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의 언어] 기대

글 입력 2021.02.15 06: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54_아트인사이트.jpg

COPYRIGHTⓒ 2019 BY 나른 NAREUN. ALL RIGHTS RESERVED.



사람들은 인생에서 무언가 단 한 가지라도

영원히 곁에 있길 바라.

대개는 사랑에 그 기대를 걸지.

그게 얼마나 지겹고 까마득한 일인지는 중요하지 않아.

그저 그러길 바라는 거야.

 

'너만큼은 날 무한히 사랑하기를,

우리의 사랑이 영원하기를.'

 

영원할 듯 애틋하던 사랑조차 이별을 맞이하면,

비로소 그 기대가 얼마나 덧없는 것이었는지 알게 돼.

믿었던 사랑에도 끝이 있다니.

이제 무엇에 기대를 걸지?

우리 끝나버린 사랑에 너무 놀라지 말고,

낙관하지도 비관하지도 말고,

가만히 직시해보자.

이별을 통과하지 못하는 사랑도 있음을.

무엇이든 영원해야만 가치 있는 것은 아님을.

그리고 이전과는 다른 기대를 하는 거야.

 

영원하지 않은 사랑도 충분히 근사할 수 있다고.

 

 

 

장의신.jpg

 

 

[장의신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2594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4.23,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