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저리주저리] 딱, 내가 좋아한다고 느껴지는 그러한 느낌의.

말로 표현하기 어렵고, 어떻게 형용해야 할 지 모를 만큼 좋을 때.
글 입력 2019.01.28 19: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딱,좋아한다고.jpg
 

19.01.13

홀로 도쿄에 와서 
여행 한 지 5일째 되는 날.

이 때 나는 숙소를 옮겼다.
숙소를 옮긴 곳은 2년 전,
처음 도쿄여행을 했을 때
묵었던 기치조지라는 지역 부근 이었다.

기치조지 역에 내리자마자
내 머릿속에 보여지는
익숙한 풍경, 그리고 그풍경을 따라

나도 모르게 지도 앱을
사용하지 않고, 핸드폰을 끄고

내 스스로 계속 발을
내딛었다.

*

그렇게 도착한 숙소는,
집주인은 여전히 존재했다.

그리고 그때의 향기와
모습도 그대로 간직한 채.

기치조지 동네를 계속
돌아다니다가 오후 5시쯤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나도 모르게 고개를 들어서
바라본 풍경은, 정말 

딱,
내가 좋아한다고 느껴지는 그러한 느낌의
풍경이었다.

*

햇빛이 온 세상을
올리브 비스무리한 색으로
물들이는.

사실 이 색을
말로 표현하기 어렵고
어떻게 형용해야 할 지 
모를만큼 너무너무 좋아하는
시간대와 색감이다.

그래서 차라리 말보단
사진이 더 나을 수 있겠다.
생각이 들어서 그 자리에 서서

사진을 여러 장 찍고
또 찍었다.

그리고 가만히 그 풍경을
내 눈에 담았다.

그 시간대와 색감은
한국에서도 만날 수 있지만,
도쿄에서 만나는 건 또 다른 느낌이어서

계속 오래오래
색감이 변해지는 그 찰나의 순간까지
바라보았다.

*

그리고 생각했다.
이게 내가 좋아하는 것이고,
앞으로도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하나하나 천천히 찾아나갈 것이라고.


[이소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3032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8.01,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