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03) AP사진전 [사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글 입력 2018.12.19 11: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AP사진전
- 너를 다시 볼 수 있을까 -


포스터1.jpg



AP
세계사를 호흡해 오다






<전시 소개>


소금호수1.jpg
소금호수1 / Mideast Iran Urmia Lake
Ebrahim Noroozi / 2016년
이란 북서부 우르미아 소금 호수에
누워 있는 이란인들.


세계의 이야기가 시작되는 곳 ap 통신!


2018년 12월 29일부터 2019년 3월 3일까지 에이피사진展이 세종문화회관 미술관1층에서 개최된다. 매일 2000개 연간 100만개의 사진이 세계의 톱뉴스에 올라오는 ap통신사의 주요 사진작품 중 200여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ap통신은 UPI, 로이터, AFP 등과 함께 세계 4대 통신사 중 하나로 전례 없는 뉴스 수집을 통해 광범위한 주제범위를 세상에 알려왔다.

신문사와 방송국을 가맹사로 세계적인 통신망을 바탕으로 방대한 소식과 뉴스자료를 전세계에 전해왔으며 저명한 저널리스트 네트워크를 통해 풍부한 콘텐츠를 제공해온 ap통신의 이번 사진전은 그 동안 축척해온 사진 중 보도사진의 백미라 할 수 있는 사진들과 인간의 감성과 드라마를 전달할 수 있는 예술 작품성 있는 사진들로 구성된다. 특히 자칫 건조해 보이는 보도사진의 편견을 부수고 인간의 숨결로 누구보다 깊게 파고들었던 카메라의 호흡들은 인류가 만들어온 역사, 정치, 이념을 뛰어넘어 인간의 감정 곁으로 다가간다.





<기획 노트>


1848년 뉴욕의 6개 신문사가 입항하는 선박으로부터 유럽의 뉴스를 공동취재하기 위하여 항구조합(harbor association)을 설립의 기원으로 갖고 있는 ap통신은 그 자체로 동시대성과 함께 호흡해왔고 세계사를 담고 있다. 이번 ap 사진전에선 동시대의 가장 뜨거운 순간들을 불러들인다. 인간과 진실을 담기 위해 세계 곳곳을 누볐던 카메라의 눈으로 바라보는 세계의 현장은 때론 강렬할 만큼 뜨겁고 때로는 눈이 부실만큼 아름답고 황홀하다.


*
보도사진의 편견을 깨다
사진 속으로 스며버린 감정, 온도, 소리에 주목하다


중동 걸프전.jpg
중동 걸프전 / Mideast Gulf War Analysis
John Gapps III, File / 1991년
한 미국 회사의 유정 소방관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배경은 쿠웨이트 아흐마디 유전이 타오르고 있다.


이번 ap통신 사진전은 총 6개의 테마로 나누어져 있다.

그 중 카메라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3개의 메인 테마는 ap사진전이 자칫 보도사진이라 가질 수 있는 편견을 멋지게 거절한다. 사진미학의 절정이라 할 수 있는 사진들 앞에선 잠시 역사의 자세한 사건을 몰라도 상관없다. 카메라는 순진무구할 정도로 대상과 풍경 앞에서 순수하게 빛을 펼칠 뿐이다. 카메라는 숨을 쉬며 자신이 만났던 경이로운 순간들 앞에서 호흡을 멈추고 3가지 목소리 <너의 하루로 흘러가> <내게 남긴 온도> <네가 들려준 소리들>로 말을 건넨다.


보라색 맨발의 미망인.jpg
보라색 맨발의 미망인 / India Holi
Bernat Armangue / 2015년
인도 메이라 사하비니 비도브 애쉬람(Meera Sahabhagini Widow Ashram)에서 힌두교 색채 축제인 홀리를 기념하는 축하행사 중 한 힌두교 미망인이 색분, 물, 꽃잎들로 가득 찬 질벅한 바닥에 누워있다. 남편이 죽은 후 애쉬람에 있는 많은 여성들은 불운을 가져온다는 이유로 가족들에 의해 추방되었고, 일부 여성들은 자발적으로 열렬한 신도들이 크리슈나 신(Lord Krishna)이 태어났다고 믿는 마을로 이주한다.


<너의 하루로 흘러가>에선 카메라가 따라간 하루의 시간을 보여준다. 시간대별로 배치된 입체적인 공간에선 새벽부터 아침, 정오, 밤에 일어난 수많은 순간들이 나타난다. 입장한 관람객들은 지구가 간직한 경이로운 색채와 빛깔 속에서 함께 펼쳐진다.

<내게 남긴 온도>에선 카메라는 역사의 사건이나 진실보다 자신에게 묻어있는 온도를 기억한다. 감정이 남아 있는 사진의 한 순간 한 순간에는 인간의 또 다른 풍경인 내면 속 진실이 숨쉬고 있다. 카메라는 역사적인 한 순간에서 사소하고 소소한 일상의 작은 순간까지 자신에게 남은 온도로 그것을 복원해 낸다. 온도가 남아 있는 사진들의 공감각적 체험을 통해 관람객은 사진이 빛으로 만들어내는 온도라는 사실을 새롭게 체험하도록 돕는다.

<네가 들려준 소리들>에선 카메라는 귀를 열고 소리를 응시한다. 누구보다 뜨거운 발로 뛰고 헤엄치고 때론 날아야 했던 카메라는 자신이 만난 소리들을 기억하기 위해 애쓴다. 인간이 만들고 인간의 세계를 담아내고자 움직였던 카메라는 자신에게 남겨진 숨소리를 기록하고 있다. 관람객은 미디어와 영상의 결합으로 배치된 사진 속에서 들려오는 소리의 결로 따라간다. 감정의 질서로 바라보는 이 3가지 테마는 ap사진이 사진미학의 절정과 체험 예술작품으로서도 귀한 인류의 기록임을 보고하고 있다.


*
세계가 그 이야기를 하도록 돕는다 <마스터피스전>
- 키워드로 보는 ap와 함께 한 순간
- 기자전 <퓰리처 수상작품등>


하늘의 곡예사 필리프 프티1.jpg
하늘의 곡예사 필리프 프티1 / Philippe Petit
Alan Welner / 1974년
1974년 8월 7일 뉴욕에서
프랑스의 줄타기 곡예사 필리프 프티가
세계무역센터 쌍둥이 빌딩 사이에
매달려 있는 줄을 건너고 있다.


키워드로 만나보는 ap의 순간엔 ap의 히스토리 보고라 할만하다. 대공황, 재즈문화, 흑인인권운동, 페미니즘, 히로시마 폭격, 세계의 페스티벌, 베트남전쟁과 한국전, 1960년대 뉴욕문화, 히피즘, 히치하이킹, 나사와 소련의 우주전쟁, 브로드웨이에서, 비틀즈, 무하마드알리, 에디트피아쁘, 샤넬트위기, 마릴린먼로, 피나바우쉬등의 수퍼스타까지 역사와 문화의 현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사진들이 키워드 별로 전시된다.

기자 전에는 퓰리처수상작품으로 알려진 사진들부터 세계의 숨겨진 사이드라인들을 찾아 다녔던 기자와 사진작가들의 뜨거운 현장들을 만날 수 있다. 반전운동부터 최근 이슈인 난민의 현장까지 동시대 보도사진의 백미라 할 수 있는 순간들을 체험할 수 있다.


슈퍼볼 공연.jpg
슈퍼볼 공연 / APTOPIX Super Bowl Football
Mark Humphrey / 2014년
브루노 마스가 2014년 2월 2일 일요일
뉴저지 동부 러더포드(Rutherford)에서 열린
NFL 슈퍼볼 XLVIII(NFL Super Bowl XLVIII)
축구 경기 하프타임 쇼에서 공연하고 있다.


*
특별전 <북한전>
- 우리가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일요일 버스.jpg
일요일 버스 / North Korea Daily Life
Vincent Yu / 2014년
2014년 2월 16일 일요일, 북한 평양에서
한 여성이 버스 창문 밖을 내다보고 있다.


ap사진전의 특별전에선 <북한전>이 있다. 전세계 가장 숨겨진 국가라고 불릴만한 북한의 일상과 숨소리를 따라간다. 우리와 가장 가까운 같은 민족이면서 가장 낯선 곳에 존재하는 북한의 풍경은 다소 건조해 보이지만 그곳에도 사람들의 숨소리와 숨 냄새가 존재한다. 소소한 주민들의 일상에서부터 아름다운 풍경까지 지금까지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북한의 모습은 어딘가 낯설면서도 애잔하고 그리움이 겹친다.


해질녘 교차로.jpg
해질녘 교차로 / North Korea Daily Life
Dita Alangkara / 2016년
2016년 8월 25일 목요일, 북한 평양에서
해질녘에 교통경찰이 교차로에서
차량 이동을 지시하고 있다.





AP사진전
- 너를 다시 볼 수 있을까 -


일자 : 2018.12.29 ~ 2019.03.03

시간
11:00~20:00 (19:00 입장마감)
휴관 없음

장소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1관

티켓가격
성인 13,000원
청소년 9,000원
어린이 7,000원

주최
동아일보사, ㈜메이크로드

관람연령
전체관람가





포스터2.jpg




[ARTINSIGHT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