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1) 낙원 [연극, 창동극장]

글 입력 2019.10.25 22: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낙원
- Your Taste-
 

13.jpg



 
네가 내가 된 것처럼...
나도 네가 되고 싶어






<시놉시스>
 
 

2019-10-25 23;01;58.jpg

 
 
두 사람의 작은 집. 백지 같다. 마침표 하나 찍히지 않은 종이처럼, 아무도 손상시키지 않은 숲처럼, 티 없이 맑다. 세상의 처음처럼 환하며, 누구도 모르는 요새처럼 고요하다.
 
연인 ‘가’와 ‘나’는 무엇도 문제될 것 없이, 그들의 작은 집에서 평범한 날들을 보낸다. 폭풍우가 어느 나무를 두 동강 내기 전까지는. ‘나’는 그 나무가 갈라짐으로써, 자신이 부정해 온 모든 불안을 감각하고, ‘가’에게 무언가를 부탁한다. 그리고 그들은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한다.






<기획 노트>


‘오래 전 우리들의 본성(본래 모습)은 바로 지금의 이것과 같은 것이 아니라 다른 유의 것이었네.’로 시작하는 이야기가 있다. 플라톤의 『향연』에 실린 추니 설화이다. 남, 여 외에도 남남추니, 여여추니, 남녀추니로, 두 인간이 한 몸으로써 존재하여 살아간 이야기이다.
 
그들은 두 개의 얼굴, 두 개의 치부, 네 개의 팔과 다리를 가진 구(球) 모양의 형태로, 막강한 힘을 가졌다. 그리고 신을 공격하려 들었다. 그래서 제우스의 미움을 샀고, 그가 내려치는 번개에 몸이 반으로 나누어져 지금의 형태와 같이 되었다. 잘려나간 그들은 서로의 반쪽을 그리워하며 줄곧 만나려들었다. 그리하여 서로 팔을 얼싸 안고 한데 뒤엉켜 한 몸으로 자라기를 욕망하다가 결국에는 상대방과 떨어진 채로는 아무것도 하고 싶어 하지 않았고, 그대로 굶어 죽었다. 그리고 완전히 멸망했다.

오늘날 세상에는, 쏟아지는 관계 속에서도 유독 어느 한 사람과의 관계를 놓지 못해, 혹은 그 관계의 매듭이 풀어져버림으로써 고통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세상에서 점점 더 가질 수 있는 게 없어질 때, 혹은 이미 너무나 많은 걸 가졌음에도 공허함만은 채워지지 않을 때, 나에게 소중한 한 존재가 나의 일상에서 완전히 휘발되는 경험은 고문에 가깝다.
 
그 속에서 가히 문제적이며 극단적인 결단을 내리는 사람들이 있다. 너무 열렬히 타인을 원함으로써 스스로 그 힘에 파멸되기를 선택하는 이들. 그들은 꼭 세상을 등지고 반쪽의 몸을 향해 돌아선 것만 같다. 옛 설화 속, 두 인간이 하나였을 때의 충만한 감각이 퇴화되지 않아, 회복하려 드는 것만 같다. 오늘날 이러한 타인과의 관계의 통점을, 이 작품은 추니 설화에서부터 찾아가보고자 하였다. 그리하여 한 인간이 다른 인간을 그토록 욕망하는 까닭을 묻고자 하였다.





낙원
- Your Taste-


일자 : 2019.11.21 ~ 2019.12.01

시간
평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6시
일요일 및 공휴일 4시
(월요일 공연 없음)

장소 : 창동극장

티켓가격
전석 30,000원
 
주최
극단허리, 창동극장
 
주관
프로젝트 1인실

관람연령
만 15세 이상

공연시간
80분



  
 
프로젝트 1인실
Project 1 Room
 
 
소규모 관객과 깊이 있고 진정성 있는 시간을 나누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외롭고 고독한 시간을 보내는 자기만의 방을, 연극을 매개로 타인의 작은 방과 잇는 작업을 합니다. ‘혼자이지만 함께’라는 모토를 가지고, 쓸쓸한 시대 가운데 서로 손을 맞잡아 발생하는, 따뜻한 온기와도 같은 공연을 올리고자 합니다.
 
팀 구성원은 극작가, 연출가, 작곡가, 안무가, 배우로 이루어져 있으며 연극 속에 춤과 미술, 음악 등 다양한 장르가 공존해 역동적이고 생명력이 있기를 원하며, 우리와 관객의 다양한 감각을 상상하고 구현할 수 있는 작업을 추구해가고자 합니다.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0077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