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똥손, 캘리그라피로 에코백 꾸미다 [공예]

모나미 에코백 꾸미기 원데이 클래스 참가 후기
글 입력 2017.10.13 18: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손길이 들어간 작품은 어떤 모양이든 그 자체로 의미를 지닌다. 손재주가 전혀 없다고 당당히 말할 수 있는 내가 각종 원데이 클래스 페이지에 ‘좋아요’를 누르고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있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얼마 전에도 마찬가지로 할 일은 제쳐두고 호기롭게 페이스북을 둘러보던 중 모나미에서 원데이 클래스 참가자를 모집한다는 내용을 발견했다. 흑백 조화를 보여주는 가장 오래된 상징으로 볼 수 있는 그 모나미에서 에코백 만들기, 머그 만들기 등 각종 원데이 클래스를 진행한다는 것이었다. 안 그래도 힘든 하루를 보내던 나는 망설이지 않고 신청했고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C홀에서 열린 모나미 에코백 만들기 원데이 클래스에 참가했다.


1.jpg
 
  
이 행사는 11일부터 13일까지 서울국제문구·학용·사무용품 종합 전시회에 참가한 모나미가 선보인 것이다. 초청장을 받은 덕에 Alpha, Morris, Pentel 등 유명한 문구 업체부터 낯선 기업들의 제품을 구경할 수 있었다. 오후 1시30분, 모나미 부스에서 클래스가 시작됐다. 지나가던 관람객들 대부분이 클래스 참여 의지를 드러냈지만 사전 신청자만 할 수 있다는 말에 아쉬워하며 발걸음을 겨우 떼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 중 한 사람은 예고 없이 불참한 사전 신청자 덕에 에코백을 만들 수 있었다.

 
2.jpg
 
 
아무 무늬가 없는 천가방과 형형색색의 패브릭 마카가 앞에 놓여있었고 선생님의 간단한 설명을 들었다. 캘리그라피를 활용해 에코백을 만들어야 했던 이 날은 그간 잊고 있었던 고등학교 미술 시간을 떠올리게 했다. 누가 봐도 그림에 재능이 없던 나는 미술 시간이 참 싫었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작업을 하는 시간은 즐거웠다. 하지만 평가받는 순간만큼은 그 순간이 선사하는 끝없는 좌절감 때문에 정말 절실히 피하고 싶었다. 클래스에 참가한 사람들은 열정적이었고 실력도 엄청났다. 많은 고민 없이 바로 패브릭 마카를 집어드는 모습을 보고 많은 준비를 해왔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물론 이것도 실력이 뒷받침될 때 연출할 수 있는 장면이긴 하다.

 
3.jpg
 
 
내 옆에서 열심히 캘리그라피 연습을 하던 내 친구는 고등학교 시절 나와 함께 반을 대표하는 ‘똥손’이었다. 그런데 이날은 좀 달랐다. 글씨여서 그랬는지는 모르지만 평소 실력을 감쪽같이 숨기는 친구에 대해 부러움과 원망의 감정이 들었다. 나 혼자 창피함을 감당하기란 참...

 
4.jpg
 
 
다행히도 난 꽤 잘했다. 물론 이건 지극히 주관적인 평가다. 선생님이 “잘 하셨어요. 실전에 강하신 분이셨네”라고 말씀해주셨지만 다른 참가자들에 비해 폼 나지 않는 실력이란 건 거기 있는 모두가 알았다. 그럼에도 나는 정말 만족했다. 평소 에코백을 들고 영어 학원을 가시는 할머니를 위해 만든 ‘송’s aBC가방‘! 누군가에게 줄 선물을 직접 만들었다는 것, 썩 괜찮다는 것 때문에 기뻤다.
 
집에 오자마자 할머니께 가방을 드렸고 기뻐하시는 듯 했다. 그러다 며칠 전, 할머니가 가방에 대해 별 감흥이 없다는 엄마의 말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 할머니의 취향은 좀 더 화려하고 복잡한 것이었을까? 그래도 난 할머니가 그 에코백을 들고 나가실 날을 눈 빠지게 기다린다. 일반 에코백과 달리 밸크로(찍찍이)가 부착되어있다는 것에 희망을 걸며...




[이형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9779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