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비치는 순간] 제 별이 비춘 매 순간과 함께해주신 여러분께,

글 입력 2017.07.07 00: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을 네달 간의 에디터 활동이 드디어 끝났습니다.

'시작은 미미하나 끝은 창대하게!'를 외쳤지만,
실상은 그 반대가 아니었나 부끄러워지는 순간이기도 합니다.

저와 함께해온 4개월이 어떠셨나요?

여러분께 쉼표, 혹은 영감을
조금이나마 드릴 수 있었다면,
저는 그것으로 충분히 만족합니다.





제가 그간 글을 써온 카테고리의 이름은 [별이 비치는 순간]입니다.
혹 그 이유를 유추할 수 있는 분이 계실까요?

저는 제 이름을 참 좋아하는데요.
제 이름 金辰映을 풀이하면 '금빛 별이 비치다'가 됩니다.

아트인사이트의 에디터로서 저는,
이 공간에 제가 그간 해온 생각, 그리고 그 기록을 차근차근 쌓아왔습니다.

네,
저는 별이 비친 매 순간의 기록을 해왔습니다.





오늘 할 이야기는,
겨우 스물한살 먹은 제가 여러분께 드리고 싶은 조언 아닌 조언입니다.


제가 종강 한 주 전, 한 영어 수업에서 특별한 스피치를 했는데요.
스피치의 주제는 바로 'The Best Day of My Life'였습니다.

내 인생에서 다가올 날 중 가장 특별한 날에 파티를 연다고 가정하고,
그 파티의 주인공으로서 연설을 해야하는 프로젝트였습니다.
(무슨 날을 정했는지는 부끄러우니 비밀로 하겠습니다.)


170614_진영.jpg
 

저는 원래도 웃음이 많은 사람이지만,
이 스피치를 하는 동안에는 정말로 '얼굴에서 웃음이 떠나질 않았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스스로가 꿈꿔온 일을 이루었다고 '가정했을' 뿐인데
- 다시 말해 실제로는 이제 겨우 첫발을 내딛었을 뿐인데 -
하는 내내 행복하더라고요.
정말로요.

실제로 무언가를 성취한 후에는
분명 더욱 큰 만족감이 기다리고 있을 거예요.
그건 부정하지 않을 거고요.

그렇지만 그 종착역에 이르기 전까지
우리가 걸어가는 긴 여정 속에서도,
우리의 별은 계속해서 빛나고 있다는 걸 잊지 마세요.





저는 제 스피치를 다음과 같이 마무리했습니다.

"I have polished my own golden star, and now everyone can see how brightly it shines.
I hope each star that you guys own will also shine brightly, in your own way, now and so forth.'

여러분 각각이 가지고 있는 별들이 각자의 여정 속에서 늘 밝게 빛나고, 또 아름답게 비추기를 소망합니다.



지금까지 제 별이 비춘 순간의 조각들과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곧 다시 뵈러 올게요! :)




[김진영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4804
 
 
 
 

등록번호 : 경기, 아52475   |   E-Mail : artinsight@naver.com
발행인/기사배열책임자 : 박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형주
Copyright ⓒ 2013-2020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