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배신, 권력, 증오의 파국 '보이체크'

글 입력 2014.10.18 15: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사랑, 배신, 권력, 증오의 파국 '보이체크'
 
0400091408_55643_M.jpg
 
안드레아 슐레바인과 네츠베르크 악스가 재해석한 무용 보이체크는
부서진 무언가를 표현한다. 부서진 인간의 정신, 인간의 육체 그리고 부서진 삶
이렇게 철저하게 무시당하고 짓밟히는 존재가 인간이라는 것이
참 무기력해지는 순간이었다.
 
 
0400091408_55644_M.jpg
 
뷔히너의 미완성 희곡 <보이체크>는 1821년 41세의 이발사가 5세 연상인 애인을 그녀의 집 앞에서
칼로 찔러 죽인 뒤 3년 2개월 만에 라이프치히 장터에서 공개처형 당한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사회부조리에 짓밟힌 소시민의 비극을 그려낸 이 희곡은 인간과 사회 문제에 대한 통찰력 있는 상징성 때문에 연극, 무용, 오페라 등 여러 장르에서 다양하게 해석돼 왔다.
 
암막에 가려져 있는 부조리로 가득한 사회, 오염된 개인은
보이체크와 같은 인물이 자기자신을 죽일 때까지 그 주변을 맴돈다.
아무리 벗어나려고 해도 벗어날 수 없는 삶의 굴레는 어쩌면 우리 삶의 한 단면을 보여주고
있는 것일지 모르겠다.
 
 
0400091408_55645_M.jpg
 
사람의 이야기를 사람의 몸짓과 표정으로 표현하는건 정말 사람만이 할 수 있기에
그래서 무섭고 기괴한, 그걸 통해서 온 몸으로 전해오는 카타르시스는 또 어떤가?
글은 끝나갈수록 해소될 것처럼 보였지만 점점 절정에 다다랐다.
세 명의 표정은 어떤 절정을 삼킨 뒤의 표정같았고 그들의 움직임은
온몸으로 삶의 희로애락을 표현했다. 사랑을 손에 넣고 잔인한 배신에 살을 베이고
권력앞에 무릎꿇고 죽음을 맞이했다.
 
 
시각과 청각 그리고 그 무거움에 압도 당한 네모난 공간은 섬뜩함으로 가득찼으며
나는 계속 온 몸에 전율이 흐르는 걸 멈출 수가 없었다.
인간의 상상력 혹은 창의력은 정말 끝도 없는 것 같아서.
 
 
 
태그.jpg


[한은정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12.02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