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소개] 인형의 집 - 헨리크 입센

글 입력 2014.11.04 22: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인형의집.jpg



인형의 집

저자 : 헨리크 입센

역자 : 김인경

출판사 : 생각의나무

페이지 수 : 255





현대극의 아버지, 헨리크 입센의 대표작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역사상 가장 중요한 극작가 중의 한 사람이며, 근대 시민극 및 현대의 현실주의극을 세우는데 공헌한 사람이 헨리크 입센이다. '현대극의 아버지'라는 별칭으로 유명하다. 근대극의 역사에서 입센의 사상적, 극작 기법적 영향은 절대적이다.

입센의 출세작이 된 『인형의 집』은 입센의 가장 뛰어난 대표작임은 물론 세계 근대극의 대표작이다. 한국에서는 1925년 조선배우학교에서 맨 처음 공연되었다. 입센의 육필원고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지정되기도 하였다.

『인형의 집』에 이어 발표된 『유령』역시 입센 희곡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대표작이다. 여기서의 유령은 인간의 노력으로 떼어낼 수 없는 존재를 상징한다. 당시로서는 사회적 금기였던 성병과 간통, 자유로운 남녀관계, 근친상간 및 안락사 등이 다루어지면서 발표되자마자 세간의 강력한 반발을 사게 된다. 하지만 오늘날에 와서 『유령』은 근대 희곡의 가장 완벽한 작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목차

화보

인형의 집

유령

작품에 대하여: 당신은 지금 누구의 인형인가?












저자 소개

헨릭 입센(1828.3.20~1906.5.23)1828년 3월 20일, 노르웨이 남부 항구도시 시엔에서 태어났다. 부유한 상인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여덟 살 때 집이 파산하여 열다섯 살까지 약방의 도제로 일했다. 급격히 기울어진 가세 탓으로 정규교육도 제대로 받지 못했으며 약제사 조수로 일하며 독학으로 의과 대학에 응시할 뜻을 품고 공부를 시작하는 한편, 이때부터 풍자성을 담은 만화와 시를 신문에 기고했다.

희곡 [카틸리나](1848)를 출판하였으나 주목받지 못하고 그 후 [전사의 무덤](1850)이 극장에 채택되어 상연되자 대학 진학을 단념하고 작가로 나설 것을 결심했다.

1851년부터 노르웨이 국민극장에서 전속작가 겸 무대감독으로 10년 넘게 활동하면서 많은 희곡을 지었으며, 이때 무대 기교를 연구한 것은 이후 그가 극작가로서 작품을 쓰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

1857년, 서정 비극 [올라프 릴리엑클란스]를 마지막으로 노르웨이 극장의 예술 총무로 자리를 옮겼으며, 그에게 많은 영향을 끼쳤던 여성운동가 스잔나 트레젠과 결혼한다. 이때 최초의 현대극 [사랑의 희극](1866)과 [왕위를 노리는 자]를 발표했으나 인정받지 못하고 그 후 입센은 노르웨이를 떠나 이탈리아로 가서 그리스 로마의 고미술을 접하게 되었다. 30년간 방황하는 삶을 살다 로마에 정착해서 쓰게 된 목사 브랑을 주인공으로 한 대작 [브랑](1866)을 발표하고 명성을 쌓았다.

그 작품으로 엄청난 호평을 받게 되고, 본국 노르웨이에서 그의 작품 판매량이 급격히 증가한다.

[황제와 갈릴리인]을 출간했지만 독자들의 반응은 차가웠고, 이때부터 사실주의적 수법을 통한 전환을 시도해 [사회의 기둥](1877), [인형의 집](1879), [유령](1881), [민중의 적](1882), [들오리](1884) 등의 작품을 발표한다.

[페르 귄트](1867), [황제와 갈릴레아 사람](1873) 등에서 사상적 입장을 확고하게 굳혔다. 이어 사회극 [사회의 기둥](1877), [인형의 집](1879) 등을 발표했다. 그 밖의 작품으로는[유령](1881), [민중의 적](1882), [들오리](1884), [로스메르 저택](1866), [바다에서 온 부인](1888), [헤다 가블레르](1890), [건축사 솔네스](1892), [작은 아이욜프][보르크만][우리들 죽은 사람이 눈뜰 때] 등의 작품을 발표했다.





[김지효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www.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등록번호/등록일: 경기, 아52475 / 2020.02.10   |   창간일: 2013.11.20
E-Mail: artinsight@naver.com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형주
Copyright ⓒ 2013-2022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