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8) 죽음을 노래하다-고려 금석문展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글 입력 2017.05.30 20: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전시]
가나아트 이호재 회장 기증
'죽음을 노래하다' 고려 금석문展


죽음을 노래하다.jpg



:: 전시 소개 ::


이호재 회장은 지난 2011년,
일제강점기에 채탁된 한국의
고중세 금석문 탁본 유물 30건 74점,
조선시대 묵적 44건 54점 등 총 74건 128점을
예술의전당에 무상으로 기증한 바 있습니다.

특히 이번에 전시되는 금석문 탁본 유물은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 관리이자 고고학자로,
임나일본부설 등 한국역사왜곡에 앞장섰던
오가와 게이기치(小川敬吉, 1882~1950) 주도로
채탁(採拓)되어 일본으로 반출된 것들을
이회장이 사재를 들여 환수해 온 것들입니다.

이 유물들은 지난 1994년 문화재연구소에서 편찬한
오가와 게이기치 조사 문화재 자료집에
수록되기도 하였으며,
이 회장이 조선총독의 후손으로부터
구입하여 기증하였습니다.

 
이번 전시는 총 2개의 테마로 구성됩니다. 
첫 번째는 석관과 문양으로,
고려시대 석관과 탁본 뿐 아니라
고구려 고분벽화와 신라 성덕대왕신종명 등
통해 사신도와 비천상 문양의
변천과정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를 통하여 고중세인들이 전통종교인
불교와 도교로써 사후의 안녕을
기원한 모습도 엿볼 수 있습니다.

두 번째 섹션은 고려시대 선사들의
탑비와 고려인들의 묘지명 등을 통하여
고려인의 삶과 죽음에 대해 소개합니다.

선사탑비는 장중한 서체와 종교적인 의미를 담아
엄격한 모습을 드러내는 반면,
묘지명은 보다 자유로운 서체와 내용을 통하여
고려인들의 실생활을 엿볼 수 있는 유물입니다.

특히 일반 서지류 기록과 비교하여
탑비와 묘지명은 보존가능성이 뛰어나
고려시대를 이해하는 중요한 사료로서
그 가치가 매우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 주요 작품 ::

 
작품5.jpg

▲현화사비명(玄化寺碑銘) 탁본

고려 현종이 부모의 명복을 빌기 위해 개성에 창건한 현화사의 창건 내력, 절의 규모, 연중 행사, 국가에서 베푼 여러 법회 등에 대한 내용이 적혀 있 는 비로 북한의 국보급 문화재 제40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수, 비신, 귀부 를 모두 갖추고 있는 현화사비의 각 부분의 섬세하고 화려한 조각은 고려 문벌귀족사회의 화려함을 그대로 보여준다. 비의 전액은 현종이, 비문은 주저가, 글씨는 채충순이 썼다.


작품4.JPG

▲성덕대왕신종명 탁본

비천상(飛天像)은 불교의 범종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형상으로, 성덕대왕신종에 는 총 네 개의 비천상이 사방으로 새겨져 있다. 상원사종, 실상사동종의 비천상 이 모두 주악(奏樂)비천상인데 반해, 성덕대왕신종에 새겨진 비천상은 부처님 께 공양하는 공양비천상으로 신종을 통해 성덕대왕의 명복을 빌고자 함이 잘 드러나 있다.


작품3.JPG
     
▲채색사신도문 석관(彩色四神圖 石棺) 및 탁본

고려시대의 전형적인 장례방식은 불교식 화장이었다. 유골은 골호나 석관에 담아 묻었는데, 묘광에 미리 만들어 둔 묘지명 등도 같이 묻었다. 석관은 대개 1미터 미만의 작은 판석 6매를 조립하여 만든 이른바 조립식 석관이었다. 석관에는 뚜껑의 위와 아래, 네 벽의 겉과 속, 밑판의 바닥 면과 같은 곳에 청룡.백호.주작.현무로 이루어진 사신도, 비천상, 북두칠성 등과 같은 여러 가지 모양의 그림을 그리거나, 격자문 연화문 당초문 같은 문양을 넣는 등, 화려한 장식을 하는 경우도 많았다.

 
작품1.JPG

▲사신도문석관(四神圖 石棺) 탁본

고려시대 지도층을 중심으로 불교식 화장이 유행하면서 석관을 이용한 납골방식이 널리 활용되었다. 동 서남북 측면으로는 청룡, 백호, 주작, 현무의 사신을 주로 새겼으며, 관뚜껑에는 비천상, 별자리 등을 조 각하였다. 고구려 고분벽화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사 신도는 고구려를 계승한 고려의 정신세계를 드러내 고 있으며, 비천상과 사신도를 함께 새겼다는 사실을 통해 불교와 도교의 자연스러운 만남을 보여준다.



:: 특강 정보 ::


- 죽음을 이야기하다
- 장소 :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 상세일정 (총4강)
 
2017.4.15(토) 14:00 고려시대의 묘지명 문화 
김용선(한림대 사학과 명예교수)
 
2017.4.29(토) 14:00 웰빙속에서 헤매는 웰다잉(Well-dying) 
최철주(전 중앙일보 논설고문)
 
2017.5.13(토) 14:00 현대인의 죽음맞이 
이창재(영화감독, 중앙대 교수)
 
2017.6.10(토) 14:00 죽음 이후 - 선사(禪師) 탑비를 중심으로 
이동국(예술의전당 수석큐레이터)
 
* 특강은 무료로 진행됩니다.
(사전문의 : 02-580-1655)



:: 전시 정보 ::


기간
2017.04.05(수) ~ 2017.06.18(일)

장소
서예박물관 상설전시실 (3층)

관람등급
전체관람

가격
성인(만19세-64세) 5,000원 
어린이, 청소년(36개월 이상 - 만18세) 3,000원 
대학생 3,000원

주최
예술의전당


문의
02-580-1300





[이다선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6695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