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스카팽

글 입력 2022.12.03 19:4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국립극단] 스카팽(2022) 포스터.jpg

 

 

사랑, 연민, 배신, 감동, 눈물 모두 담았다

국립극단 대표 코미디 레퍼토리

 

탄생 400주년을 맞이한 세계적인 극작가 몰리에르가

2022년 우리에게 던지는 풍자와 유머

 

 

국립극단(예술감독 김광보)은 몰리에르의 [스카팽 Les Fourberies de Scapin]을 11월 23일부터 12월 25일까지 국립극단 명동예술극장에서 선보인다.

 

[스카팽]은 2019년 국립극단에서 제작 초연된 국립극단 대표 레퍼토리 작품으로, 시의성 있는 각색과 독특한 움직임이 돋보이는 연출로 평단과 관객의 압도적 호평을 받으며 월간 한국연극 선정 '2019 올해의 공연 베스트 7', 제56회 동아연극상 무대예술상 등을 수상했다. 이후 관객들의 요청 쇄도로 2020년 재연되었으며, 올해 구리, 거제, 제주, 대전 지역 공연을 거쳐 서울 명동예술극장에서 관객과의 세 번째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특별히, 2022년은 몰리에르 탄생 400주년이 되는 해로 연극사를 새롭게 쓰며 당시 프랑스 사회를 뒤흔들었던 몰리에르의 작품을 만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스카팽]은 프랑스 출신의 세계적인 극작가 몰리에르의 [스카팽의 간계 Les Fourberies de Scapin]를 원작으로 한다. [스카팽]은 이탈리아 희극 코미디아 델라르테 (Commedia dell'arte)에 등장하는 익살스러운 하인 '스카피노'에서 유래한 캐릭터 '스카팽'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짓궂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의 하인 '스카팽'은 두 집안의 정략결혼에 맞서 두 자녀들이 진짜 사랑을 지킬 수 있게 도와주며 번뜩이는 재치와 유쾌한 조롱으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이와 더불어 재기발랄한 '스카팽'의 모략 속에 위선과 타락의 사회를 신랄하게 풍자한다.

 

특별한 점은 작품의 작가 몰리에르가 무대에 등장해 극을 이끌어가며 관객과 호흡한다. 뿐만 아니라 신체극의 대가 임도완 연출 특유의 움직임과 노래, 음악이 어우러져 극중 캐릭터들의 통통 튀는 매력을 더욱 빛내준다. 무대 위에서 직접 펼쳐지는 라이브 연주도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며 관객들의 오감을 자극한다.

 

기존 공연에 참여했던 강해진, 김명기, 이중현, 문예주, 박경주, 성원, 이호철 배우들의 노련하고 능청스러운 연기와 새롭게 합류한 시즌단원 김예은, 안창현, 이혜미 배우의 신선함이 더해져 더 막강해진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2022년도에 맞춰 단장한 유머코드와 대사들이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17세기 작품 속에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현재의 모습이 담겨 깊은 공감과 감동을 선물한다. 이 외, 의상과 분장의 변화 등 기존 공연과 달라진 내용을 찾아보는 것도 공연을 즐기는 또 하나의 재미가 될 것이다.

 

국립극단은 다양한 관객들의 관람 접근성을 확대하기 위해 11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 동안 배리어프리 회차로 운영되며 한글자막, 음성해설, 한국수어통역이 제공된다. 더불어 관람 편의를 돕기 위해 월, 금요일에는 한글자막을, 목, 일요일에는 영문 자막을(11월 27일 제외) 고정적으로 운영한다. 12월 4일 공연종료 후에는 임도완 연출가와 출연 배우 전원이 참여하는 '예술가와의 대화'가 진행된다.

 

몰리에르 탄생 400주년을 맞이하여 한국불어불문학회와 국립극단이 공동으로 심포지엄 [몰리에르, 400년의 웃음]을 개최한다. 12월 10일 공연 종료 후 진행되며, 몰리에르 희극과 한국 희극에 대해 이야기 나눌 예정이다. 해당 회차 공연 관람 관객에 한해 무료로 참석 가능하다. 정연복(중앙대 유럽문화학부 강사), 조만수(충북대 프랑스 언어문화학과 교수), 임도완([스카팽] 연출가, 서울예술대 연극과 교수), 김태용(극단 수레무대 연출가)가 주제 발표 및 토론자로 참여한다.

 

 

[국립극단] 스카팽(2022) 공연 사진01.jpg

 

[국립극단] 스카팽(2022) 공연 사진03.jpg

 

[국립극단] 스카팽(2022) 공연 사진05.jpg

공연 사진: 국립극단 제공

 

 

 

줄거리



"우리가 곤란할 때 언제나 멋지게 도와줄 사나이, 스카팽"

 

막이 오르면 작가 몰리에르가 무대 위에 등장한다. 몰리에르는 자신과 작품 그리고 등장인물을 소개하고 다 같이 노래를 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재벌가인 아르강뜨와 제롱뜨는 자식의 정략결혼을 약속하고 여행을 떠난다. 그 사이 둘의 자식들은 각자 신분도 모르는 사람들과 사랑에 빠진다. 부모의 정략결혼 약속을 알게 된 두 자식들은 제롱뜨의 하인 스카팽에게 도움을 청하게 된다. 그렇게 젊은이들의 사랑을 지키기 위한 약간의 사심을 담은 스카팽의 계략이 시작된다.


"사실 제가 끼어들어, 해결 안 된 건 거의 없죠."

 

 

 

몰리에르(Molière)


 

프랑스 '희극'의 시작, 최고의 극작가.

 

비극만이 예술이라 평가받던 17세기, 풍자와 위트가 가득 찬 공연으로 연극사를 바꾸고 사회를 뒤흔들며 프랑스 '희극'의 출발점이라 평가받은 최고의 희극 배우이자 극작가.

 

지금 이 순간에도 프랑스에서 가장 많이 읽히는 작가이자, 전 세계 많은 극단에서 공연되는 작가로 시대를 초월하여 사랑 받고 있다. 또한 그의 이름을 딴 '몰리에르상'은 세계 연극계 최고 권위의 상으로 추앙받고 있다.


주요작품: 희곡 [타르튀프] [동 주앙] [인간 혐오자] [수전노] 외 다수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9889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3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