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고된 하루를 마친 우리네의 모습 – 고독한 미식가 [문화전반]

글 입력 2016.10.21 22: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최근 '혼술', '혼밥'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일명 ‘혼족’을 위해 소포장된 식음료들이 출시되고, 편하게 술과 음식을 즐길 수 위한 공간도 생기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단순히 ‘1인 가구의 증가’로는 표현하기 어려울 것 같다. 수 많은 사람들과 부대껴야 하는 소란한 현실에서 벗어나 오롯이 나 자신에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한 건 아닐까?

여기 그런 사람이 있다.
술을 먹지 않지만 당당히 혼자 술집에 찾아가 맛있는 음식을 즐기는 사람.
바로 일본 드라마 ‘고독한 미식가’의 주인공인 ‘고로상’이다.


000.jpg 3dd670af4c2e534d3b9b79a2792a37e5.jpg

 
이 드라마는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다. 2012년 1월부터 TV 도쿄에서 드라마로 상영되었으며 최근 시즌 5가 종료되었다. 개인 수입잡화상을 운영하는 ‘이노가시라 고로’는 직업의 특성 상 다양한 도시를 방문한다. 그리고 그 곳에서 문득 떠오르는 음식이나 마음에 드는 식당을 골라 식사를 하며 소소한 행복을 누리는 것이 이 드라마의 주요 구성이다.

음식이 주를 이루는 드라마지만 소개되는 음식과 식당은 매우 대중적이다. 일본의 어느 골목에서든 찾을 수 있을 법한 무척 친숙한 메뉴들이다. 무엇보다 식사를 하며 묘사되는 주인공의 심리가 재미와 공감을 배로 높여준다. 일본 특유의 담담한 분위기가 담겨있기 때문에 편한 마음으로 하루를 마무리하고 싶을 때 보는 것을 추천한다. 시즌 5에 걸쳐 소개된 다양한 음식 중 3편 정도를 소개해볼까 한다.
 (필자도 소개된 음식을 먹어본 적은 없다. 흥미 위주의 선택임을 미리 밝힌다.)





1.  (시즌 1, 3화) 토시마 구 이케부쿠로의 국물 없는 탄탄면


P20161021_214123000_AE7F230F-E0A3-4E4E-9107-E24BA79B5B76.PNGP20161021_214126000_152D73B2-88E5-40A1-A8B7-50D566BB636D.PNG
P20161021_214039000_B2B987BB-8708-49CB-907F-3193B5468268.PNGP20161021_214013000_2C716D40-B39E-4A0D-A426-7E334FD7BDBF.PNG
우연하게도 계속해서 만나게 되는 유흥 전단 알바아저씨

 교자.jpg 탄탄멘.jpg
'교자'와 '국물 없는 탄탄멘', 극 중 탄탄멘은 매우 매운 음식으로 묘사된다.


낯선 인연이어도 유난히 자주 마주치는 사람이 있다. 원하던 원하지 않던.
음식도 그러하다. 그 중에서도 매운 음식은 특히나 먹을 때 고생하면서도 계속 찾게 된다. 일종의 ‘관성’처럼 우리는 항상 무언가에 끌리는 삶을 살고 있다.



2. (시즌 3, 8화) 다이토 구 우구 이스 다니 아보카도 닭고기 튀김과 닭전골밥


P20161021_212423000_5F110031-A276-4795-B40C-C9E6F8802EA1.PNGP20161021_212437000_43465816-12DC-4B8E-B254-0B22179F0569.PNG
술을 마시진 않지만 누구보다 우롱차를 즐긴다.

닭전골.jpg아보카도.jpg
햄까츠.jpg
 '닭전골밥'과 '아보카도 닭고기', '명물 햄까츠'


이 드라마의 성격을 가장 잘 보여주는 편이다. 고로상은 술을 마시지 않음에도 술집에 가서 원하는 음식을 누구보다 즐겁게 즐긴다. 주변 시선에 신경쓰지 않고 내가 먹고 싶은 것과 먹고 있는 즐거움에 집중하는 것이 이 드라마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장면이다.



3. (시즌 4, 2화) 츄오 구 긴자의 한국식 튀김과 삼계탕 라면


P20161021_213058000_02235310-1E31-4B9B-9E6D-D88564C9C3AE.PNGP20161021_213125000_62F70E66-11A2-4760-8118-FA561C17B605.PNG
기본반찬이라고 하기에는 호화롭다.
[김밥, 오징어볶음, 보쌈김치, 생선 만두 등]

삼계탕라면.jpg전.jpg
 '삼계탕 라면'과 한국식 튀김(전)
[면을 좋아하는 일본 사람을 위해 삼계탕 라면을 개발했다. 무척 생소한 모습이다.]

 
이 드라마는 대중 일본 음식과 더불어 다양한 세계 음식도 소개한다. 다만, 드라마 특성상 전통적인 모습이 아닌 일본식으로 변화된 모습이 자주 그려진다. 그렇기 때문에 친숙하지만 그 어느 것보다 신선하게 보이기도 한다. ‘불고기버거’‘김치 돈카츠 나베’ 등이 이런 모습일까 생각하게 된다.





고로고로.jpg고로.jpg



시간과 사회에 얽매이지 않고 행복하게 배를 채울 때
잠시 동안 그는 이기적이고 자유로워진다.

누구에게도 방해 받지 않고
 누구도 신경 쓰지 않으며 음식을 먹는 고독한 행위

이 행위야말로 현대인에게 평등하게 주어진 최고의 ‘힐링’이라 할 수 있다.

- 고독한 미식가



정신없는 하루를 마치고 집 쇼파에 앉아 시원한 맥주를 즐길 때의 해방감을 이루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사람 때문에 치유받지만 사람 때문에 다치는 게 인생이다. 그리고 그 것을 함께 겪어줄 이는 나 자신뿐이다. 이렇게 소중한 나를 위해 오늘은 ‘고독한 혼밥’을 즐겨보는 건 어떨까.

(이미지 출처: 티비도쿄)


[공새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2426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   E-Mail: artinsight@naver.com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   최종편집: 2022.01.27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