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 & Ji] 지친 팬더를 달래주는 펭귄

글 입력 2019.12.11 10:4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펭귀뉴ㅠ.jpg

 


12월 엽서 - 지친 팬더와 그의 곁을 지켜주는 펭귄

 

겨울이 다가왔다. 추워지는 계절 때문에 애인과 함께 카페, 볼링 등 실내 데이트를 즐긴다. 문득 살이 부쩍 오른 나와 남자친구의 배를 보고 팬더와 펭귄이 떠올랐다. 농담 삼아 남자친구를 펭귄이라고 부르는데 그 때마다 짓는 표정과 행동이 정말 귀엽다. 시험, 과제, 일로 하루가 지친 나를 달래주는 펭귄이...... 오늘의 엽서 주제이다.

 

*

 

엽서 제작 과정은 이러하다.


 

[크기변환]KakaoTalk_20191211_101641356.jpg

 


지친 팬더를 주변으로 다양한 모습의 펭귄의 모습을 구성한다. 펭귄의 귀여운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연필을 이용하여 큰 덩어리로 구성한다.

 

 

[크기변환]KakaoTalk_20191211_101535797.jpg

 


얇은 펜을 이용하여 검은 부분과 흰 부분의 털을 대비 시켜 표현 한다. 흰 부분은 되도록 묘사를 하지 않고 하얗게 둔다.


 

[크기변환]KakaoTalk_20191211_101456647.jpg

 


앞의 펭귄의 모습을 다 그리고 나면 뒤의 팬더를 묘사한다. 또한 왼쪽 앞의 펭귄과 거리감을 주기 위해 팬더와 겹치 부분은 묘사하지 않는다.


 

[크기변환]KakaoTalk_20191211_101407277.jpg

 


얇은 펜으로 명암과 무게감을 주며 묘사한다. 털의 경우 펜의 터치가 많을 수록 털의 느낌을 잘 살릴 수 있다.


 

[크기변환]펭귀뉴ㅠ.jpg

[illust by sohee]



지친 팬더를 달래주는 펭귄 완성.


 



[김소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7138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