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ew] 11명의 세계적인 시인들과 가상대담, 책 '오늘은 바람이 좋아, 살아야겠다!'를 기다리며..

글 입력 2017.07.29 03: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11명의 세계적인 시인들과 가상대담, 
책 '오늘은 바람이 좋아, 살아야겠다!'를 기다리며...


이번 아트인사이트의 문화초대는
'책'입니다.

그것도 세계적인 시인 11명과의
가상대담을 엮은 책입니다.
책 '오늘은 바람이 좋아, 살아야겠다!'입니다.


나무발전소 오늘은바람이좋아 살아야겠다 _ 평면.JPG
 

그 11인의 시인들의 이름을 보니
한 번쯤은 이름을 들어본 시인들도 있고,
이번 책을 접하면서 처음 알게 된 시인들도 있습니다.

시를 쓴다는 것은 동서양을 떠나
가장 감정을 잘 드러내는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들의 시가
세계적으로 유명하다는 것은
그들이 시로 수많은 사람들의 감정을
뒤흔들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근 국내 시들을 필사해보고 있습니다.
필사라는 과정을 통해 좀 더 시에 대한
깊은 이해와 감정들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시의 내적인 면을 떠나 외적인 면,
그러한 시를 창작한 시인들의 모습을 살펴보는 일은
시에 대한 이해를 더욱 깊게 해줄 것입니다.

이번에 책 속에서 알게 된 시인들의 작품을 찾고 
읽어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은 책입니다.





책 소개

1990년 등단한 김상미 시인이 우리 문단에 선보인 시들의 존재감은 더할 나위 없이 풍성하고 깊다. 이토록 입말 글말을 예쁘게 또 천진하게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이가 있을까 싶게 시 한 편 한 편에 내재된 형용을 탁월하게 빚고 있는 개성적인 시인이다.

이 책은 프란츠 카프카, 마르키 드 사드, 르네 샤르, 고골, 바흐만, 거투르드 스타인, 콜레트, 애드거 앨런 포, 폴 발레리, 카렐 차페크, 나보코프! 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긴 11인의 문학 연금술사들, 그들의 창작세계를 엿볼 수 있는 시인의 에세이다.

시인은 그들이 남긴 작품과 인생을 통해 그들이 어디서 무슨 생각을 하며 살았는지, 그들이 누구와 사랑을 나누다 헤어졌는지, 그들이 자신의 예술을 위해 어떻게 온몸을 불살랐는지… 그들의 흔적을 따라가며 그들을 이 지상으로 불러낸다.

그들은 우리와 다른 시대, 먼 과거의 사람들임에도 그들이 겪은 고뇌와 사랑, 희망과 절망들은 오늘날 우리가 겪는 것들과 전혀 무관하지도 또한 다르지도 않았다. 아니, 오히려 이 시대의 삶이 간절히 원하는 대답을 그들에게서 찾아 낼 때가 더 많았다. 체코의 세계적인 작가이자 시인인 밀란 쿤데라는 ‘시인이 된다는 것은 늘 끝까지 가보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 말처럼 이 책에 초대된 11인의 작가들은 쉽게 절망하거나 계산하지 않고, 희망을 끝까지, 절망을 끝까지 추구했다. 그 때문에 시대가 변하고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우리는 그들을 계속 찾게 되고 불러내게 되고, 그들에게서 발견한 ‘뭔가 특별한 것들’을 사랑하게 되는 것이다.

시인은 문학소녀시절부터 사랑하고 사랑한 작가들, 삶 자체가 문학의 원형상징(archetypal-symbol)인 이들 11인의 작가들을 시적 영감 가득한 문장으로 이 지상으로 불러낸다.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선물’인 동시에 ‘매혹’을 선사하고 있다.



본문 속으로

그의 유일한 피난처는 책상뿐이었다. “작가의 삶은… 책상에 달려 있다. 작가가 정신착란에서 벗어나려 한다면 결코 책상에서 멀어져서는 안 된다. 이를 악물고서 책상을 꼭 붙잡고 있어야 한다.” 그렇게 그는 책상 앞에 버티고 앉아 글을 쓰고 또 썼다. “내 삶은 출생을 앞 둔 망설임이다.”며 그 아픈 사투와도 같은 망설임을 잉크에 적셔 요제프 K와 그레고를 잠자, 단식광대와 곡예사, 가희 요제피네와 시골의사… 등을 창조해냈다. 

-21쪽, 프란츠 카프카





"오늘은 바람이 좋아,
읽어야겠다."


2.png

 
고혜원2.jpg
 

[고혜원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5396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