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ew] 심청의 내면을 들여다보다 - 연극 심청

글 입력 2017.02.24 13: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어떻게 죽을 것인가'를 파고들면 '어떻게 살 것인가'의 답이 보인다


심청2017_포스터_1인.jpg
 

색동저고리에 빨간 치마를 입고있는 강렬한 포스터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처음에 포스터를 보고 내가 알던 '심청'의 이미지와는 확실히 달랐다. 이강백 작가의 '심청'은 심청이가 되야 했던 수 많은 처녀들중 '간난'의 이야기를 다뤘다. 우리가 기존에 알고 있었던 '심청전'은 아니다. '심청전'은 '효'가 중심이 된 이야기지만 '심청'은 '죽음'이란 소재가 이야기를 이끈다.

아마도 연극 '심청'의 스토리에 대해 기존 '심청전'의 '새로운 재해석'이라는 평가가 나올 수 도 있을 것 같다. 그러나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심청전'에서도 죽음은 심청이와 심봉사의 이야기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깔려있었다. '죽음'이라는 배경이 있었기에 '효'라는 주된 소재가 부각될 수 있었던 것 같다. 나는 어릴 적 '심청전'을 읽으면서도 '심청이가 죽는 것이 진정하 효도일까?' 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 우리 아빠라면 내가 아빠를 위해 죽음을 내놓는 선택을 바라지 않을 것 같다. 이런 의미에서 연극 '심청'은 기존 심청전에 없었던 소재를 끌고 온 연극이 아니라 중심 소재가 '죽음'으로 옮겨간 연극이다.



시놉시스

일평생 9척 상선으로 중국과 무역을 해온
선주는 해마다 어린 처녀들을 제물로 바쳐왔다.
어느덧 자신의 죽음을 예감하는 나이가 된 선주.
마지막 제물이 될 간난을 겉보리 스무 가마에 사왔지만
그녀는 절대로 바다에 빠져 죽지 않겠다고 버틴다.
지극정성 간난을 보좌하지만 소용없는 일.
설상가상, 세 아들은 간난을 설득하는
자식에게 선주 자리를 맡기라 한다.
간난이 가엾어진 선주는 결국,
그녀를 도망시킬 궁리를 하는데…



심청1.jpg
 
심청2.jpg
 

인간은 평생을 걸쳐서 '죽음'에 대해 고뇌한다. 그러나 막상 죽음이 눈앞에 닥치면 생각해왔던대로 죽음을 잘 맞이하지 못한다. 오히려 죽음 앞에서 두려워하고 피하려 하고 어떻게든 삶의 방도를 찾아내려고 할 것 이다. 그러나 이런 인간의 모습이 자연스러워보이고 심지어는 아름답게 보이기도 한다. 죽음 앞에서 삶에 대한 의지를 갖게 될때 비로소 살아왔던 날들이 빛나게 되는 것 같다.

연극 '심청'은 죽음이 다가 온 순간에서 두 주인공들의 죽음에 대한 자세를 리드미컬한 음악과 함께 풀어나가고 있다. '죽음'이라는 소재와 '음악'의 만남이 어떨지 기대가 된다.


심청7.jpg

 

"죽음을 목전에 둔 노인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는 이 작품은,
군더더기 없이 말끔하고 정제된 구성을 보여주고 있으며
무대 역시 정갈하고 깔끔한 형식을 지향하고 있다."

(한국연극/2016. 6월호, 평론가 김태희)



처녀와 노인. 서로 다른 인생의 시간 속에서 두 주인공들이 죽음을 맞이하는 태도는 어떻게 다를지 아니면 같을지 궁금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공연정보※

공연기간 : 2017. 3. 3(금)~ 3. 19(일)
평일 8시 / 토 3시, 7시 / 일3시 (월 쉼)
   공연장소 : 두산아트센터 Space111
러닝타임 : 110분
 제작 : 극단 떼아뜨르 봄날
관람연령 : 만13세 이상






[이정숙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