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하루에 하나씩, 아껴듣는 클래식 - 1일 1클래식 1기쁨

글 입력 2020.02.15 00: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클래식, 하면 학창시절 음악 시간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친구들과 음악실에 모여 앉아 반강제로(!) 들었던 조금은 따분한 음악. 사춘기 시절부터 잡념과 몽상이 가득했던 나는 그 때마다 눈을 감고 클래식과 상관없는 사사로운 생각을 하며 시간을 보냈던 것 같다. 떠올리기도 힘들 만큼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먼지 쌓인 기억은 고정관념처럼 자리잡았고, 은연중에 지금까지도 영향을 미치고 있었던 것 같다.

 

‘케케묵은 생각도 바꿀 수 있을까?’ 처음 이 책 제목을 듣고 생각했다. 아이러니하게도 잘 모르니 궁금해졌고, 궁금해지니 알고 싶어지더라. 약간의 걱정과 기대를 안고 책장을 넘겼다.


 

1일 1클래식 1기쁨.jpg



‘1일 1클래식 1기쁨’은 매일 하나씩 클래식 음악과 관련된 이야기를 묶어놓은 책이다. (완독을 하고 나니 이렇게나 솔직한 제목이 있을까 싶다.) 한 편의 음악’일기’로 느껴졌던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겠지. 당장 내일을 알 수 없는 삶 속에서 하루에 하나씩 기록하기란 진심 어린 애정이 없다면 애초에 불가능한 일이다.


사람을 만나고 일을 하며 ‘꾸준함의 어려움’을 몸소 깨닫고 있는 요즘, 페이지를 넘길 때마다 음악을 향한 저자의 한결같은 애정이 느껴져 내내 미소가 나왔다. 더 많은 독자들이 진심으로 클래식을 즐기길 바라는 기운이 느껴졌다고 해야 할까.

 

또 하나, 이 책은 친절하다. 각 장마다 음악을 바로 들을 수 있는 QR코드가 안내되어 있는 것만 봐도 그렇다. 눈으로 읽고 귀로 들으니, 쉽게 간과할 수 있는 생각들이 더욱 깊숙이 마음 속에 들어온다. 음악을 들으며 그 시대가 담긴 상황을 상상하게 되는 경험은 분명 쉽게 누리기 힘든 호사다.


이 책을 통해 클래식의 온화한 매력을 천천히 알아가는 동안, QR코드에 연결해 유튜브 영상을 틀어 놓고 자는 습관이 생겼다. 클래식은 매일 밤을 포착하는 가장 완벽한 방법이 되어줬고, 그 순간의 나는 물 위에 떠있다가도 혼자 비 오는 밤길을 걷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

 

책을 다 읽고 가장 먼저 든 생각은 ‘더는 클래식을 어렵게만 느낄 이유가 없다’는 것이었다. 클래식은 ‘1도 모른다’고 생각했던 나도 익숙한 곡이 더러 있어 놀라웠고, 무엇보다도 클래식 역시 누군가의 소중하고 특별한 일상을 통해 탄생된 음악이라는 사실을 크게 느꼈기 때문이다. 특정 분야에만 한정되어 있던 관심사의 범위를 넓히고, 몰랐던 사실을 알음알음 알아갈 때의 뿌듯함은 '읽고 듣는 일'의 즐거움을 새삼 느끼게 했다.

 

 

수용소 안에 150명의 수감자들이 모였고, 너덜너덜한 악보 한 권만을 보면서 이 영원한 걸작을 노래했다. 생존자인 에드거 크라사는 테레시 엔슈타트에서 있었던 공연이 수감자들에게 "예술과 행복의 세계로 빠져들게 해주었고, 유대인 강제 수용소라는 유형지에서 살며 자유를 상실한 현실에 더 잘 대처할 수 있는 힘을 주었다"라고 훗날 회고했다.


- p27, 레퀴엠 3부 봉헌송 '주 예수 그리스도'

 


클래식을 향한 예찬을 통해 저자는 궁극적으로 음악이 가진 파워에 대해 말한다. 음악은 일상에서 오는 권태를 해소할 수 있는 도구이자, 누군가에게는 묵직한 차별에 저항하며 서로 유대할 수 있는 도구가 되어줬던 것이다. 음악의 '힘'은 이렇게나 긴긴 세월도 초월한다.

 

이제 당신의 차례다. 단언컨대 이 책은 당신에게 가장 친절한 음악 선생님이 되어줄 것이다. 이 책은 음악을 넘어 그 곡을 탄생시킨 작곡가의 삶과 시대적인 배경까지 알게 도와준다. 음악과 이야기가 가진 부드러운 파워를 직접 느껴보시길. 어쩌면 멀게만 느껴졌을 수 있을 선율이 당신의 일상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지도 모른다.

 





1일 1클래식 1기쁨
- Year of Wonder -


지은이
클레먼시 버턴힐
 
옮긴이 : 김재용

출판사 : 윌북

분야
서양음악(클래식)
예술에세이

규격
145*220mm

쪽 수 : 416쪽

발행일
2020년 01월 15일

정가 : 17,800원

ISBN
979-11-5581-255-6 (03670)





저역자 소개

  
클레먼시 버턴힐
 
작가, 방송 진행자, 저널리스트인 버턴힐은 BBC 라디오3의 "브렉퍼스트"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프롬에서 "BBC 젊은 음악가와 차세대 예술가" 경연을 맡고 있다. 이외에도 수많은 텔레비전과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한 경력이 있고, 뉴욕의 WQXR-FM과 "월스트리트 저널"에서도 기자와 방송인으로 일했다. 여성의 권리, 음악, 테크놀로지, 창조성에 대한 다큐멘터리 작가로도 있었다.
 
한편 "BBC 컬처"의 음악 칼럼니스트로, "이코노미스트", "FT 매거진", "텔레그래프", "가디언", "옵저버", "인디펜던트"에 예술부터 인공 지능에 이르는 다양한 주제로 글을 써왔다. "스타의 이면The Other Side of the Stars"과 "당신의 모든 것All the Things You Are", 두 편의 소설을 쓴 작가이기도 하다.
 
음악상 수상 경력이 있는 바이올리니스트이기도 한 클레먼시 버턴힐은 독주자, 실내악 연주자,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밀라노의 스칼라 극장, 빈의 무지크페라인 등 세계 최고의 연주회장에서 다니엘 바렌보임과 같은 여러 지휘자들과 함께 연주했다.
 
 
김재용
 
서강대학교에서 철학을 공부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노자하상공주 연구"라는 논문을 쓰고 졸업했다. 대학 때 우연히 접한 "논어"에 큰 매력을 느낀 뒤 동양 고전을 손에서 놓지 않았고, 현재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중·고등 대안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이와 동시에 클래식 전문 음악 평론가로도 활동하면서 "레코드 리뷰", "레코드 포럼", "피아노 음악" 등 음악 잡지에 정기적으로 글을 기고했고, KBS, CBS, PBC, YTN 등 여러 FM 방송에서 클래식 음악 방송 작가와 진행자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통으로 읽는 논어" 등이 있고, 노먼 레브레히트의 "거장 신화" 등을 번역했다.



 




[나예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1462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