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다니기 좋은날] 밤바다를 보고싶다고 하셨지요.

당신에게 위로가 되기를 바라며
글 입력 2016.12.11 10: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1.jpg
 

밤바다를 보고싶다고 하셨지요. 
낮과는 너무도 다른 칠흑같음을 보고
저는 놀라고 말았습니다.

수평선 너머 저 먼 곳까지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캄캄함,
처음 마주한 그 낯설음과 두려움을
아마 잊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2.jpg
 

하지만 왠지 모르게
그날의 바다는 퍽 아늑했습니다. 
 모든걸 받아줄 것만 같은
그 넓고 넓은 어둠.

그 캄캄함 속에
당신이 묻어두고 싶었던 것은
무엇이었을까요.  


3.jpg

 
모래사장에 앉아 당신을 생각합니다.

끝도 없는 어둠과,
손가락 사이로 빠져 나가는 모래들과,
아른거리는 간판 불빛들을 보며
당신이 짊어 지고 있을 무게와,
치유받지 못한 상처와,
차마 말 하지못했던 고민들에 대해 생각합니다.

비록 그 어떤 것도 대신해 줄 순 없겠지만,
이 작은 위로가 가 닿길 바라며.

 


[신예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5686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