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힐링로드, 강릉단오제!

글 입력 2014.06.03 17: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 강릉 단오제 -


apdls.jpg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의 기록을 따라가보면, 5월 단옷날 시조신(始祖神)에게 제사를 지냈다는 기사가 남아있다. 신라는 시조 혁거세와 5묘(廟)를 정하여 한 해에 여섯 번씩 제사하였고, 가야에서는 시조인 수로왕에게 매년 다섯 번씩 제사를 지냈고 하는데 그 중 한번씩이 단옷날이었다.

고려가요 「동동(動動)」에 단오를 수릿날로 기록하고 있고 천년을 장수할 약을 바치겠다는 의미이다. 수릿날을 상서로운 기운을 가진 절기로 인식했다고 한다. 고려시대에는 왕이 조상에게 제사하고 단오시(端午詩)를 지어 신하들에게 보이고 가끔 드라마에 나오는 것처럼 불꽃놀이와 서민들의 돌싸움을 지켜볼 만큼 각별한 날이었다고 한다.



축제전경.jpg

수많은 사람들을 모으는 강릉단오제는 일제강점기를 겪은 많은 문화제 중에 비교적 온전히 보존되고 있거나 고증을 통하여 원형 복원이 가능할 만큼 작게나마 이어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덕분에 강릉단오제는 1967년 중요무형문화재 13호로 등록되면서 우리 민족 전통 민속 축제의 원형성을 간직한 단오축제로서 고유의 가치를 획득하였고, 2005년 11월에는 유네스코가 지정하는 인류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으로 등록되는 영광을 차지하였다.


산신제.jpg

위의 사진은 산신제를 지내는 모습인데 단오에는 기원하는 제사의 의미도 지닌다.


1. 풍년을 기원하는 파종제 : '하늘에 제사하고 밤새워 즐긴다.'는 고대 제천의례의 기원으로 이때 단오는 축제로서 공동체 신앙을 바탕으로 성장한 우리 민족의 독자적인 계절제이다.

2. 세시풍속 : 물맞이, 창포 머리 감기와 씨름, 그네뛰기로 상징되는 단오세시는 민간, 궁중, 중국의 단오 풍습이 한데 어울려 존재하고 있다.

3. 조상숭배 : 이익은 성묘의 기원을 단옷날 열린 수로왕 제사에서 찾았는데 후손들이 수로왕의 제사를 지내기 위해 단옷날 산에 올랐기 때문이라 한다. 고려말, 조선초의 원천석도 단오 성묘를 중시하는 시구를 남겼는데 이는 조상에 대한 숭배의 내면에 우리 민족이 하늘에 제사하던 풍습이 산신으로 이어지다 조상신으로 전승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현재는 조상숭배와 관련된 행사들은 거의 하지 않고 위와같이 제천의례 기능의 단오제는 계속되고 있으며 세시풍속은 지역민들의 생활에 녹아 있을 뿐 아니라 도시인들은 단오장의 체험관을 통하여 접하고, 전승하고 있다.


신통대길길놀이.jpg

이 축제는 5월 31일부터 6월 7일 토요일까지 진행된다. 강릉시청 주관하에 뮤지컬을 공연하기도 하고 가면극과 실버가요제, 그리고 사물놀이 경연대회도 있다. 저녁 10시에는 불꽃놀이가 진행되는데 그 모습은 정말 장관이라고 한다.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날들이 이어지면 좋겠다.

어린이 농악경연대회.jpg

다양한 행사들이 많이 열린다. 어린이 농악 경연대회는 방과후에 치열하게 연습한 여러 단체가 함께하는데 기대를 받는 대회 중 하나이다. 이 외에 전통연희한마당, 공연, 난장, 시민참여, 단오체험촌, 민속놀이, 등으로 이루어져있다.
많은 학생들과 시민들의 공연은 유명한 가수들을 초대하는 방식과는 다른 색다른 지역축제의 모습이다.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행사에는 신주미 봉정행사, 신주담그기 체험, 신통대길길놀이, 단오등 행사가 있다.



- 단오제의 주요 프로그램 -

3.jpg

10개 분야 69개의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단오제 본행사는 2014년 5월 31일 토요일부터 6월 7일 토요일까지 8일간 이어진다.


- 행사장 안내도 -

행사장안내도.jpg



-  찾아가는 길 -

길안ㄴ.jpg

위 사진과 같이 네비게이션을 찍고 오면 가장 좋다. (강원도 강릉시 노암동 722-2번지)

버스터미널과 강릉역에서 택시를 타게 되면 약 3~4천원이면 갈 수 있다.

버스터미널에서 길을 건너지 않고 교보생명이나 신영극장이라고 쓰여져 있는 버스를 타고 가는 방법도 있다.


단오제 보존회 : http://www.danoje.or.kr/







(출처 : 공식홈페이지 외 )



[하예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