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유튜브 에세이, 유튜브로 책 권하는 법 [도서]

글 입력 2019.09.09 12: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유튜브로책권하는법표지(입체).jpg
 

유튜브를 보다 보면 가끔 나도 이런 영상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종종 한다. 그들 나름대로의 노고도 많겠지만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는 듯해 보이는 모습도 마음 한구석의 부러움을 불러일으켰다. 그래서였다. 이 책을 읽게 된 이유도. 뭐랄까 현실에 없는 하지만 언젠가는 유투버라는 직업을 나의 현실로 가져올 수 있지 않을까라는 조그마한 마음의 바람에서 '유튜브'라는 단어가 제목에 들어간 이 책은 나의 구미를 당겼다.


꽤 가볍고 짧은 책이지만 이 책을 다 읽고 나서는 유튜브라는 매체나, 혹은 유튜버라는 직업에 대한 정보보다도 이 책의 지은이이자 현재 뷱튜브를 운영하고 있는 유투버 '김겨울'이라는 사람이 참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이 책은 참 솔직하다. 화자가 한 발자국 뒤에서 관전하듯이 이야기를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책을 매체로 독자와 직접 소통하는 듯한 느낌이 든다. 그리고 그 화자는 소설 속 주인공처럼 가상의 인물도 아닌 작가 본인이다.


글에 자신이 드러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 친밀감을 주기 위해서, 의도치 않게 자신이 드러난 경우, 솔직해지는 연습을 하기 위해서 등등.


이 책을 읽으며 책 전반에서 느껴지는 이 솔직함의 의도는 아주 투명했다. 작가는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대해, 그리고 이 책을 읽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자신의 일로 하고 싶은 것에 대해, "진심을 다해" 전달하고 싶어 하는 듯하다. 그러한 작가의 포근한 진심이 너무나도 잘 느껴진다.


책의 어투는 대화를 하듯 구어체로 적혀있다. 이것마저 최대한 독자들에게 좀 더 가깝게 좀 더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는 작가의 의지가 담겨있는 느낌.


그리고 유튜버를 시작하기 위한 상당히 디테일한 방법 역시 자세하게 적혀있다. 가령 유튜버들에게 들어오는 수많은 질문에 대한 답변 같은 그런 방법들 말이다. 영상 촬영을 위한 장비나, 라이브 방송을 위한 프로그램 이름과 같은 세부적인 정보가 가득하다.


실질적인 방법에 관련된 정보는 주로 책의 앞쪽에 많이 있고, 책의 뒤로 갈수록 유투버라는 직업의 고충이나 작가의 가치관이나 생각 등 그녀의 삶에 관련된 조금 더 추상적이고 깊은 이야기가 적혀있다.


그리고 책을 막 펼쳤을 땐 그냥 "오 이렇게 하는 거군" 정도의 무표정으로 (어쩌면 심드렁한) 책을 읽던 나는 책을 덮었을 때는 이 책의 저자에 북튜브인 '겨울 서점'의 구독자 중 한 명이 되어 있었다.


*


사실 유튜브에 관련된 '정보'를 전달하는 책들은 참 많다. 이미 성공한 유튜버가 책을 내기도 하고, 자칭 타칭 전문가라는 사람이 유튜브라는 매체 활용법이나, 유튜브 하는 법에 대한 강의를 하기도 한다. 이 책이 매력적인 이유는 유튜브 하는 법에 대한 방법을 전달해서가 아니다. (물론 매력 중 하나이긴 하지만)


저자인 겨울 서점의 주인장은 현재 북튜브를 운영하고 있고, 북 튜버답게 책을 사랑한다. 책이라는 매체가 주류에선 조금 멀다고 치부되고 있고 매년 출판시장이 적어지는 현실에서 책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어떻게 책의 매력을 다른 사람들에게 전달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하는 사람이다. 유튜브를 하며 여러 가지 난관도 겪었고, 북 튜버라는 자신의 직업과 '책'이라는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대해서도 계속해서 고민한다. 그 고민과 여러 가지 경험에서 나오는 가치관이, 저자가 글에 드러나는 만큼 그대로 드러난다. 그리고 이게 바로 이 책이 매력적인 이유다. 한마디로 사람이 매력적이다.


책을 읽다 보면, 책을 더 많이 읽고 싶어 하지만 많이 못 읽는 일명 '책 벌래 지망생'으로서, 책에 대한 한결같은 사랑을 보여주는 그녀의 행보를 응원하고 싶어 진다. 결국 '일'이기에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그럼에도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는 그녀도 응원하고 싶어 진다.


글쎄 이 것들이 어떻게 매력적이라고 집으라 하면 애매하지만 이거 하나만은 확실하다. 역시 '진심'이 담긴 글은 매력적이라는 거. 그리고 이 책은 모든 면에서 진심이 꾹꾹 눌러 담아져 있는 책이라는 거. 책에 대한 진심, 책을 좋아해서 시작하게 된 북 튜버라는 직업에 대한 진심, 자신의 인생에 대한 진심. 그 진심이 (그것도 진심을 다해) 차분하게 그리고 자세하고 솔직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이 책에서 느껴져서 너무 좋았다.


*


많은 사람들이 쉽게 얘기한다. "요새 그건 돈이 안돼",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사는 건 거의 불가능해" 얼마 전에도 지인과 미래에 대한 얘기를 하다 너무 자연스럽게 이 이야기를 들었다. 하고 싶은 걸 하며 사는 건 불가능하다라. 그것도 아주 단호하게, 사실처럼 얘기되는 그 말을 듣고 마음속의 묘한 반발심이 들었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사는 것이 불가능한 일이었던가. 못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거 아니었나. 두려움에 망설임에 여러 현실적인 조건 때문에. 그럼에도 많은 이들이 하고 싶은 일에 뛰어든다. 그게 생업이 아닐지라도, 어떻게든 "하고 싶은" 것들을 여러 형태로 자신의 삶에 남겨놓는다. 왜냐하면 "하고 싶기" 때문이다. 그게 "좋기" 때문이다. 이건 이유가 필요 없는 이유다. 내 마음이 가장 직접적으로 나에게 이야기하는 거니깐.


하지만 이런 것들이 '현실'이라는 명목으로 너무 쉽게 꿈꾸기도 전에 입막음당한다. 그리고 나는 그게 씁쓸하다. 그래서 그런지 이 책이 유독 더 와 닿았나 보다. 타이밍이 맞았다. 얼마 전 지인과의 대화에서 짧은 문장이 내 마음에 깊게 남아 여러 고민을 유발했던 때에, 자신이 하고 싶고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사는 저자의 모습은 나에게 큰 인상을 남겼다.


저자는 마냥 고민 없이 "하고 싶은 일을 하니 행복해요~!"라고 이야기하지 않는다. 하고 싶고 좋아하는 일이라도 생계로 이어지는 '일'이기에 여러 고민을 끊임없이 한다. (그런 고민 역시 책에 자주 등장한다.) 스스로 이렇게 말한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사는 자신이 운이 좋은 거라고 말이다.


하지만 끊임없이 현실을 고려하면서도, 저자는 계속해서 말한다. 앞으로의 미래가 정해지진 않았지만, 북튜브라는 자신의 일에 대한 사랑, 책에 대한 사랑과 함께 계속 이 일을 하고 싶다고 굳건한 태도로 말한다.


자신이 나아갈 방향을 확실하게 아는 사람은 빛이 난다. 다른 사람에게 의지와 열정을 불러일으킨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아야 한다는 선택이 맞는 답인지는 모르겠으나, 자신이 하고 싶은 일에 대해 이토록 진심을 다해 노력하고 당당하며 또 고민하며 나아가는 그녀를 보며 묘하게 마음이 편안해졌다.


이 책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그리고 그 속에 담겨있는 저자의 삶과 생각을 들여다보면, 여러모로 '인생'이라는 풀리지 않는 모두의 난제에 대한 많은 영감을 얻을 수 있다. 그렇기에 이 책을 권한다.





[이민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