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거리에서 바라보기 [여행]

글 입력 2016.07.06 03:0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거리에서 바라보기 



 홀로 있는 시간을 보내는 방법 중 하나로 나에게는 거리 곳곳을 돌아다니는 습관이 있다. 성인이 되고 어느 순간부터 내 눈이 자꾸만 새로운 환경을 갈망하여 익숙한 곳 대신 한번도 보지 못했던 장소를 찾으려고 한다. 물론 익숙한 장소는 편안하게 느껴져서 이건 이거대로 좋지만,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데 거부감이 거의 없는 지금의 나에겐 ‘처음’이란 게 더 끌린다.



크기변환_DSC00857.JPG
 


 사람의 손길이 닿아 생생하고 움직임이 느껴지는 도시의 거리와 골목은 기운이 넘친다. 그러한 여러 도시들 가운데 내가 자주 많이 다녔던 곳은 홍대 주변, 그근처이다. 홍대와 합정, 상수의 삼각지대와 그 주변의망원동 서교동 상수동 연남동 연희동까지 포함하여, 이 넓디넓은 공간을 발 빠르게 돌아 다녔던 것 같다. 아직가보지 못한 곳도 있지만… 이곳이 특별한게 느껴지는 이유는 바로 문화예술이 살아 숨쉬고 있기 때문이다. 이곳 주변은 높은 건물보다 주택단지가 많고 이 주택을 개조하여 만든 카페나 식당, 게스트하우스, 책방 등 복합 문화공간이 기존의 생활공간과 함께 여기저기숨어져 있다. 또한 디자인이든 서비스든 그 주인마다의 개성이 살아 있어 여느 길거리만 돌아다녀도 무척이나설렌다. 거대한 프렌차이즈 업체의 똑같은 간판과 똑같은 맨트로 일관하는 알바생을 보다가, 다채로운개개인의 색깔이 느껴지는 건물과 사람을 보니 나 또한 특별하고 존중 받아지는 것 같았다.  물론,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으로.. 이 홍대와 그 주변지역 상권이 발달하여 높은 임대료 문제가 발생함으로 인해 프렌차이즈가 들어서고, 이들의 개성적인 공간이 있을 자리가 없어지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서는 무척 안타깝게 느껴졌다. 이 문제에 대해선, 우리 소비자가 도와줄 수 있는 방법으로, 가치 있는 소비의 쓰임으로 나아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크기변환_DSC00956.JPG
서교동 주민센터 근처 라멘가게 




 혼자 돌아다녀서그런지 사람이 많은 시끌벅적한 번화가 근처보단 조용하고 한적한 골목길이 좋다. 더욱이 독특한 벽화나디자인 공간이 군대군대 숨겨져 있는 모습을 보면 내 안의 잡생각이 그 순간만큼은 사라지는 듯 했다. 내가거리를 걷는 모습을 보면 눈이 먼저 따라가고 나서 내 다리는 어쩔 수 없다는 듯이 따라가주는데, 뭐가이렇게 재미있어 보이는 곳이 많은지.. 무게 감 있는 가방 또한 한 사람을 지탱하는 발바닥에 꽤나 큰압력을 보태주면서 말이다. 또한 가파른 계단이 보이면 올라가보고 싶어진다. 뭐랄까 그러한 기대심리가 날 움직이게 하는데, 뭔가 날 즐겁게 해주는시각물이 한 모퉁이만 돌면 나올 것 같은 거랄까. 그래서 몇 시간 동안 돌아 다니다 보면 해가 지는모습도 볼 수 있다.



KakaoTalk_20160706_013220859.jpg
홍대역 2번출구 방면 어느 가게의 대문




 나는 우선 목적지를 두지 않고 돌아다니는편인데, 정신 없이 내 마음 발 길 닫는 대로 골목 사이사이를 움직인다. 가끔 내가 있는 장소가 어디지 하고 불안해 질 때가 있는데, 그럴땐 핸드폰을 보고 내 장소를 확인한다. 그러다가 중간에 마음에 드는 가게에서 군것질 또는 식사를 하고잠시 쉬었다가 다시 돌아다닌다. 다소 정신 없어 보이지만 이게 내 방식이다. 때로는 제한시간 전까진 목적지를 두지 않는 게 현재를 더 즐길 수 있는 한 방법이라는걸.. 처음부터 목적지를 바라보며 네비를 찍고 최단거리를 달려가는 건 재미와 의미 모두 없다는 걸.. 알게 되었고, 글을 쓰면서 다시 한번 나를 되돌아보았다. 제한시간은 막차 끊기기 전까지니까 어찌됐던 집에 갈 시간 쯔음에 지하철 출구를 찾는다.  

 

KakaoTalk_20160706_013312785.jpg
 빈티지한 매력이 느껴지는 떡뽀끼집




 이 곳 홍대 주변의 거리에서 내 시선을 끄는 건 한적하고 조용한 이방인의 느낌이 나는 골목과카페, 식당, 버스킹 하는 음악가, 예술가들, 숨겨진 갤러리 문화공간,가죽 액세서리 도자 등의 공방, 소규모 개인 책방, 알수 없는 간판과 디자인 그리고 길 고양이 이다. 

 한적하고 조용한 골목은 내게 여유를 상기시켜주고카페와 식당은 내 입맛을 돋구며, 음악가 예술가들은 내 청각과 시각을 자극해 현재를 감각하게끔 도와준다. 가끔 공간의 용도를 알 수 없는 건물을 발견하기도 하는데, 개인적인공방일거라고 추측해본다. 또한 길고양이를 자주 마주치는 편인데, 사진과같이 경계하면서도 얼굴을 마주봐줘서 고마웠다. 마을사람들이 길고양이를 위한 밥과 물을 담은 그릇을 준비해주는모습에 나까지 마음이 따뜻해졌다. 아래 사진에 좀 더 자세하게 나와있다.



KakaoTalk_20160706_013149641.jpg
 마포 평생교육관 근처 골목


DSC00970.JPG
 
KakaoTalk_20160706_013653241.jpg
홍대입구역 근처의 마루 도예공방과 도자공방 


DSC00966.JPG
 
KakaoTalk_20160706_013715247.jpg
 
KakaoTalk_20160706_013409276.jpg
 홍대입구역 근처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공간


KakaoTalk_20160706_013500157.jpg
 
KakaoTalk_20160706_013523987.jpg
 
KakaoTalk_20160706_013556021.jpg
근처 주택가의 마침 일탈을 시도하다 다시 들어가는 집고양이


KakaoTalk_20160706_013244799.jpg
 사람을 피해 골목 구석으로 들어가는 길고양이




 사진을 찍고 싶어서 돌아다닐 때도 있지만, 그냥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찍고 싶어지는 때도 있다. 마찬가지로, 이 생기 넘치는 순간을 눈으로 기억하고 싶은 때엔, 사진이 방해가될 때도 있다. 그러해서 이러한 과정으로 남겨진 사진들을 기록한다.





[김다예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