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의 언어] 좋은 이별

글 입력 2020.07.14 17: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46_아트인사이트.jpg

COPYRIGHTⓒ 2019 BY 나른 NAREUN. ALL RIGHTS RESERVED.



헤어지던 날,

우리를 더 이상

우리라 부를 수 없게 되던 그날,

너와 나는 서로에게 잘 지내라 얘기했어.

글쎄, 왠지 마지막 막은 그거여야 할 것 같았거든.



실은 이렇게 말하고 싶었어.

[ 네가 죽을 듯이 아팠으면 해.

미칠 듯이 힘들었으면 해.

나 없는 네가 망가지고 부서져서

숨 쉬는 것조차 고통이었으면. ]



좋은 이별을 만들려는 건 욕심이야.

진실을 부정하려는 허황된 몸부림 같은 것.

고하는 사람에게나 듣는 사람에게나

모두의 자아에 상흔을 입히는 사건이기 때문에.





장의신.jpg

 

 



[장의신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8946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