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사.인 5] 5월 공연 정리 및 추천

글 입력 2018.05.05 18: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우.사.인 5]
5월 공연 정리 및 추천


안녕하세요, 우사인 독자 여러분! 따뜻해진 날씨에 덩달아 기분까지 즐거워지는 주말입니다. 오늘도 좋은 음악 하고 계신가요?
 
어느덧 추위가 가셨다며 막 찾아온 봄을 반가워하던 기억이 엊그제같은데, 흐드러진 벚꽃도 지나 어느덧 5월이 되었습니다. 밖을 나서면 잠깐씩 보이는 푸른 녹음들이 하나의 즐거움이 되는 요즘인데요. 산뜻한 날씨 덕에 5월은 여러분을 즐겁게 할 다채로운 공연이 즐비한 시기이기도 합니다.
 
좋은 음악을 즐기는 가장 좋은 방법은 공연장에서 직접 아티스트의 목소리를 귀에 담는 것 아닐까요? 5월의 연휴만큼이나 반가운 다채로운 공연 소식을 우사인이 전해드립니다.

 


  
1.
5월은 페스티벌의 달!


5월은 페스티벌의 달이다. 뷰티풀 민트 라이프(5/12-13), 청춘페스티벌(5/12-13), 서울재즈페스티벌(5/19-20), 그린플러그드(5/19-20), 자라섬포크페스티벌(5/19-20), ㅍㅍㅍ페스티벌(5/26-27)까지.. 그 중 어느 것을 선택해도 관객의 마음이다. 어느 페스티벌이든 음악과 함께,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공연은 행복한 시간이 될 것이다. 그리고, 많은 페스티벌 중 두 가지는 꼭! 소개하고자 한다.


1)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8

ㅂㅁㄹ.jpg
 

봄, 꽃, 하면 가장 대표적으로 생각나는 페스티벌이다. 서울재즈페스티벌은 너무 비싸고, 잔디에 앉아 햇볕을 쬐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당신에게 추천하는 페스티벌은 단언컨대 '뷰티풀 민트 라이프'다. 가을에는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을 주최하는 민트페이퍼의 봄 페스티벌로 인디 씬의 전통 강자 데이브레이크, 10CM, 페퍼톤스, 치즈, 선우정아를 비롯해서 신해경, 담소네공방, 위아영, 조소정 등 반짝반짝한 신예 아티스트도 만날 수 있다. 함께 진행되는 싸인회와 '민트문화체육센터'는 덤. 페스티벌 뉴비(신입)라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코스다. 그리고 당신은, 내년 5월에도 뷰민라가 생각난다.


2) 자라섬포크페스티벌 (5/19-20)

ㅈㄽ.jpg
 

위에 나열된 페스티벌 중에서는 인지도가 높지 않은 편이다. 하지만 세대를 아우를 수 있고 알찬 라인업을 지녔다. 동물원, 유리상자, 자전거탄풍경 등의 포크/락밴드는 올드팝을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잊지 못할 이름이며 부모님을 모시고 가도 하나하나 설명하지 않아도 되는 아티스트들이다. 한대수, 장필순, 조동희, 송창식, 함춘호는 한국 대중음악, 가요계에 한 획을 그은 거장 아티스트들이다. 현재 한국 음악 시장이 아이돌 중심으로 작동하지만 않았다면 더욱 주목 받았을 (즉 더욱 주목 받아야 할) 아티스트들이기도 하다. 언제 들어도 좋은 '클래식' 포크를 만날 수 있는 페스티벌. 가정의 달, 부모님과 함께 가도 좋다.



2.
히피는 집시였다 서울 콘서트
'언어, 나무, 섬'

캡처_2018_05_05_17_27_37_840.jpg
 

1프로듀서 1보컬 체제로 두 명이 오롯이 빚어내는 힙합 R&B 음악, '히피는 집시였다'는 2017년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알앤비&소울 음반' 부문을 수상하며 리스너들에게 알려지고 각인되었다. 흔한 '알앤비' (예를 들어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의 노래 알앤비를 떠올리는, 그런 알앤비)를 기대하고 듣는다면 히피는 집시였다의 음악이 와닿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히피는 집시였다의 음악을 가장 잘(음악 듣기에 정도(正道)는 없겠지만) 듣는 방법은 아무런 기대도 하지 않고 재생하는 것이다. 어떤 레퍼런스도 거절하기 때문에 그 자체로도 참신하고, 곡의 완성도만으로도 음악에 깊이 빠져들 수 있다. 이들의 참신한 음악은 한 달 전 발매된 2집 [언어]를 기념하여 열리는 서울, 부산 콘서트 '언어, 나무 섬'에서도 만날 수 있다.


 
3.
황인경과 스쿠터클럽
‘요란한 웃음과 시끄러운 낮의 열기’
 

캡처_2018_05_05_17_30_18_500.jpg
 

처음 듣는 순간부터 모든 관객을 매료시키는 음색도 있지만, 그보다 황인경의 목소리는 들을수록 귀를 기울이게 되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느긋하지만 그 누구도 재촉하지 않고, 편안하지만 지루하지 않는, 중간 어디쯤의 담담함과 편안함 같은 것. ‘황인경과 스쿠터클럽’은 밴드 ‘전기뱀장어’의 보컬 황인경이 선보이고 있는 솔로 프로젝트이다. 작년부터 솔로 프로젝트를 시작한 그는 한 달에 한 번씩 공연을 진행하며 많은 관객들을 직접 만나며 소통하고 있다.

‘전기뱀장어’로서 작년 연말, 대구에서 콘서트를 진행했던 황인경은 같은 공연장에서 지방의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담담한 노랫말만큼이나 진솔한 그의 음악과 이야기는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서울 1.jpg
 
서울 2.jpg
 
서울 3.jpg
 
지방 1.jpg
 
지방 2.jpg
 


글_ 김나연, 나예진


 
나예진.jpg
 

[나예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1958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1.07.31, 22시
발행소 정보: 경기도 부천시 부일로205번길 54 824호 / Tel: 0507-1304-8223
Copyright ⓒ 2013-2021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