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페미니즘 앞에 선 그대에게

글 입력 2020.08.28 20: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페미니즘 앞에 선 그대에게
- 페미니즘이란 무엇인가 -

 

표지.jpg

 


 
21세기 페미니즘에 대한
7가지 질문






<책 소개>
 
 
페미니즘이란 무엇인가
성차별이란 무엇인가
여성혐오란 무엇인가
페미니즘은 하나인가
남성과 페미니즘은 어떤 관계인가
페미니즘은 어떤 세계를 지향하는가
페미니즘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
 

 

"페미니즘은 인간이 지닌 다양한 '존재 방식'을 끌어안고 함께 살아가는 세계를 꿈꾼다."

 

- 강남순

 

 
페미니즘은 "여성도 인간이라는 급진적 사상"이다. 1789년 프랑스 대혁명 시기 여성의 참정권 문제가 제기된 이후 1893년 영국의 자치령 뉴질랜드에서 처음으로 여성의 투표권이 인정되었다. 쿠웨이트에서는 2005년에서야 여성의 참정권을 인정했다. 어느 시대에서나 페미니즘은 진보적이고 급진적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제도와 의식의 변화 속도는 생각보다 빠르지 않다.
 
2018년 미투(Me too)운동 이후 한국에서도 페미니즘이 유행처럼 퍼졌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각계각층에서 여성이 '발화의 주체'로 등장했다. 페미니즘을 주제로 한 책과 영화도 쏟아졌다. 하지만 그만큼 남성과 여성에 대한 이분법적 의식과 서로를 향한 혐오, 페미니즘을 향한 오해도 깊어졌다.
 
이 책은 일곱 가지의 핵심 질문을 통해 페미니즘 앞에서 다투고 주저하는 사람들에게 페미니즘을 둘러싼 다양한 논란에 대한 명쾌한 대답과 해결방안을 제시함으로써 21세기 페미니즘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한다.
 
일곱 가지 질문 가운데 첫 번째 질문부터 다섯 번째 질문까지는 젠더와 페미니즘의 관계에 대한 해답을 얻을 수 있다. 첫 번째 질문 '페미니즘이란 무엇인가'에서는 페미니즘을 '여성중심주의'로 오해하는 사람들에게 페미니즘이 지닌 복합성과 다양성을 제기한다. 페미니즘은 각기 다른 시대와 정황, 페미니스트들의 여러 사회정치적 관점에 따라 매우 상이한 의미와 목적을 지닌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 또한 "좋은 이론은 좋은 실천이다"라는 주장을 통해(50쪽) 이론과 운동이 각자의 역할을 인지하고 서로 힘을 합할 때 진정한 변화의 가능성을 말한다.
 
두 번째 질문 '성차별이란 무엇인가'에서는 남녀 모두에게 가해질 수 있는 차별에 대해 말한다. 성차별을 비롯한 모든 차별은 '지배의 논리'(logic of domination)에 의해 작동된다. 모든 것을 우월하고 열등한 것으로 나누는 이분법적 사유방식에 의해 구성된 지배의 논리는 일상의 전 영역에서 작동하면서 다양한 '지배와 종속' 구조를 생산·재생산한다. 인종차별, 종교차별, 장애차별, 나이차별 등 여러 모습의 차별과 성차별이 다른 점은 성차별은 공적 영역뿐만 아니라 사적 영역에서도 행사되고 경험되는 차별이라는 점이다. 또한 가부장제사회에서 여성이 성차별을 현모양처가 되는 '생존의 기술'로 '자연화'하고, 재생산에 동참해왔다는 점에서 더욱 위험하다.
 
세 번째 질문 '여성혐오란 무엇인가'에서는 여성혐오의 역사와 현주소에 대해 다룬다. 고대 철학과 종교에서부터 시작된 여성혐오는 오늘날까지도 세계 곳곳에서 자행되고 있다. 가장 노골적인 여성혐오의 시초는 13세기부터 18세기까지 유럽에서 약 500여 년간 지속된 '마녀 화형'이다. 『말레우스 말레피카룸』(Malleus Maleficarum)이라는 책은 15세기에 출간된 이후 200년간 성서 다음으로 많이 팔린 마녀사냥 지침서였다. 여기에는 "여성은 태초부터 남성보다 '열등한 존재'이며, 남성을 성적으로 유혹하는 '위험한 존재'라는 의식"이 드러난다. 저자는 이런 여성혐오가 오늘날에도 계속되고 있으며 안드레아 드워킨(Andrea Dworkin)의 '사창가 모델'과 '농장 모델'의 예를 들어 이를 설명한다. 농장 모델에서 여성은 생물학적 기능, 즉 임신과 양육을 담당하는 '어머니'로서의 역할을 충족하는 것으로 그 존재가치를 지닌다. 이러한 여성혐오 역시 남성뿐만 아니라 가부장제 사회에서 자신의 역할을 농장 모델에 한정시키고, 아름답게 꾸미는 일에 몰두하며 스스로를 성(性)상품화하는 여성에 의해서도 끊임없이 재생산되고 있다.
 
네 번째 질문 '페미니즘은 하나인가'에서는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다양한 페미니즘을 소개한다. 페미니즘은 하나의 단일한 이론이나 운동이 아니며, 페미니즘 안에서도 상충하는 입장들이 공존한다. 모든 이론은 각기 다른 강점과 한계가 있으므로 서로 배타적이거나 상충적일 필요가 없다. 따라서 저자는 우리에게 다양한 페미니즘이 주는 통찰을 이해하고 그 한계까지 짚어 보아야 하는 이중적 과제가 있다고 말한다.
 
다섯 번째 질문 '남성과 페미니즘은 어떤 관계인가'에서는 만들어진 '남성성의 신화', 남성이 경험하는 성차별에 대해 다룬다. 1949년 출판된 『제2의 성』에서 보부아르(Simone de Beauvoir)는 "여성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진다"고 했다. 저자는 남성 역시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진다고 말한다. '여성성'과 '남성성'은 태어날 때부터 지니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통로를 통해 사회적으로 구성되고, 학습되고, 강요되고, 확산되고, 재생산된다. 가부장제사회에서 남성 역시 자신의 개별적 성향과 상관없이 '남자다움'을 증명내해야 하는 부담을 가진다. '전사'로서의 이미지가 '남성성'과 연계되면서, 남성들 역시 자신이 지닌 다양한 성품을 억누르고 균질화된 이미지 속에 자신을 맞추며 살아가는 것이다.
 
그렇다면 생물학적 남성은 페미니스트가 될 수 있는가. 이 질문에 대해 저자는 "그렇다"고 대답한다. 페미니스트가 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여성성과 남성성은 본질적인 것이 아니라, 사회적으로 구성된 것이라는 사회 구성주의의 입장을 바탕으로 페미니스트에게 '생물학적 당사자성'은 필연적 조건이 아니다. 그러니 이제 남녀평등이라는 공허한 구호만 외치는 것이 아닌, 현실세계의 다양한 차별과 배제에 대한 다층적 학습을 통해 우리 모두가 '진정한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여섯 번째 질문 '페미니즘은 어떤 세계를 지향하는가'와 일곱 번째 질문 '페미니즘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 평등 사회를 향한 다섯 가지 과제'에서는 저자 강남순이 자신의 철학적 바탕을 이루는 '코즈모폴리턴 페미니즘'에 대해 이야기 한다. 지난 1월 트랜스젠더 여성의 숙명여대 입학과 변희수 하사의 강제 전역 사건이 함께 이슈가 되었다. 이것은 여성혐오에 성소수자혐오까지 더해진 상황이었다. 저자는 페미니즘이 지향하는 목표는 크게 세 가지라고 말한다. 첫째, 성차별을 종식시키는 것, 둘째, 젠더 평등과 젠더 정의를 실현하는 것이다. 그러나 페미니즘이 지향하는 세계를 구성할 충분조건은 이 두 가지만으로는 부족하다. 인간은 '젠더'로만 사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세계시민성을 강조하는 코즈모폴리터니즘(Cosmopolitanism)은 한 개별인의 특수한 조건이나 배경이 어떠하든, 모든 이들은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지닌다는 인간이해를 바탕으로 하는 사상이다. 따라서 셋째, 코즈모폴리턴 페미니즘의 궁극적 목표는 젠더 정의뿐만 아니라 계층, 인종, 국적, 성적 지향, 장애 등과 관련된 모든 종류의 정의가 실현되는 세계를 지향하는 것이다.
 
저자 강남순은 페미니즘은 '파괴적 무기'가 아닌 '변혁적 도구'여야 한다고 말한다. 노예제 폐지, 여성의 참정권, 성소수자의 인권 확장 등 새로운 변화의 역사는 언제나 소수와 함께하는 사람들의 연대가 있기에 가능했기 때문이다. 혐오와 차별의 문제를 우리 모두의 문제로 인식하고, 침묵하지 말고 문제를 제기하는 것, 그리고 다양한 양태의 차별과 혐오에 저항하는 운동에 연대하는 것이 좀더 나은 세상을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
 


 

페미니즘 앞에 선 그대에게
- 페미니즘이란 무엇인가 -
 

지은이 : 강남순

출판사 : 한길사

분야
여성학

규격
136*205

쪽 수 : 324쪽

발행일
2020년 02월 20일

정가 : 17,000원

ISBN
978-89-356-6337-8 (03100)





저자 소개


강남순
 
현재 미국 텍사스 크리스천 대학교 브라이트 신학대학원(Texas Christian University Brite Divinity School) 교수다. 미국 드류 대학교(Drew University)에서 철학 석·박사(Ph.D) 학위를 받았고, 영국 캠브리지 대학교 신학부에서 가르쳤다. 2006년부터 현 대학교에서 자크 데리다 사상, 코즈모폴리터니즘, 포스트모더니즘, 포스트콜로니얼리즘, 페미니즘 등 현대 철학적·종교적 담론들을 가르치고 있다. 특히 이마뉴엘 칸트, 한나 아렌트, 자크 데리다 등의 사상과 연계하여 코즈모폴리턴 권리·정의·환대 등의 문제들에 대한 학문적·실천적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국제 활동을 하고 있다.
 
최근 저서로는 『매니큐어 하는 남자』 『안녕, 내 이름은 페미니즘이야』(2019 세종도서) 『배움에 관하여』 『용서에 대하여』(2017 세종도서) 『정의를 위하여』 『코즈모폴리터니즘과 종교』 등이 있으며 페미니즘과 종교 3부작으로 『페미니즘과 기독교』(개정판), 『젠더와 종교』(개정판), 『21세기 페미니스트 신학』(개정판) 등이 있다. 영문 저서로는 『디아스포라 페미니스트 신학: 아시아와 신학정치적 상상』(Diasporic Feminist Theology: Asia and Theopolitical Imagination) 『코즈모폴리턴 신학: 불균등한 세계에서의 행성적 환대, 이웃 사랑, 연대의 재구성』(Cosmopolitan Theology: Reconstituting Planetary Hospitality, Neighbor-Love, and Solidarity in an Uneven World) 등이 있다.
 
『한국일보』 『시사인』 『서울신문』 등에서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으며, '2017 경향신문 선정 올해의 저자'로 선정되었다. 2018년부터 『서울신문』에서 「강남순의 낮꿈꾸기」라는 기명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입체.jpg

 

 



[박형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8813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