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당탕탕 캔바쓰] 수박 위로

미끄덩
글 입력 2020.07.07 14: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soobak.jpg

 

 

여름만 되면 머릿속이

온통 수박으로 가득 찹니다.

 

내가 달고 다니는 것이

머리통인지 수박인지

헷갈릴 정도로 말이죠.

 

아무래도 입으로 즐기는 것만으로는 부족해서,

수박 위로 뛰어들어 한없이

미끄러지고만 싶은 여름입니다.

 

오늘 밤은 달 대신 수박이 떠있으면 좋겠습니다.

 




[김찬식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0463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