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AGIT] 생각이 많아지는 밤

고통으로 고통을 위로받는 아이러니
글 입력 2020.03.08 04: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플레이리스트를 살펴보던 중,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Back To Black이 눈에 들어왔다.


한 때 정말 에이미의 노래들로만

플레이리스트가 꽉 찼었던 적도 많다.


그중 가장 많이 재생했던 노래가

 Back To Black일 것이다.






And I tread a troubled track,

그러면 나는 잘못된 길로 가지,


my odds are stacked.

 내가 질게 분명하니.


I'll go back to black.

 나는 다시 끝없는 어둠 속으로.

 


3739946874_RMdsbqwE_amywh[1].jpg

 

 

에이미는 항상

그녀의 어두운 면을 노래하곤 했다.


그리고 고통을 벗어나기 위해 한 

술과 마약으로 인해 그녀는 삶을 등지고 말았다.


나는 마음이 복잡할 때마다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노래를 듣는 편이다.


그녀의 고통으로 나의 고통을 위로 받았다니 

아이러니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생각이 많아지는 밤이다.

 

 

 

에디터태그.jpg

 




[지수정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5532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