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단.소] 예술, 나누고 더하다 ‘Art&Sharing(아트앤쉐어링)' ①

'나눔'이란 키워드로 함께하는 문화예술! 'Art&Sharing'의 첫 번째 [문.단.소] 입니다:)
글 입력 2016.09.02 19:36
댓글 2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Art&Sharing', 그 첫 번째 이야기
2016-09-02 23;32;30.PNG
여러분은 예술이 언제 존재한다고 생각하시나요?

이름 있는 작가가 만든 작품이
전시를 통해서 관람객들과 만날 때 존재 할 수도 있고, 
비싼 값어치를 하며 사고파는 과정에서
존재를 실감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 보다 더 근본으로 들어가 생각해보면,
예술은 ‘소통’할 때야 비로소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요?
아무리 좋은 작품이라도 그걸 봐주는 사람이 없다면,
아무리 즐거운 문화예술이라도 함께 하는 사람이 없다면,
예술로서의 존재 이유는 ‘0’이 되고 말 것입니다. 

여기 ‘소통’을 기반으로 ‘예술’의 존재를 실현시키는 단체가 있습니다.
예술, 그리고 나눔을 실천하는 문화예술단체
Art&Sharing'을 소개드립니다.





‘Art&Sharing'은 문화예술의 가치를 기반으로 한 나눔 활동을 통해서 사회에 따뜻한 변화의 바람을 불러일으키는 서울시 산하 비영리 민간단체입니다. 다양한 전공의 대학생들로 이뤄진 단체는, 매년 2회의 팀원 모집을 통해서 재능 기부자/전문가로 구성된 사무국과 함께 문화예술 나눔 활동을 기획하고 실천해 나갑니다. 이들은 크게 네 가지의 모토를 갖고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어떤 문구들이 그들의 발걸음을 다채롭게 할까요?



<문화예술을 선물합니다>
문화예술의 가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위해 시각예술/공연예술/예술교육 부분에서 나눔 활동을 기획하고 실천합니다.


<예술가들에게 재능기부의 장을 제공합니다>
예술가들이 재능기부를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운영하며, 그 활동이 정기적이고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문화예술 나눔 활동의 가치를 전파합니다>
사회적으로 문화예술 나눔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키고, 사람들이 일상에서도 쉽게 나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합니다.


<문화예술 나눔 분야의 전문성 있는 인재를 양성합니다>
내·외부 전문가의 재능기부로 마련되는 교육과정과, 실제 나눔 프로젝트의 경험을 통해, 회원들이 프로젝트 기획 및 비영리 단체의 업무에 대한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합니다.



읽기만 해도 이들이 어떤 마음가짐을 가지고 문화예술의 나눔을 실천하는지 와 닿곤 합니다. ‘나눔’이란 키워드 아래서 ‘Art&Shring'의 다양한 문화예술의 시도는 2009년 처음 시작되어 현재까지(2016년 8월 기준) 260여명의 회원이 75개의 프로젝트를 실행했고, 490명의 예술가와 함께 약 4,065명에게 문화예술의 가치를 나눴습니다.





문화예술의 나눔을 통한 사회 변화를 꿈꾸는 'Art&Sharing'의 조직도는 다음과 같습니다. 저마다 각기 다른 부서를 맡아 보다 원활하고 다채로운 활동을 할 수 있게끔 노력합니다.


아트앤쉐ㅓ리 조직도.jpg


그렇다면, 각각의 부서에서는 어떤 일을 할까요?


대표
단체가 비전을 향해 발전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방향성을 제시하는 역할을 합니다.

-
사무국
단체의 장기적인 발전에 대해 고민하고
재능 나눔을 실천합니다.

-
ANS 자문단
단체의 내부 운영에 대한 자문과
포괄적인 대외협력을 지원합니다.

-
회장단
해당 시기의 목표 및 중요 사안을 설정하고,
그에 대한 의사결정 과정을 총괄합니다.

-
재능 나눔 그룹
법률/기획/회계/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바탕으로
단체의 운영이나 프로젝트에 기여합니다.

-
운영그룹
연간 정기 활동을 하는 회원으로,
단체의 운영 현안에 대한 업무를 담당합니다.

-
프로젝트그룹
연간 정기 활동을 하는 회원으로,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실행하는 역할을 담당 합니다.





c청춘제의.jpg
 ▲2016년 상반기 예술나눔 프로젝트 중 공연예술 팀의 포스터


‘Art&Sharing’ 공연예술/ 시각예술/ 예술교육/ 자유기획 총 4팀으로 나뉘어 있습니다.네 개의 팀은 문화예술 나눔을 통해 사회의 따뜻한 변화를 추구한다는 슬로건을 가지고 한 학기동안 예술 나눔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ANSer(Art&Sharing 회원)들은 프로젝트를 준비하면서 나눔 활동의 가치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부터, 나눔 수혜자의 범위와 나눔 방법론에 대한 고민을 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이후 매 학기 주어지는 키워드를 바탕으로 아이디어 회의, 수혜자 선정, 프로젝트 구체화, 아티스트 컨택, 장소 대관, 실행, 피드백지 작성까지 프로젝트 제작 전 과정을 직접 참여하고 기획합니다. 이렇게 여러 팀이 의기투합해서 만들어진 프로젝트는 다양한 공간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문화예술로서 공감하고 소통합니다.





'나눔'이란 키워드로 문화예술의 다채로움을 실현시키는 'Art&Sharing'을 만나보신 느낌은 어떠신가요? 이들을 통해서 문화예술은 보고 느끼는 것에서 멈추는 것이 아닌 함께 나누고 소통하는 것임을 느껴보셨으면 합니다! 다음 [문.단.소]에서는 이들이 실제로 선보였던 프로젝트를 소개하면서 구체적으로 어떤 길을 걸어왔고, 프로젝트 속에서 말하고자 하는 것들은 무엇인지! 소개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Art&Sharing'에 대해서 더 알고 싶다면?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artnsharing



아트인사이트 태그.jpg




[이다선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6406
댓글2
  •  
  • ivy2dawn
    • 안녕하세요! 저는 현재 아트인사이트 서포터즈로 활동중이고 저번학기까지 아트앤쉐어링 앤스로 활동했었던 위나경입니다. 혹시 제가 기사 작성에 도움이 될까 하여 댓글 남기게 되었습니다. 저번학기에 청춘제의 프로젝트를 기획하였는데, 혹시 사진이나 다른 자료 필요하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저희는 매년 2회 회원을 모집하고 있고, 청춘제의 프로젝트는 네 팀이 함께 준비한 것이 아니고 공연예술팀의 프로젝트인점 수정 부탁드립니다. (각팀이 프로젝트를 준비하여 한 학기에 총 4개의 프로젝트가 하나의 키워드 아래에서 기획됩니다. 1학기의 키워드는 '피우다'였습니다.)
    • 0 0
    • 댓글 닫기댓글 (1)
  •  
  • ADWORD
    • ivy2dawn안녕하세요, 나경님! 아트인사이트 전문필진 이다선입니다. 우선 오류가 난 부분 친절히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내용은 수정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을 문의하고 싶습니다. 메일을 통해서 연락드리겠습니다.
    • 0 0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