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바라붓] 노래로 만드는 이야기

글 입력 2021.05.08 02: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웅장한 구원은 없다는 걸 알아요"

 

 

안예은_난파.jpg

글: 안예은, 난파

 


한 편의 소설처럼 이야기가 담겨있는 노래를 좋아하시나요?

 

저는 단편같은 가사와 노래들도 좋아하지만 장편소설처럼 긴 이야기가 이어지는 듯한 노래도 좋아합니다. 안예은의 앨범 <섬으로>는 트랙들이 하나하나 이어지는 듯한 가사를 품고 있어요.

 

1번 트랙인 '프롤로그', 2번 '가자'에 이어 '출항'과 '항해', 그리고 5번 트랙 '난파'까지 쭉 이어서 듣고 있으면 마치 한 편의 소설을 읽는 것 같기도, 영화를 보는 것 같기도 합니다.

 

 

아니 이대로 흘러가도 되나요

아아 황홀한 구원은 없다는 걸 알아요

끝이 끝이 보여

...

아니 이대로 흩어져도 되나요

아아 웅장한 구원은 없다는 걸 알아요

끝이 끝이 보여

 

 

저는 그 중에서도 '난파'를 가장 좋아합니다. 다른 수록곡들의 멜로디와 가사도 물론 좋지만 '난파'의 가사에서 '황홀한 구원', '웅장한 구원'에 대해 말하는 부분이 여운이 짙게 남았어요.


절망의 상황에서 구원이란 건 없다는 걸 알았지만 붙잡고 있었다는 것을 고백하고 '끝이 보여, 날 데려가'라고 말하는 이 곡을 듣고 있으면 무슨 일이 있었길래 이 곡의 제목이 '난파'가 된 건지 많은 상상을 하게 됩니다.

 

상상력을 자극하는 노래는 재미있다고 생각해요. 전후 상황을 모른다는 점에서 소설과는 다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곡의 화자가 무슨 일을 당했는지 저마다 추측해서 한 편의 이야기를 만들어냅니다.

 

여러분은 안예은의 '난파'를 듣고 어떤 이야기를 만들어내셨나요?

 

 

 

tag_박주희.jpg

 

 

[박주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1099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6.17,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