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베르히만 아일랜드

글 입력 2022.07.13 14: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베르히만 아일랜드
- BERGMAN ISLAND -

 

 

메인 포스터.jpg

 

 

"오랜 연인의 마지막 장을 쓰고 싶어"

 



 

 

<시놉시스>

 
 

영화감독 커플인 '크리스'와 '토니'는 각자 새로운 작품의 시나리오를 집필하기 위해 잉그마르 베르히만의 포뢰섬으로 향한다.


하지만 모든 것이 순조로운 '토니'와 달리 '크리스'는 좀처럼 결말로 나아가지 못하고 방황한다.


"오랜 연인의 마지막 장을 쓰고 싶어. 실패와 배신, 흥분의 연속이면서 가끔 찬란히 행복했던 이야기의 마지막 장을"


그녀 자신과 닮은 듯 닮지 않은, 닿을 듯 닿지 않는 이 이야기가... 영화가 될 수 있을까?

 
 



<기획 노트>
 
 

131.jpg


 

[다가오는 것들]로 2016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을 수상, 해외는 물론 국내 평단과 관객마저 사로잡은 미아 한센-러브 감독의 신작 [베르히만 아일랜드]가 8월 4일 개봉한다.

 

[베르히만 아일랜드]는 새로운 영화의 시나리오를 집필하기 위해, 전설적인 영화감독 잉그마르 베르히만의 걸작이 탄생한 포뢰섬으로 떠난 감독 커플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박찬욱, 쿠엔틴 타란티노, M. 나이트 샤밀란, 요아킴 트리에 등 거장 감독들이 선택한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했다. 팀 로스, 미아 와시코브스카를 비롯해 [코사지]로 2022 칸영화제 배우상을 수상한 빅키 크리엡스와 칸, 아카데미, 선댄스 등을 사로잡은 화제작 [사랑할 땐 누구나 최악이 된다]로 2022 전미비평가협회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앤더스 다니엘슨 리까지 참여한 것. 이로써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감독과 배우들의 만남이 성사, 이들의 합작으로 탄생한 수작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2021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되었으며 이후 '뉴욕 타임즈'와 '인디와이어'에서는 각각 "영화가 삶이라는 것을 그리고 영화보다 삶에 더 많은 것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다", "심장이 멎을 것 같다"고 극찬, [스펜서], [드라이브 마이 카], [파워 오브 도그] 등과 함께 최고의 작품으로 선정했다.

 

외에도 "베르히만의 시성을 유쾌하게 해체하는 현대 관계에 대한 묵상"(Little White Lies), "예술과 사랑에 관한 매혹적 탐구"(Film-Forward), "서로 다른 세대 감독의 대화로 작동하는 강력하고 매혹적인 영화"(The Washington Post), "미아 한센-러브 감독이 사랑하는 모든 것에 대한 희망과 떠나보내는 것에 대한 선의로 가득 차 있다"(Emily Wheeler), "이 독창적이고 아름다운 영화는 그저 즐겨야 한다. 그 신비를 생각할수록 더 큰 즐거움을 선사한다"(The Wall Street Journal), "현실과 픽션 사이에서 부드럽게 진동한다"(The New Republic)와 같은 외신들의 호평이 쇄도, 미아 한센-러브 감독이 탄생시킨 또 한 편의 수작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베르히만 아일랜드' 메인 예고편
 




베르히만 아일랜드
- BERGMAN ISLAND -
 
 
연출/각본
미아 한센-러브
 
출연
빅키 크리엡스, 팀 로스
미아 와시코브스카, 앤더스 다니엘슨 리
 
장르
드라마, 로맨스
 
수입/배급: 찬란
 
공동제공: 소지섭, 51k
 
개봉
2022년 08월 04일
 
등급: 미정
 
상영시간: 112분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7334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