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4) 9월 [연극, 언더스탠드에비뉴 아트스탠드]

글 입력 2019.11.05 00: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9월
- 2019 유망예술가 후속지원사업 -


9월재공연포스터이미지파일 _ 세로.jpg



 
말할 상대가 필요해요.
난 어때요?
비밀, 지켜줄 수 있어요?
그럼요.
어떤 것도?






<시놉시스>
 
 
열기에 바람이 지나듯,
올해도 9월이 지난다.
풍경도 계절도 거짓말처럼 모두 다.
 
우리의 거시사는 끊임없이 단순하게 정의되고 바뀌지만, 나의 미시사는 여전히 거칠고 답답하다. 역사와 뉴스는 계절처럼 나와는 아무 상관없다는 듯 자꾸 변해만 가고, 그 속의 나는 그저 또 매일을 살아낸다.





<기획 노트>

 
2019년 9월,
우리는 이야기를 나누려
이곳에 모였습니다.
당신에게는 어떤 이야기가 있나요?
 
2019년 <9월>의 관객은 배우와 함께 원형의 공론장에 들어선다. 본 연극은 배우가 관객과 가까이 앉아 공연한다.
 
공론장. - 현대의 우리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무시로 '공론장'을 만나곤 한다.
 
연극. - 전달자가 묘사하는 언어와 표현하는 장면으로 내용을 습득하는 것이 아닌, 당사자의 입으로 이야기가 처음 발화하는 현장에 내가 그와 함께 한다면, 그 순간을 경험하고 감각하는 것에 집중한다면, 나는 이야기를 넘어서 그까지도 이해할 수 있을까?
 
2018년의 <9월>은 '기차역'에 머무는 인물들이 역무원과 관객에게 각자의 사연을 풀어 놓는 이야기 전개로 관객을 만났다. 2019년의 <9월>은 '공론장'이라는 연극적 공간에서 2019년의 관객과 만나려 한다.
 
객석에 앉아 무대의 기차역과 인물들을 바라봤던 초연과 달리, 2019년에는 객석과 무대를 분리하지 않은 공간에서 배우와 관객이 가까이 만남으로 서로가 이야기의 인물이 될 것이다. <9월>은 타인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것 자체가 이야기가 되는 연극이다. 문제를 풀 듯 해석의 정답을 찾지 않아도 되는, 각자가 솔직하게 감각하고 공감하면 될 뿐인, 만남 그 자체로 의미를 갖는 연극이 되길 바란다.
 
 
++
9월(2018)
아트인사이트 리뷰
 
 





9월
- 2019 유망예술가 후속지원사업 -


일자 : 2019.11.21 ~ 2019.11.24

시간
평일 오후 8시
토/일 오후 4시

장소 : 언더스탠드에비뉴 아트스탠드

티켓가격
전석 30,000원

주최/기획
907
 
후원
서울문화재단
신한은행

관람연령
만 13세 이상

공연시간
90분





극단 907


907은 주변의 상징과 은유를 찾아, 방식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이야기합니다. 소중한 만남과 대화의 자리가 그러하듯, 당신과 만나는 지금 이곳의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