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눈오리, 영원히 녹지 않는 내 마음속 빛

글 입력 2022.02.06 11: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얼마나 기다렸던가!”

 

이제야 비로소 시작된 나의 일 년, 지난 어둠이 새하얀 빛으로 물러가는 순간이다.


오늘이어야만 했을까. 2022년 음력 정월 초하룻날에 다다라서야 만났다. 몸을 파묻은 패딩의 안쪽까지 가늘게 파고드는 기세는 애타는 기다림으로 굳어진 살결을 에며 다가왔다. 마지막 어둠을 완전히 보내기 위해 몰아치던 거센 기세가 나의 발목 높이까지 다다랐다.


이 순간을 기다리며 방문에 매달려 있던 집게를 꺼냈다. 일상을 둘러싸고 있던 묵은 어둠을 내보내기 위해 애타게 눈오리를 기다렸다. 거친 맨 손으로 첫인사를 마치고 이내 집게로 빚기 시작한다. 비로소 추위를 잊은 어둠 속에서 눈오리의 향연이 시작되었다.

 


20220201_184029 (워터마크).jpg



긴 밤이 지고 해가 다시 떴다. 서둘러 눈을 비비며 밖에나가 눈오리를 찾아본다. 내가 불렀던 눈오리들은 흔적 없이 녹아내려 버렸다. 놀이터는 물론 장독 위에도 없었다.


주변을 한참을 돌아다니다 결국 추운 응달 속에서 발견해냈다. 온전한 형체의 눈오리들을 지긋이 바라보는 내 얼굴에는 이제서야 미소가 번진다.


지난 밤 어둠 속 눈오리들은 어느 순간보다 행복했다. 빛이 난다는 것은 그만큼 어둠이 많이 녹아 내렸다는 증거일 테지. 온 사방을 빛으로 채우기 위한 비움과 숭고한 희생의 시간이었다. 밤 시간 동안 어떤 어둠도 범접할 수 없는 세상 가장 눈부신 빛으로 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다.



20220202_152142 (워터마크).jpg

 

 

이제 그 형체는 없어졌다. 눈오리 집게에 맺혀있는 물방울만이 남았다.

 

2022년 새해 첫날 만난 그 빛은 새하얘진 내 마음속 꺼지지 않는 따뜻함으로 영원히 살아 있다.



 

네임태그_컬쳐리스트_권은미.jpg


 

[권은미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1597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