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의 언어] 중간의 온도

글 입력 2020.02.15 03: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37.jpg

COPYRIGHTⓒ 2019 BY 나른 NAREUN. ALL RIGHTS RESERVED.

 

 

언제부턴가 우리는

차갑거나 뜨겁거나,

사랑하거나 미워하거나를 반복했다.

극단의 강렬한 느낌에 중독된 사람들처럼.


어느 때는 내가 사랑하는 것이 너인지,

네가 주는 느낌인지 헷갈릴 정도였다.

 

 

37_1.jpg

 


37_2.jpg

 

 

우리가 중간의 온도를 불안해하지 않았더라면,

결국 사랑을 유지하는 힘은

황홀한 순간을 지속하는 것이 아니라

시시한 일상을 즐기는 것에서 나옴을 알았더라면.

 

 

 

 

장의신.jpg

 




[장의신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3677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