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저리주저리] 길 한복판 위에서.

길을 찾으면서 걸어가다가 지쳐버리고 말았을 때.
글 입력 2019.01.22 23: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아트인사이트.jpg
 

19.01.10


나 혼자서 
도쿄 여행을 하는 중,

구글 지도 맵을 통해서
길을 찾아서 걷고 있는데

계속 걷고 또 걷고
그러다가 지쳐서
하늘을 올려다 보았을 때,

내 눈앞에 보이는 건
다양한 방향을 가르켜 주고 있는
표지판들.

혼자 여행왔으니
도중에 포기해도 되고
다시 갔던 길 돌아서 가도 되고
어떤 걸 선택하든 다 상관 없었다.

하지만
멍하니 표지판을 바라보다가
저 표지판이 가르키는 방향에
끝에는 목적지를 도달 할 수 있다고
분명히 목적지에 도달한다고
생각이 드니,

내가 가고 있던 길,
발도 아프고,바람도 많이 불고
그렇지만 계속 끝까지 걸어가서
목적지에 도달해보기로 결심하고

계속 걸어갔다.

그 길끝엔 목적지라는
암묵적 보상이 따르기 때문에,
내가 그렇게 궁금했던 호기심의 끝이었기에

나는 혼자 여행왔음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걸어갔다.


캘리그라피 & 사진: 리캘리(lee.calli)


아트인사이트15기에디터_이소현.jpg
 



[이소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7309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