게 버티지 못할 정도로 네가 지친 거겠지
아, 아, 그렇구나 그럼 어떻게 해야 해
...
일단...일단... 당장의 종강은 아직 한참 남았어,
열흘밖에 안 남았다고 하기엔
시험 4개
레포트 3개
발표 1개,
.
.
.
.
.
.
.
.
'나'는 0개.



[6월 10일]

밤 열한 시 삼십 분.

그냥 일찍 누웠다. 잠이 안 온다.
그렇다고 다시 일어나기는 싫다.
내가 싫다.

휴,

요즘 내 공기에 한숨만 먹이는 것 같아.
미안해.

뭐하지, 잠이 안 온다. 
정신 차려 보니까 숙소를 검색하고 있었다.

그래, 아마 떠나고 싶어.

가고 싶은 곳도 없고
하고 싶은 것도 없고
아무 계획도 없어
그냥 쉬고 싶어.

...
제발 쉬고 싶어.


아무 기대 없는 손가락으로 화면을 문지른다

넓은 방 필요 없고
맛있는 거 필요 없고
멋진 거 필요 없고
다 필요 없어

그냥 좀 나 혼자 내버려둘 수 있는 곳,
좀 조용한 곳.

이것만 있으면 되는데, 그래 이런 곳은 잘 알려주지 않지.
아 다른 게 생각났는데, 좋아하는 책 읽고 글만 쓰고 그림만 그릴래 그럼 좋겠다.

계획이 구체적으로 변했는데
그럼 뭐해, 그런 곳이 있겠어?




어,

'완벽한 날들'

어,

[예약]

어,

[날짜를 선택하세요]

어,

[결제]

어?

[예약이 완료되었습니다]

...


정신 차리니까 예약 끝.



[6월 11일]

눈이 잘 안 떠진다.
진짜 지쳤다는 뜻이다.
나를 탓할 힘도 없다.
아, 아, 아
한숨을 길게 쉬는 것조차 귀찮다.
그냥 물어보고 싶어졌다


"지금 왜 사는 걸까"


음...7월에 떠나기로 했거든


"그게 다야?"


그럼 지금 당장 사는데 뭐 거창한 이유가 필요해? 그리고 거창한 이유가 날 도운 적이 있나.
지쳐, 나보고 그만 대단한 사람 되라고 해. 그만 멋진 이유를 가지라고 해.


...나는 그냥 내가 되고 싶어.
이것이야 말로 내가 가진 정말 멋진 꿈이야. 그런 것 같아.


"떠나서 뭐할 거야?"


그냥 책 읽고
그냥 그림 그리고
그냥 쓰고 싶은 글 쓰고
그냥 멍때리고
그냥 뒹굴고


그냥 그러고 있을 거야.
하, 그날이 언제 올까. 지금 눈 감고 누가 7월 1일에 깨워줬음 좋겠다.

뜨거운 아인슈페너를 벌컥벌컥 마신다. 쓰고 죽고, 달아서 죽는 그 사이. 
그리고 나는 다시 더  적극적으로 지치러 간다. 어쩔 수 없다. 여기서는.



prologue_1.jpg
 


[7월 2일]

"내일은 완벽한 날들 이용일입니다."


알람 문구를 읽고 묘한 느낌이 들었다.
완벽한 날들을 제가 이용해도 될까요? 이용할 수 있을까요?
(물론 숙소의 이름이 "완벽한 날들" 이었어요)
그랬으면 좋겠다, 완벽한 하루를 예약하고 만끽한다는 게 가능할까.


완벽한 날이라는 게 존재하긴 하는 걸까?


여전히 나는 아무 계획이 없다.
다만 장마 소식에 바다를 볼 수 있을지 없을지 잠깐 혼란을 겪고 있다.
하지만 여름비를 마음껏 만끽할 수 있다면 그건 또 다른 즐거움이 될 것 같다.
바다는 다음에 봐도 좋으니까. 바다는 나와 달리 늘 한결 같으니까. 

음, 여전히 모르겠다 내일을 두고 내가 가지고 있는 이 기분을.
근데, 그냥 그 기분을 나조차도 몰라서 좋다.
무슨 말인지는 나도 모른다. 하지만 내일이 있어 좋다는 뜻인 것 같다.



*


생각해보니 이 글의 시작도 비오는 날이었네.
이번 여름비와 내가 인연이 있나 봐,
그냥 그런 것 같아.





*


summer.


낯선,

여름빛물1_teaser.jpg
 



[오예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