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타임머신을 타고, 작가 11인 삶의 발자취를 따라가다

글 입력 2017.08.17 00: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모든 예술을 타임머신이다."라고
누군가 말했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오늘은 바람이 좋아, 살아야겠다!>는
저자, 김상미 시인이
예술이라는 타임머신을 타고
11명 작가의 삶을 여행을 하고 쓴 책입니다.
 
그 11명의 작가는
'프란츠 카프카, 마르키 드 사드, 르네 샤르,
잉게보르크 바흐만, 나콜라이 바실리예비치 고골,
폴 발레리, 거트루드 스나인, 에드거 앨런 포,
시도니 가브리켈 콜레트, 카렐 차페크,
블라디미르 나보코프' 로,
김상미 시인이 문학소녀 시절부터
흠모한 이들입니다.


아트인사이트 0813.jpg


작가였기에
더 뜨겁고 더 쓸쓸한 삶을 산 11명의 작가들.

그래서일까요?
저자는 그들의 작품을 넘어서, 그들의 인생을
예술이라는 타임머신을 타고 여행해봅니다.

지금과는 너무 다른 시대,
먼 과거의 사람들이지만
'과거에서 답을 찾는다'라는 말이 있듯이
저자는 그들의 삶에서 배움을 얻어,
자신의 삶에서 생기는 문제의 답을 찾습니다.


아트인사이트 0813_2.jpg


 저는 11명중 특히 프란츠 카프카와
잉게보르크 바흐만의 이야기가 기억에 남습니다.

<변신>으로 유명한 작가, 프란츠 카프카.
아무리 작가라고 하지만,
문학에 온 몸을 불살랐던 그의 인생은
.경외심이 들었고, 한편으로는 안쓰럽기도 했습니다.

"나는 '문학'이다.
문학이 아닌 모든 것은 내겐 지루하고,
따라서 나는 그것들을 혐오한다."

문학을 빼면 시체일 정도로,
그의 인생은 문학 그 자체였습니다.
사랑, 결혼도 마다하며 폐결핵으로
사망할 때까지 쓰고 쓰고 또 글을 썼던 카프카.
 
김상미 시인이 말했던 것처럼
문학은 잠시 뒤로 하고,
아주 작고 소박하고 자유로운 꿈에
취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하는 삶을
카프카가 살았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과 안쓰러움이 들어습니다.


아트인사이트 0812.jpg


요즈음 나 자신에 대해서
생각하고 고민하는 시간을 갖고있는데,
마침 이 책에서 <나>라는 제목의 시를 보았습니다.

잉게보르크가 처음 쓴 시로,
잉게보르크 자신을 정의내린 것같은
느낌의 시였습니다.

김상미 시인은 이 작가의 
<나를 어떻게 불러야 할까요?>를
읽고 자신이 누구인지 알아내는 방법을
모색해야겠다고 말했는데,
저는 <나>를 읽고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나는 항상 나다'라며,
시로써 자신을 굳건하게 정의내린
잉게 보르크.

저도 그녀처럼 저 자신을
모색하고, 정의내리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KakaoTalk_20170813_195714296.jpg


김상미 작가가 예술이라는 타임머신을 타고
만난 11명의 작가들과의 가상대담을 담은
<오늘은 바람이 좋아, 살아야겠다!>

이 책은 다시 독자들에게
먼 과거, 다른 시대에 살았던 작가들을
만나게 해주는 타임머신이 되어줍니다.

시인이 사랑하고 사랑한
작가 11인 삶의 발자취를
<오늘은 바람이 좋아 살아야겠다!>라는
타임머신을 타고 따라가보는 것은 어떨까요?


나무발전소 오늘은바람이좋아 살아야겠다 _ 평면.JPG


김상미 지음  | 펴낸곳 나무발전소
문학에세이 | 정가 12,000원



문화리뷰단 태그.jpg
 
 


[조현정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6551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